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려51

연애 시작 일주일, 벌써 이별조짐이 보이는데 맞나요?(23) 난 M씨의 사연 중 어디서 그 ‘이별조짐’을 찾아야하는 건지 잘 모르겠다. 다 좋고, 괜찮은데? 최근 그녀가 만나기로 한 약속을 취소한 것 때문에 M씨는 불안해하는 것 같은데, 사람이 아프면 그럴 수 있다. 비염 때문에 콧물 계속 흐르고 머리도 아프며 눈을 하도 긁어 벌겋게 된 상태라면, 그 상태로 만나 먹고 놀며 돌아다니기보다는 좀 쉬고 싶을 것 아닌가. 오히려 난 그 ‘이별조짐’을, 그녀가 만날 약속을 취소하자 충격과 공포에 빠진 M씨의 태도에서 찾을 수 있었다. M씨는 그녀가 아파서 오늘 못 만날 것 같다고 하자, 급격히 위축되고 가라앉은 분위기를 풍기며 짧은 대답만을 하기 시작했다. 물론 그런 와중에도 괜찮은 척 한다며 “보고 싶지만, **이 아프니까 욕심 안 부릴게.” 라는 이야기를 했지만, 난.. 2017. 12. 26.
2년 만에 온 구남친의 연락, 그와 다시 만나도 될까요?(32) 혜경씨는 만으로 아직 이십대인데, 마음은 이미 오십대쯤 되는 것 같네? 63년 토끼띠 느낌이야. 남편 때문에, 또 애들 때문에 속 많이 썩다가 이제는 포기와 체념과 내려놓음으로 해탈한 느낌이랄까. 눈물 젖은 빵과 눈칫밥을 먹어본 적이 있는 사람들이 그래. 관심과 애정과 보살핌의 영역에서 좌절과 실망을 여러 번 경험하고 나면, 스스로 기대를 축소하고, 궂은 일이 내 일이다 여기며, 보금자리에서 사랑받는 건 남들의 얘기고 난 그저 진자리와 마른자리 갈아 누워야 할 뿐이라고 생각해버리거든. 그래서 예상치 못한 호의를 경험하게 되더라도 그걸 만끽하지는 못하고, 불편한 마음으로 체험용 안마의자에 앉은 것처럼 얼른 일어설 생각부터하기도 하고 말이야. “무한님은 그런 걸 어떻게 아시죠? 눈물 젖은 빵을 많이 먹어본 .. 2017. 11. 14.
센스 없고 수동적인 남친, 뭘 어떻게 해야 바뀔까?(44) ‘센스 없고 수동적인 남친’을 대상으로 하는 사연이라 해도, 그 부류가 좀 갈린다. 정말 잘 몰라서 그러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아는데 마음이 딱 그 정도라 그러는 사연도 있고, 누가 봐도 상대가 정말 좀 답답하게 구는 사연이 있는가 하면 여친이 불만족녀라 그러는 사연이 있으며, 선물 사주려 할 때 끝까지 묻기만 해서 센스 없이 느껴지는 사연이 있는가 하면 선물 같은 거 뭐하러 하냐는 태도를 보이는 사연도 있다. 이 매뉴얼에선 다루는 건, -여자 열 명 중 아홉 명은 답답하게 느낄 게 분명한 -주문하면 해주긴 하는데 말 안 하면 아무 것도 없는 -꽃은 그냥 화단에 피는 것으로만 알 뿐 한 송이 살 줄 모르는 -그래서 답답함을 호소하면 반짝 하지만, 그냥 그렇게 반짝 하는 게 전부인 남친에 대한 이야기라는 .. 2017. 10. 21.
내 헌신에 고마워 할 줄 모르는 여친, 헤어져야 할까?(75) 태곤씨 난, 사람들이 그런 것 좀 안 했으면 좋겠어. 여친에게 비타민이 필요한 것 같다면서 과일 한 박스 보내고, 커피 마셔가면서 하라며 기프티콘으로 커피 보내고, 데이트하다 뭐 예쁘다고 하면 그거 몰래 구입해서 선물하고 그러는 거. “그게 여자들이 바라는 걸 거고, 또 그렇게 해서 내 마음을 표현하는 건데 그걸 왜 하지 말라고 하나요?” 그게, 그저 상대가 좋고 챙겨주고 싶은 마음에 전하는 선물이라면 해도 돼. 그런데 대부분의 경우, 그래놓고는 그 선물에 대한 반응을 얼마나 성의 있게 하는지를 살펴보려 하거나, 내가 해준 것들 다 기억에 저장해 두고 있거나, 아니면 그것에 대한 보답을 돌려받으려고 기대하고 있거든. 1.무엇을 위한 헌신인가? 게다가 저런 경우, 그렇게 자신이 상대를 위해 헌신한다 생각하.. 2017. 1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