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멀로그 2010년 새해인사

   댓글보기  댓글쓰기

새삼스럽게, 몸이 아프니 그동안 아득바득 쥐고 있었던 것들이 다 피운 담뱃갑처럼 아무 쓸모없다는 것을 느낀다. 전 날 핏기가 돌던 횟감 때문인지, 탈까봐 겉만 살짝 익혀먹은 항정살 때문인지, 새벽에 일어나 먹은 음식물들을 차례로 뱉어 확인하며 2010년을 시작했다. 임진각까지 달려가 불꽃놀이도 보고 온 참인데. 젠장.

침대에 누워 신음만 해도 괴로웠다. 뼈들이 모두 분리되는 듯 헛웃음밖에 나오지 않고 머리 위에 올린 물수건을 미직지근하게 만들어 버리는 그 열기를 입으로 뿜느라 침도 삼키기 힘들 정도로 바싹 말랐다. 이불의 까끌까끌함이 맨살에 닿는 듯 평소보다 열 배는 예민하게 몸이 반응했으며, 좌로 누워도, 우로 누워도 뇌가 쏟아지는 듯 했다. 아주 우습게도 이 와중에 ‘환골탈태’를 생각했다. 무림의 고수가 되기 위해서 어느 무술을 계속 연마하다보면 온 몸이 끓으며 뼈가 새로 맞춰지고 핏줄이 다시 자리를 잡아 그 무술의 최적화가 된 몸을 얻게 되는데, 아, 이건 환골탈태가 아닐까. 이런 쓸데없는 생각을 하다 기절한 듯 잠이 들었다.

뇌가 탱탱 불고, 남의 혀를 입속에 집어넣고 있는 느낌만 남았을 때, 겨우 일어나서 컴퓨터를 켰다. 중독이야. 도박중독에 시달리는 사람들의 손을 자르면 발로 놀음을 한다는데, 이건 정신도 차리기 전에 컴퓨터부터 켜니, 나 죽으면 컴퓨터도 같이 묻어줘.

새해 인사를 적어두고 싶었는데, 이런 액땜의 이야기만 적어두게 되다니 죄송스럽다. 아직도 말을 하려면 뇌가 울린다. 이 기회에 다들 손에 쥐고 있었던 것들을 돌아보시라. 몸이 아프니 책이 다 뭐고, 상은 또 뭐냐는 생각이 든다. 언젠가 죽을 때도 이렇게 아플까. 아들이 괴로워 하니 옆에서 손이며 발을 주무르는 것 밖에는 할 일 없는 어머니를 보듯, 그렇게 사랑하는 사람들을 떠나게 될까.

이어령 선생의 <젊음의 탄생>을 읽다가 젊음은 죽고 태어나고의 반복이라는 말에 어느 정도 자신감을 얻었다. 마음속에서 우러나온 진심을 적어놓더라도, 대체 그것이 허세와 무슨 차이가 있는지를 몇 달간 고민했다. 지금 이렇게 적는 것도 말이다. 며칠 후, 몇 달 후면, 이런 웃긴 글을 적어놨다고 스스로 비웃을 것 같아 닫아 놓은 글이 수두룩하다. 비웃게 될지 모르겠지만, 부끄러워하진 않기로 한다.

난, 장염과 감기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나약한 녀석 아니냐.

액땜은, 내가 노멀로그 독자분들을 대표로 ‘신종플루가 아닐까’, ‘회를 먹고 죽었다는 사람들이 이런 증상을 보인걸까.’, ‘아…아직 국제선도 못 타봤는데.’ 이따위 생각을 하며 1박 2일간 침대에서 겪었으니, 여러분들에게는 기쁨의 일들만 가득하시길 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전 댓글 더보기

^^2010.01.03 18:13

수정/삭제 답글달기

액땜한번 크게 하셨네요..
건강 챙기시고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서대문2010.01.03 18:51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랑 비슷한 분이 여기또 계셨다니 왠지 위안이 되네요,
저도 12월 31일부터 1월1일까지 무진장 아팠거든요.
덕분에 제가 그리도 두려워하던 "써리", 30살이 다가오는 불안함을 느낄 사이가 없었네요..^^
저도 액땜 한번 잘 했다고 생각해요.
나쁜일은 연초에 다 겪었으니, 2010년은 좋은 일만 가득할겝니다! 화이팅~

이신혜2010.01.03 19:38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러게요 액땜한번 제대로 하셨네요..
대신 올해는 아프실일 없을거에요!
항상 무한님 글 잘읽고있습니다~
새해복 많이받으시고 새해에도 좋은글 많이 남겨주세요 ^.^

설양~2010.01.03 21:29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젠 몸 좀 괜찮으신가요? 건강이 최고인데 건강잘 챙기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_<

ice2010.01.04 00:31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체력이 국력이라는..

건강 꼭 챙기시구요^^

즐거운 2010년 되세요!!

구차니2010.01.04 01:22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해 내내 잔다고 이제야 인사드리네요 ^^;
무한님도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계획한일 모두 이뤄지는 한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_+b

2010.01.04 06:16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소담2010.01.04 08:22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 님 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시구
올해에도 잘 부탁 드립니다(뭘? ㅡㅡ;)

해피 2010!!!

이 새를...2010.01.04 08:36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무한님 액땜 하셨네요.
언능 나으시기를 빕니다.

금성에서온여자2010.01.04 11:05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무한님과 비슷한 생각을 한 적이 있었더랬죠.
지금 나의 감정에 충실해서 기록해 놓은 글이
시간이 지나고 나서 읽어보면 얼마나 유치할까,,
근데 그렇지 않더라구요.
그 당시에는 그게 진심이었기에
나중에 시간이 지나고 봐도 그다지 유치하지 않더라구요.
오히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내가 지금 이 자리에 있구나
싶은 생각이 들면서 스스로가 대견하게 여겨지던 걸요. ^ㅡ^
그나저나 새해벽두부터 그렇게 아파 어쩐답니까?
얼른 쾌차하시길 바라요.
우리를 위해 액땜해 주신 건 고마우나
무한님의 희생(응?)으로 얻는 행복은 슬프지 말입니다.

그소년2010.01.04 11:08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복많입니다!
얼른 나으시구요!
원래 자기가 쓴 건 다 유치해보이는 것 아닐까요?ㅋ

유기농우유2010.01.04 16:32

수정/삭제 답글달기

너무 사실적으로 와닿는 글이지 말입니다..;;
어여어여 쾌차하시고
2010년의 액땜을 하시느라
아프신거라고 생각하시고
기쁘게 새해시작하시길 바래요..

하악하악2010.01.04 17:09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액땜 잘 하신거라생각하세요
더욱 더 건강하실거에요 !

거위소녀2010.01.05 13:10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랫만에 새해인사 차 들어왔더니...아프셨군요.
지독한 장염으로 새해 첫날 고생하셨으니 올 한해 잔병이 없으실겁니다.

새해 좋은 글로 발전하시고 책도 많이 내시고
원하시는 소설도 독자로서 기대하겠습니다.

해피 뉴이어!

진작..2010.01.05 13:45

수정/삭제 답글달기

액땜 하셨으니~ 올해는 끝까지 건강하세요~
늦었지만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복숭아나무위에토깽이2010.01.05 15:09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
역시 제가 좋아하는 타입의 ...
아득바득 이런 단어들 너무 좋다는..^^;;;

올해는 건강하고, 생각대로 됩니다요??! 뿅!

날아라칫솔2010.01.06 20:39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해에는더힘차게날아가시길바래요
좋은글감사합니다. 계속잘부탁드려요 ^^ㅋㅋ

빡영2010.01.07 15:48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머,,,
무한님 아픈동안 새해가 왔나봐요,,ㅠ
건강한 2010년 맞으세요~
그동안 눈팅만 했는데,,
아프시단 얘기듣고,, 이미 나으셨죠?!!!
2010년에도 잘부탁드려요~^^

yohimbine hcl2011.05.04 06:04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해인사 차 들어왔더니...아프셨군요.
지독한 장염으로 새해 첫날 고생하셨으니 올 한해 잔병이 없으실겁니다.

coco chanel quotes2011.08.03 07:33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해 내내 잔다고 이제야 인사드리네요 ^^;
무한님도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계획한일 모두 이뤄지는 한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_+b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