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맥8

고립된 모태솔로라면, 연애보다 먼저 해야 할 것들(46) 읽으며 가슴이 답답해지거나 까마득함이 느껴지는 사연들이 있다. 보통의 사람들이 연애하며 곤란해하는 지점이 ‘컴퓨터 오류 메시지’를 접했을 때와 같다면, 이 대원들의 사연은 ‘타이핑에 어려움을 겪어 컴퓨터 사용을 잘 못하는 문제’를 지니고 있는 거라 할 수 있겠다. 잘못된 타자습관으로 손가락 놓는 자리에 문제가 있다거나 키보드의 키 기능을 몰라 어려움을 겪는 거라면 그나마 쉽게 해결할 수 있을 텐데, 안타깝게도 이들은 한글을 아직 다 몰라 뭔가를 읽거나 타이핑하는 일에 어려움을 겪는 거라 할 수 있겠다. 이런 사연을 매뉴얼로 발행하면 “그건 당연한 거 아닌가요? 당연한 소릴 하시네….” “이런 특수한 경우 말고 일반적이고 보편적인 내용을 좀 다뤄주세요.” “이거 실화인가요? 이런 사람이 정말 있을 수 있나.. 2017. 9. 4.
이성을 만나는 경로, 남들은 어디서 어떻게 만날까?(88) 택배 아저씨 말고는 평소 '새로운 남자'를 만날 일이 없다는 대원, 엄마와 누나가 '아는 여자'의 전부라는 대원, 수녀원 정도의 성비를 가진 직장에서 수녀가 되어가는 것 같다는 대원, 연애 이론은 박사학위를 받을 정도로 공부했는데 이론을 펼칠 남자가 없다는 대원, 자신은 첫 키스도 해보고 싶고 백 허그도 해보고 싶은데 주변에 이성이 없어 의지와 상관없이 강제순결을 지키고 있다는 대원 등, '만날 계기'가 마련되지 않아 고민에 빠진 대원들이 많았다. 그들이 보낸 사연 중엔 정말 답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사연들도 있었다. 거의 주7일 근무하는 것과 마찬가지인 직장에 다니고 있다든지, 컵라면 하나를 사러 갈 때에도 차타고 나가야 하는 곳에서 근무하고 있다든지, 업무특성 상 남들 잘 때 일 하고 남들 일 할 때.. 2015. 4. 13.
어플로 만난 남자, 어장관리 하는 걸까? 외 2편(48) 어플로 만난 남자, 어장관리 하는 걸까? 외 2편 그제는 간만에 비도오고 해서 라디오를 듣다가, 두 번 놀랐다. 첫째는 DJ가 방송 중 와삭와삭 과자를 씹고 있다는 것이었는데, 이건 아무래도 내가 나이를 먹을수록 좀 고지식해지는 까닭에 놀랐던 것 같다. 돌이켜 보면 내가 모 방송의 애청자 일 땐 그 방송의 DJ가 방송 중 귤을 까먹어도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가 "귤 먹는데 말시키면 어떡하냐!"며 다른 DJ에게 장난스레 '버럭'하는 것이 재밌기도 했다. 어쩌면 DJ가 방송 중 소리 내 과자를 먹고 있는 것에 내가 불만을 가진 건, 두 번째로 놀란 이유와 그 태도에 연관이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일 수도 있다. 그들이 읽고 있던 사연은 라는 사연이었다. 그런데 그 사연을 한 DJ가 읽자, 과자를 .. 2014. 12. 12.
헤어졌다 다시 만났다를 반복하는 커플, 문제는?(69) 헤어졌다 다시 만났다를 반복하는 커플, 문제는? 얼마 전 블로그를 후끈 달구었던 [결혼문제로 옥신각신하다 헤어진 커플, 문제는?]의 뒷얘기를 잠시 해보자. 그 사연의 남자 주인공은 현재 '화내다 달래고 협박하다 사과하기'의 상태에 접어들었다. 사연의 주인공인 선희양이 이제 그가 찔러대도 반응하지 않자, 그는 "나 결혼한다. 나한테 피해주지 마라." 라는 떡밥을 던져 자극했다. 하지만 이제 무관심해진 선희양이 역시 반응하지 않자, 그는 "얼굴 한 번만 보자. 답 없으면 절대 연락 안 하겠다. 이게 마지막일 수 있으니 마지막 인사도 아예 적겠다. 진심으로 항상 좋은 일 있기를 기도하겠다. 잘 살고, 행복하길 바란다." 라며 다른 떡밥을 내밀었다. 이전의 선희양이었으면 정말 마지막이 될 것 같은 저 말에 겁먹.. 2014. 1.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