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162

사랑했지만 대책 없었던 구남친, 이해했어야 할까?(80) 한 사람에 대해, 그가 지금까지 보인 모습만이 그의 전부일 거라 생각한다든가, 또는 그게 그의 한계일 거라고 단정 짓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일 것이다. 나아질 여지나 변화의 가능성이 존재하며, 이쪽에서 회의적으로 예측했던 것과 달리 상대의 선택이 훗날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도 있는 일이니 말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마냥 '나중엔 좋아지겠지, 달라지겠지'하는 생각만 한다면, 그건 또 어리석은 일이 되고 말 것이다. 아무 준비도 하지 않으며 집에서 노는 상대가 내일 쯤 갑자기 이름 난 기업에 스카우트 되는 일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며, 지인에게 돈이나 명의를 빌려주는 것이 '의리의 가장 완전한 형태'라고 생각하는 상대가 그래도 보증만은 서지 않을 거란 보장은 할 수 없는 법이니 말이다. 그럼 대체 무엇을 .. 2016. 4. 4.
무한의 생활연애 밀린 글 링크입니다.(36) 오늘은 노멀로그에 저 혼자 있고 싶으니까 다들 나가주세요, 는 훼이크고. 새 매뉴얼 대신, 그간 미뤄두었던 글들을 링크할까 합니다. 계약 상 네이버에 공개된 후 블로그에 링크할 수 있기에 한 주 두 주 미뤄두었더니, 이게 벌써 반년이 지나버렸습니다. 저는 매주 글을 쓰니 이렇게 많이 밀렸을 거라 생각 못했는데, 작년 7월에 링크를 한 것이 마지막이라는 걸 방금 확인하고 조금 충격을 받았습니다.(너구리 관찰기도 2012년에 올라온 글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라는 것에 지금 좀 당황스러워 하고 있는 중입니다.) 여하튼 SNS에 보여질 이미지를 한 컷 띄워 놓고, 아래에 각 글들의 링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아래의 연재 글들은 네이버 20PICK에서 원고 의뢰가 들어와 작년부터 연재 중인 글이며, 20대 초중반 독.. 2016. 2. 24.
먼저 사귀자고 했던 여친, 그녀의 이별통보. 외 1편(49) 올해 3월에 해외에 다녀오기로 약속하곤 항공권까지 다 예약한 커플이라 해도, 둘 중 하나가 - 갈등의 순간에 문 쾅 닫거나 전화 끊기. - 왜 그것밖에 못 하냐고 지적하기. - 생활에 간섭하고 통제하려 들기. 등을 시작하면 며칠 내로 헤어질 수 있다. 저런 일들을 벌이고 난 뒤 "해외여행 계획 세울 때만 해도 정말 분위기 좋았거든요. 그런데 왜…." "친구들도 저희가 헤어졌다는 걸 믿지 못 해요. 그냥 잠깐 싸운 거 아니냐고 하는데…." "여친 어머니께서 절 정말 예뻐해 주셨거든요. 그런데 어떻게 우리가 헤어지는지…." 라는 이야기를 하는 대원들이 많은데, 난 그들에게 "그건 그거고, 이건 이겁니다." 라는 얘기를 해주고 싶다. 그건, 인간성 좋고 친절한 의사가 있다고 해도 그의 실력이 좋지 않으면 그의.. 2016. 1. 25.
전 평생 연애도 결혼도 못 할 것 같아요. 외 1편(87) 제가 얼마 전에 이 얘기를 했는지, 아니면 적었다가 지웠는지 정확히 기억이 안 나는데, 제 지인 중에 외국인이 하나 있습니다. 언젠가 그와 '한국인의 영어공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는데, 그는 "내게 영어를 알려달라고 하는 한국 사람들은 정말 많다. 그런데 그들에게 내가 무엇으로 영어를 공부하고 있냐고 물으면, 영어로 된 그 어느 컨텐츠도 공부하고 있지 않으면서 그냥 영어만 잘 하고 싶어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읽고 있는 원서도 없고, 독해 중인 영화 대본도 없는 것이다." 라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제가 솔로부대원들로부터 연애에 관련된 질문을 받을 때, 특히 모태솔로부대원들의 질문을 받을 때 저런 기분이 듭니다. 그들은 "괜찮은 남자는 어디 가서 만나야 하죠?" "제대로 된 연애를 하려면 어떻.. 2015. 11.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