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직장22

애정표현을 많이 하는 썸남, 어디까지가 진심일까?(96) 애정표현을 많이 하는 썸남, 진심은 어디까지일까? 중고거래에 사기꾼들이 기승을 부리자 '안심거래' 서비스가 시작된 것처럼, 조만간 소개팅 사이트나 만남 어플 등을 이용할 때 상대에게 자신의 신원을 증명할 수 있는 서비스가 시작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나이를 속이는 건 애교 수준이고, 상대가 학력이나 직장, 자신의 현 상황 등을 숨겼다가 나중에 발각된 사연들이 줄을 잇고 있다. 사연뿐만 아니라 내 지인들에게도 그런 일이 두 번이나 일어났다. 그 중 한 사람은 자신을 '늦깎이 의대생'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그와 사귄 지인은 대화를 나눌 때마다 '남친 자랑'을 했는데, 처음엔 그러려니 했지만 계속 듣다보니 뭔가 이상했다. 여기다 자세히 밝힐 순 없지만, 의대생이라는 그 남자는 학교생활 말고도 다른 일.. 2013. 10. 28.
그를 위해 노력할수록 멀어지기만 하는 남자, 이유는?(95) 그를 위해 노력할수록 멀어지기만 하는 남자, 이유는? 혜진이는 인어공주가 아니야. 그렇지? 그러니까 이상형이 나타났다고 목소리를 잃는 대가로 상대에게 뭘 해주려고 할 필요도 없어. 그렇지? 난 그게 참 답답하거든. 지난 번 혜진이가 보낸 사연을 다루지 않고 그냥 넘긴 것도, 사연에 온통 혜진이의 판타지만 들어있었기 때문이야. 동화 같아. 상대는 왕자님, 혜진이는 인어공주. 혜진이는 결말을 미리 정해놓고 가거든. '그 사람은 나 같은 여자를 좋아할 리 없어.'라고. 그러니 자연스레 짝사랑의 과정은 고스란히 상처를 받는 과정이 되어버리고, 상대가 혜진이에게 관심을 가지는 일은 '기적'이 아니고서는 불가능한 일이 되어버려. 물론 혜진이도 나름 애를 쓰긴 하지. 그에게 열심히 헌신하잖아. 난 그냥 두면 얼마쯤 .. 2013. 9. 30.
[금사모] 다혈질 그녀 외 2편(103) [금사모] 다혈질 그녀 외 2편 9월 4일자 매뉴얼에서 소개한 적 있는 '사위와 장모'의 이야기를 기억하는가? 그들을 이틀 전에 다시 보게 되었다. 이번엔 장인어른까지 함께 나와 있었다. 사위 - 은진이 한테 물어보세요. 그 회장이라는 애랑 만나는지 안 만나는지. 장인 - 그게 무슨 소리야? 사위 - 회장이라는 애랑 둘이 연락하는 거 제가 알거든요. 장인 - 은진이가 그럴 애야? 사위 - 물어보시라고요. 장모 - 집에서 애만 보고 있는 애한테 그게 무슨 소리야. 사위 - 제가 진짜 찾아가서 죽여 버리려고 했거든요. 확인해 보시라고요. 장인 - 무슨 소릴 하는 거야. 은진이가 남자가 있다는 거야? 은진이가 그럴 애야? 사위 - 직접 물어 보시라니까요. 걔랑 만나는지 아닌지. 장인 - 너 물어봐서 아니면 어.. 2013. 9. 13.
여친 부모님의 반대로 떠난 남자, 다시 잡으려는 여자(205) 여친 부모님의 반대로 떠난 남자, 다시 잡으려는 여자 이 사연을 건드려야 하나 말아야 하나 많이 고민했다. 사연을 보낸 K양이 이전 매뉴얼의 세세한 부분까지 기억하고 있는 걸로 봐서는 노멀로그 애독자인 것 같은데, 그녀의 "제 행복을 응원해 주세요, 무한님!" 이라는 요청을 들어 줄 수 없을 것 같기 때문이다. K양이 재회를 위해하겠다는 노력, 솔직히 다 쓸모가 없다. 미래 계획을 말하면 구남친이 "아, 그거 좋겠다. 그래, 다시 결혼을 진행해 보자."라고 말할까? K양 부모님을 설득하면 구남친이 "가장 큰 장애물이 해결되었으니 다시 잘 만나보자."라고 말할까? 또, K양은 약속을 지키겠다는 증거를 구남친에게 보여주겠다고 했는데, 각서 써서 공증 받는다고 해도 구남친의 마음은 꿈쩍도 안 할 거라는 데 내.. 2013. 7. 2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