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과하는방법4

[금사모] 그녀와의 뜨거운 안녕 외 2편(116) [금사모] 그녀와의 뜨거운 안녕 외 2편 '쓸데없는 걱정과 빠른 포기'라는 어떤 질병이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요즘 하고 있다. 지난주부터 '같은 회사에 다니는 여직원'에게 관심을 가진 후배의 사연을 들어주고 있는데, 얘가 하루에 열두 번도 더 의기소침한 얘기들을 해서 나까지 힘이 빠지고 있다. "형, 아침에 그녀에게 목례 했는데 전화 받는 척 하면서 그냥 가더라…. 이건 더는 다가오지 말라는 신호 아닐까? 갑갑해서 못 견디겠어. 그냥 얼른 돌직구 날리고, 만약 아니라면 접고 싶어." 가만 보면 얘는 '상대가 좋아서' 다가가려는 애가 아니라, '얼른 퇴짜 맞고 슬픈 노래나 들으며 청승떨고 싶어서' 다가가는 애 같다. 따지고 보면 이 관계는 아직 시작도 안 한 건데, 혼자 무슨 희망고문을 당하고 .. 2014. 2. 7.
[금사모] 눈물 흘릴 일이 많은 첫 연애(112) [금사모] 눈물 흘릴 일이 많은 첫 연애 금요사연모음은 말 그대로 몇 가지 사연을 모아 소개하는 코너다. 그런데 오늘은 B군의 사연 하나만 다룰까 한다. 다루려고 했던 다른 사연들의 문제가 B군 사연 속에 모두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별 후 화가 난 까닭에 상대와 진흙탕 싸움을 한 대원, 논리적으로 말해도 상대가 못 알아듣는 것 같아 속이 탄다는 대원, 열심히 사과의 편지를 보냄에도 불구하고 상대가 꿈쩍도 하지 않아 미치겠다는 대원들은 B군의 사연에서 오답을 찾으면 될 것 같다. 자 그럼, 블링블링한 후라이데이에 만나는 금사모. 출발해 보자. 1. 눈물 흘릴 일이 많은 첫 연애. 웹에 떠도는 라는 게시물을 본 적이 있는가? 한창 걸음마를 배울 시기의 아이들이 우는 모습과 그 이유들이 담긴 게시물이다... 2014. 1. 10.
여자친구의 마음을 식게 만든 남자, 이유는?(160) 여자친구 마음을 식게 만든 K씨에게 해주고 싶은 말 우선, 여자친구의 회사로 찾아가지 말자. 무슨 일 있을 때마다 회사로 찾아가거나 이벤트 해서 억지로 마음 돌리려 하는 행동은 그저 진통제를 복용하는 것과 같다. 당장 일시적인 효과는 볼지 몰라도,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기에 금방 똑같은 부위에 똑같은 통증이 찾아온다. 게다가 나중엔 진통제(무작정 찾아가기, 이벤트)에 내성이 생겨서 잘 듣지도 않게 된다. K씨는 세 달 간의 연애 내내 여자친구의 마음을 급하게 돌리려 했다. 다투다가 여자친구가 토라지기라도 하면 두 시간이고 세시간이도 전화기를 붙들고, "우리는 서로 다르게 살아왔으니 맞지 않는 부분이 있는 게 당연하다. 그러니 이러이러한 점은 이러이러하다고 이해하며 맞춰가자. 얼른 토라진 마음 풀고.. 2013. 2. 13.
성격이상의 집착하는 여자친구, 헤어져야 할까?(77) 성격이상의 집착하는 여자친구, 헤어져야 할까? 크리스마스에 다투고 헤어졌다는 긴급사연이 있었다. 이게 참 오해할만한 상황들이 자꾸 이어진 '이승탈출 넘버원(위기탈출 넘버원)'류의 사연인데, 간략히 소개하자면 이렇다. 23일 저녁, 친구들과 송년회를 하며 밤새 술을 마신 Y씨. 다음 날 술병이 나고 말았다. 숙취로 인해 정신을 차릴 수 없었던 Y씨는 24일 오후 6시까지 물 말고는 아무 것도 먹을 수가 없었다. 여자친구에게는 사정을 설명하고 25일에 만나자고 약속을 미뤄두었다. 저녁 6시가 되자 허기가 한꺼번에 밀려오고, 몸이 어느 정도 나아진 듯 하여 감자탕을 시켰다. 해장국을 먹고 싶었지만 1인분을 주문하기가 미안해 감자탕 소자를 시킨 것이다. 감자탕을 먹고 나니 어느 정도 기운이 돌아왔다. 감자탕이 .. 2012. 12.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