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사랑24

5년째 짝사랑 중, 도와주세요. 아니면 잊게 해주세요.(19) 이건 성훈씨를 까려고 하는 얘기가 아니라, 성훈씨의 시각과 전혀 다른 시각에서 보면 어떻게 보이는지에 대한 이야기라는 걸 먼저 적어둘게. 사실 이건 두 번째로 다시 쓰는 매뉴얼인데, 첫 매뉴얼에선 내가 “당신은 한국의 하루키입니까?” 라고 시작했거든. 근데 그렇게 시작하면 예민하고 여린 성훈씨가 ‘그저 날 놀리는 건가?’라고 생각할 수 있기에 고양이자세 두 세트 하고 와서 다시 쓰는 거야. 요즘 칼을 하도 갈았더니 어깨랑 목이랑 허리가 너무 아파서. “뭔갈 준비하고 계신가 봐요? 칼을 가는 마음으로 준비하신다는 표현이죠?” 아냐, 진짜 칼을 가는 거야. 180방, 320방, 1000방, 4000방 순으로 숫돌을 준비해서 집에 있는 모든 칼을 다 갈고 있어. 잡은 고기 회 뜰 때 칼이 안 들어서 시작한 건.. 2019. 12. 6.
동창생을 짝사랑 중인 모태솔로남들, 알아둬야 할 것은?(37) 하나의 장르로 인정해도 될 만큼, 모태솔로남들이 동창생 여자를 짝사랑하는 사연은 꽤 많다. 이게 왜 이런 건가 하고 봤더니 -현재 연락하고 지내는 이성이라곤 그녀가 유일함. -우정을 기반으로 하고 있기에 상대가 꽤나 다정한 반응해줌. -전에 이러이러한 에피소드가 있었는데, 거기에 뭔가 있었던 거 아닐까싶음. -간만에 얼굴 한 번 보자고 말해서 실제로 만날 수 있음. 등의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살짝 눈물겨운 얘기긴 하지만 겨우 -나한테 과자를 준 적 있는, 또는 같은 버스를 타고 다녔던 여자 동창. -날 놀렸던, 또는 짝꿍인 적 있는 여자 동창. -반창회한다고 나가서 만나 헤어질 때 악수한 적 있는 여자 동창. 이란 것 정도의 접점을 기반으로, 모태솔로남들은 ‘이 관계에서 조금만 더 가까워지면….’이란 .. 2017. 10. 31.
저를 밀어내지도 않고 당기지도 않는 남자, 어쩌죠?(46) 이렇게 가정해보자. 난 솔로부대원이며, 에 참여하고 있다. 언젠가 그 모임에서 어느 여성회원에게 ‘나도 운정신도시에 사는데 갈 때 좀 데려다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그래서 그녀를 가람마을에 내려주고, 나는 한빛마을로 돌아온 적 있다. 이후 그녀와 난 서로 카톡을 교환했고, 대략 한 주에 두세 번 정도 짧은 안부인사를 나누고 있다. 물론 그녀가 먼저 연락을 해오는 것이며, 난 그녀가 “혹시 너구리 서식지 아세요?”라고 물어보면 새암공원 뒷길 너구리 핫스팟을 짚어주는 정도로 대답을 해준다. 그러다 그녀가 모임에서 마이쭈도 주고 귤도 주고 커피도 주고 해서, 내가 밥 한번 사겠다고 해 등갈비를 사고 그녀가 커피를 산 적 있다. 그냥 딱 이 정도의 관계인데, 이 와중에 저 여성회원이 “그 남자는 저를 밀어내지.. 2017. 3. 9.
다섯 살 어린 회사 연하남을 짝사랑 중입니다.(49) 김양이 보낸 신청서를 읽으며, 난 김양이 ‘프로’라는 걸 직감할 수 있었다. “이전에도 짝사랑은 해봤지만, 이렇게까지 ‘맞는’느낌은 아니었습니다.” 프로가 확실하다. 짝사랑 아마추어들은 상대를 신격화해서는 종교로 삼는 특징이 있지만, 프로들은 다르다. 프로의 짝사랑은 확실한 근거가 있다. 그게 전부 심증일 뿐이며 흔히들 말하는 도끼병이라는 게 문제긴 하지만, 여하튼 그렇다. 은퇴할 나이가 한참 지났음에도 여전히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프로를, 아니 김양을, 이번에는 꼭 은퇴시킬 수 있도록 오늘 함께 도와보자. 출발. 1. ‘총각직원 대하는 아줌마’의 말투를 지우자. 말을 놓을 거면 놓고, 안 놓을 거면 놓지 말자. 애매하게 존대와 경어를 섞어 쓰면, 총각직원 대하는 아줌마의 말투가 될 수 있다. 김양은.. 2016. 9.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