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려51

양보하고 배려하다 그게 당연한 게 되어버린 연애(48) 양보와 배려는 분명 미덕이긴 하지만, 그게 지나칠 경우 상대에게 ‘진짜 그런 사람’으로 보이게 될 수 있다. 아보카도 먹어봤냐며 사준다는데 속으로 ‘아, 저거 너무 비싼데….’하며 계속 안 먹겠다고 하면 평생 먹을 기회가 없어질 수 있고, 이쪽에선 선물을 해주는데 상대는 선물을 안 해주는 걸 매번 이해하고 넘어가면 그게 당연한 것처럼 굳어질 수 있다. J양의 사연을 읽으며 내가 가장 답답했던 건, 너무 많은 부분에서 J양이 먼저 상대를 이해하고 배려하려 든다는 점이다. - 남친이 부담스러워하지 않을까? - 남친이 불편해하지 않을까? - 남친이 사실은 곤란한데 아닌 척 하는 것 아닐까? - 남친이 난감해지는 것 아닐까? 라는 생각을 어쩌다 한 번씩 해가며 점검하는 건 훌륭한 일이지만, 거의 언제나 모든 부.. 2017. 3. 21.
그렇게 헌신하고 배려했는데, 여친은 왜 떠나갔을까?(77) 서형, 제 친구의 후배의 친구가 다음 달 시집을 갑니다. 그녀의 신랑이 될 사람은 그녀를 지키고자 경찰서에 몇 번이나 간 것으로 유명합니다. 그녀에게 헌팅을 한 남자를 두들겨 패서 경찰서에 간 적 있고, 커피숍에서 그녀 다리를 쳐다본 남자를 때려서 경찰서에 간 적 있습니다. 길거리를 걷다 그녀와 부딪힌 남자에게 선빵을 날려서 경찰서에 간 적도 있고 말입니다. 어떻게 보면 자신의 여자친구를 엄청 아끼며 물불 가리지 않고 지키려는 모습처럼도 보일 수 있겠습니다만, 이 녀석이 두 달 전엔 지 여자친구까지 때리고 말았습니다. 자기 엄마에게 무례한 모습을 보였다는 이유로 그런 것입니다. 이것 때문에 그녀가 파혼을 하네 마네 하며 주변에 상담을 하다 사연이 저한테까지 오게 된 건데, 전 결혼을 반대했습니다. 그가 .. 2016. 8. 17.
무개념녀 취급당하며 부자 남친과 헤어졌어요. 제가 문젠가요?(88) 내 주변에도 파주에 있는 주유소 여러 개를 소유하고 있다든지, 일산에 아파트 단지 몇 개를 지어도 될 정도의 땅을 가지고 있다든지, 이름 대면 누구나 알 기업의 부사장 자녀라든지 하는 ‘부자지인’들이 있다. 가깝게 어울리는 건 아니고 서로의 경조사가 있거나 무슨 모임이 있으면 한 번씩 보는 사이인데, 부자지인 중 하나인 A군이 했던 이야기가 아직도 내 기억에는 또렷하게 남아 있다. “여친한테 용돈으로 100만원을 줬어. 이제 그걸 어떻게 쓰는 지 봐야지. 얘가 계획성 있게 쓰면 비전이 있는 거고, 흥청망청 쓰면 미래가 뻔한 거겠지. 그걸 보고 판단할 생각이야.” 내가 생각했을 때 그건 기만인데, A군은 자신이 그런 함정을 파놓곤 필터링을 한다는 것에 뿌듯해 하는 것 같았다. 자신의 그 테스트로 옥석을 가.. 2016. 8. 5.
구남친과 재회는 싫고, 친구로는 지내고 싶어요.(103) 아이고, 좋은 남자 놓치셨습니다. 요즘 시대에 6년 넘게 사귀도록 한결같이 다정하고 세심하고 자상한 남자는 ‘멸종위기 1급 보호종’보다 찾기 어려운 법인데, ‘조건’과 관련해 좀 모자란 부분이 있다고 종지부를 찍고 마신 게 참 안타깝습니다. 물론 L양의 고민을 제가 이해하지 못하는 건 아닙니다. ‘지금 둘이 가진 돈을 모아도 수도권 아파트 전세 하나 들어가기 벅찬데….’ ‘결혼해 살면서도 남친이 자기 집에 돈 보태야 한다고 하는 거 아닐까….’ 그럴 수 있습니다. 결혼해서 서로 얼굴 보며 손가락만 빨고 있을 순 없는 법이니, 냉정하게 생각하면 헤어지는 게 더 낫다는 생각이 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추운 겨울이 왔을 때, 다이아 반지 없이는 버텨도 장갑 없이는 버티기 어려운 것 아니겠습니까.남친은 투박한 .. 2016. 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