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루한남자5

애프터까지 좋았는데, 그녀는 왜 잘 안 맞는 것 같다고 하죠?(10) 난 조카가 꼬꼬마일 때 공부를 가르친 적 있어서인지, 조카와 TV를 볼 일이 생기면 자꾸 뭔가를 설명하려 들곤 한다. 사극을 보면서도 복장에 대해 얘기하거나 비슷한 시기 서양의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는 건데, 그럴 때마다 조카와는 조카 – 삼촌 그건 좀 TMI요. 무한 – 어 미안. 이라는 대화를 하게 된다. ‘안물안궁(안 물어봤어 안 궁금해)’인 걸 자꾸 내가 설명충이 되어 말하니 그만하라고 하는 건데, 요 부분이 이렇게 잘 아는 우리끼리는 서로 말해주며 제동을 걸 수 있지만, 그게 아닌 경우라면 상대의 ‘예의상 리액션’이 긍정적인 반응인 줄 알고 계속해서 하게 될 수 있다. 사연의 주인공인 S씨가 이번 소개팅을 망친 가장 큰 이유를, 난 S씨의 ‘TMI(Too Much Information)’ 때.. 2019. 2. 2.
내게 호감을 보인 남자, 먼저 연락해도 될까? 외 1편(74) 내게 호감을 보인 남자, 먼저 연락해도 될까? 외 1편 별똥별을 보러 가면, 별똥별을 처음 보러 온 사람들이 헛것을 보고는 "나 방금 별똥별 본 것 같아!" 라는 이야기를 하곤 한다. 정말 별똥별을 보게 되면 "어? 어! 어~"하는 소리를 지르기 바쁠 뿐, '본 것 같아'라는 이야기를 할 일은 거의 없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낚시를 가도 마찬가지다. 낚시를 처음 하는 사람들은 찌가 어느 정도로 움직이는지를 모르기에, 그저 바람이 불어 찌가 흔들리기만 해도 "지금 입질이 온 것 같아. 방금 분명 찌가 흔들렸어! 고기 온 건가?" 하는 소리를 한다. 거기에 온 신경을 집중하고 있던 사람일수록 이런 이야기를 할 확률이 높다.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친 마음을 가지고 그 증거를 찾아내려하면, 모든 것들이 의심스러울.. 2014. 9. 11.
썸인 줄 알았는데 연애 할 생각 없다는 상대 외 1편(94) 썸인 줄 알았는데 연애 할 생각 없다는 상대 외 1편 오랜만에 쓰는 매뉴얼이다. 계획하고 있는 일이 있어 그 일에 집중하다 보니, 어느새 내 인터넷 주소창에서도 노멀로그가 저 밑으로 내려가 있다. 손톱도 타자를 치기에 부적합 할 정도로 자라있어 깎고 왔다. 깎고? 깍고? 갑자기 맞춤법도 헷갈린다. 헷갈린다? 헛갈린다? 선풍기를 틀 일이 없어진 것 보니, 가을인가보다. 가을 밤하늘엔 예쁜 별자리가 별로 없어 별을 보기엔 좋지 않지만, 선선한 까닭에 자전거를 타기엔 좋다. 갑자기 웬 계절과 밤하늘, 자전거 타령이냐고 묻지는 마시라. 글 쓰는 게 어색해 이렇게 워밍업 좀 하고 출발하려 늘어놓는 말들이니. 자 그럼, 출발해 보자. 1. 썸인 줄 알았는데 연애 할 생각 없다는 상대. 열 살 무렵, 난 편도수술 때.. 2014. 8. 19.
직장 여직원에게 호감을 느낀 모태솔로남, 문제는?(105) 직장 여직원에게 호감을 느낀 모태솔로남, 문제는? 이 사연, 가능성 있다. 여자가 J씨에게 관심이 있는 게 분명하다. 그렇지 않고서는, J씨처럼 헛발질을 해 대는 남자와 아직까지 연락 할 여자는 없다. J씨와 그녀는 같은 직장에 근무하고 있다. 그녀는 이제 갓 들어온 신입사원이고, J씨는 그녀보다 2년 먼저 그 직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사원이다. '선배'로서 그녀를 잘 챙겨줄 때까지만 해도, (2012년 11월~ 2013년 1월) J씨의 대처는 훌륭했다. 난 그녀가 J씨에게 호감을 느낀 게 저 3개월간의 J씨의 보살핌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며 조언을 해주고, 다급하게 굴지 않으며, 모태솔로 특유의 헌신(모태솔로 남자들은 여자의 부탁을 받으면, 여자가 감동할 정도로 그 부탁에 대한 리액션.. 2013. 3.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