댓글보기  댓글쓰기

매뉴얼이 책으로 나왔습니다. 새로운 내용과 업그레이드 된 매뉴얼을 만나보세요!



▲ 이제, 매뉴얼을 책으로 만나 보세요 ^^

 

[YES24로 책 보러가기(클릭)]

[알라딘으로 책 보러가기(클릭)]

[교보문고로 책 보러가기(클릭)]



+ 책 발행 관계로 시즌1의 모든 내용들을 블라인드 처리합니다. 시즌1의 내용들은 책으로 만나보세요! 시즌2는 노멀로그에서 계속 보실 수 있습니다. 오른쪽 카테고리를 참고하세요.



 

이전 댓글 더보기

파커2009.08.19 21:22

수정/삭제 답글달기

솔로부대탈출매뉴얼...
하루만에 다 읽고 마지막글에 댓글다네요;;
와우.. 재미있어요.. ^^

브라더스2009.08.19 22:59

수정/삭제 답글달기

사람 마음만큼은 어떻게 잘 안되는거 같아요.

제일 어려운 문제인듯...

남빛바다2009.08.20 10:58

수정/삭제 답글달기

예전에 아주 어렸을때는 누굴 좋아하게 되면 먼저 고백하는게 뭐.. 라고 생각했었는데, 나이가 한살한살 들어가면서 겁도 많아지고 그 자존심이랄까 그런게 자꾸 걸리면서 누구를 좋아하게 되더라도 먼저 고백하는건 어렵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했었지요.


저런 고민할 만큼 좋아지는 사람이라도 생기면 좋겠어요 지금은 -_-

2009.08.20 13:45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기여.....

대추나무가 없음 왜 다행인데요?


????????

석영2009.08.20 17:24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냥 무한님이 선무당 행세 한번 해보신거 같은데...ㅋㅋ

블랙로즈2009.08.20 16:41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제게도 짝사랑에 맘 졸였던 그 시절이 있었죠..

책으로 쓰면 못해도 2~3부작은 나올텐데..ㅋ

그땐 너무 힘들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진짜 아무것도 재지않고

순수하게 맘을 다해 사랑했던 때가 그때였던 것 같네요..^^

석영2009.08.20 17:28

수정/삭제 답글달기

문득 고3때 수능끝나고 논술학원 선생님을 짝사랑했던 기억이 떠오르네요ㅋㅋ
나이를 수소문(?)해서 나보다 9살 연상이라는걸 알아내고,
"그정도는 극복할 수 있어!" 라고 결의에 찬 발언을 친구에게 했던 그시절ㅎ
대학합격하고, 선생님 삐삐에 음성남기려고 공중전화에서 벌벌 떨었던 기억까지 지금생각하면 웃음만 나네요 ^^

♡_♡!!!2009.08.21 14:16

수정/삭제 답글달기

멋잇다..

왠지 이글보니까 무한님 멋져보여요...

2009.08.21 17:25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구몬이 밀려서..ㅋㅋ2009.08.21 19:07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번에 풍뎅이 사슴벌레 잡으러 가자던 초딩한테 당했던(?)
말을 여기서 또 보게 되는 군요..ㅎㅎ
잘봤습니다.

하하하2009.08.21 21:18

수정/삭제 답글달기

항상 글 잘읽어보고 ..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
실천은 딱히 ㅜ ㅜ 못해보고 있지만 ....
그리고, 당연히,!
추천도 항상 하구 갑니다 ~
앞으로도 많은 도움 주세요 ~ ^_^

금돈자2009.08.23 14:16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와...............ㅋㅋㅋㅋㅋㅋㅋ

구몬이 밀려서에.. 완전 개빵 터진..ㅎㅎㅎㅎ
무한님은 역시 센스가.. 쩔다 못해 줄줄 흐르심..ㅠㅠ
1번 경우보니까..
제가 겪어던 일이 생각나네요..;;
동사무소 직원이.. 유부녀인줄 모르고..1년간 좋아했다고 말해서..
신랑입대전에.. 박터지게 싸웠죠..휴휴..- -...


오늘 울신랑.. 유격훈련 갔는데..흑흑 ㅠㅠ
새벽근무땜에 감기기운까지 있던데..
잘할수 있게쬬??ㅠㅠ 훈련가는데.. 뭐 딴 곰신들은
오만거 다 챙겨주드만 ㅠ 전 다 필요없다해서..
깔창한개 덜렁 챙겨줬는데 ㅠㅠ...
보고싶고 걱정되고 미치겠네..에휴..ㅠ
행군해서 간다던데..
내발 다 까져도 되니까.. 딱 절반만 대신걸어주고 싶은 마음..
흐앙.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자칭윤디2009.08.23 15:03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래도 .. 뭔가 누굴 좋아한다는 마음에.
그사람을 보고 설레이는 마음이 너무 예뿐거 같네요

부럽습니다.

쪼앤2009.08.24 14:25

수정/삭제 답글달기

고백했다가;; 어색해질줄 알았는데..
오히려 연인이기보다는 절친되버림...씁쓸...

mickey2009.08.24 16:18

수정/삭제 답글달기

고백을 꼭 하지 않더라도 그사람에 대한 마음을 표현하는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fortheshow2009.08.25 23:31

수정/삭제 답글달기

거참... 첫번째 사연은 소름끼치는데요.
그분 젊어서는 어땠을지 궁금합니다.

할수있는힘!2009.09.04 18:34

수정/삭제 답글달기

지금의 나에게 무한님이 충고하는거 같아서..남겨요.
이젠 그만 삼키고, 내려놓으려 해요.
만나면..그를 향해서 환하게 웃고 있는 내 얼굴을 또 보이는게 바보같고,
좋아한다는 말이 금방이라도 터져 나올거 같아,
더는 감당 할 수 없을 정도로 무거워져 버려서...
내가 너무 두려워지네요.
이번주까지만..좀 아파할거예요
순수한 감정에 대한 예의로요~

밑동구름2009.09.15 10:41

수정/삭제 답글달기

안녕하세요. 밑동구름이라고 합니다. 좋은 내용의 포스틀 많이 접하게 해주심에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아래 괄호가 있는 처음 두 줄에 조금 변화를 주어 괄호가 있는 나중 두 줄로 만든 뒤 출처 표기 없이 제 포스트에 쓰려고 합니다. 괜찮겠습니까?

<상대는 모르는 사이 혼자 마음을 키워가고 있다.>
<'부담스러운사람'이 될 수 있는 위험이 있다.>

<상대도 모르는 사이 혼자 마음을 키웠다.>
<이 이상 xx에게 부담스러운 사람이 되지 않겠다.>

추신. 사실 그냥 써도 문제가 안될 듯 합니다만 이곳에서 느낀 것이 많아 고마움을 느끼고 있었기에 이렇게 주인장을 찾습니다.

무한™2009.09.15 00:1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익후 감사합니다 ^^

트랙백까지 걸어주시면 더욱 감사하겠습니다 ㅋ

좋은 하루 되시구요!

아아아아 열사병2009.10.18 22:24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ㅋㅋ 구몬이 밀려서 ㅋㅋㅋㅋ

아아아아 열사병2009.10.18 22:24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ㅋㅋ 구몬이 밀려서 ㅋㅋㅋㅋ

으하하2009.10.24 11:27

수정/삭제 답글달기

한창 짝사랑을 했던 여자사람입니다..

저두 어제 직접 쓴 편지로 고백했어요..

물론 오빠는 절 받아주지는 않았지만.. 이해해줬어요-

아무튼.. 이렇게 숨김없이 그 사람에게

말을 할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요..

무한님 글에 전적으로 공감합니다..ㅎㅎ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