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트레이너6

서비스직 상대와의 관계, 썸인지 알아보는 자가확인법(34) 내가 열심히 관련 매뉴얼을 발행해도, ‘서비스직 상대’와의 사연은 끊임없이 밀려든다. 그간 단호하게도 이야기해보고 달래도 보고 했지만, “오해나 착각하는 사람들의 경우와 제 경우는 분명 좀 달라요.” “저녁도 먹었어요. 밖에서 둘이 저녁도 먹었다고요.” “카톡도 하고, 기프티콘까지 주고받았는데요? 이 정도면 썸이잖아요.” 라며 자꾸 내게 확인을 받으려는 대원들은 줄지 않는다. 나도 그게, 내가 “네, 썸 맞습니다. 즐겁게 타세요.” 해서 해결되는 일이라면 못 본 척 하며 다 인정해주고 싶다. 하지만 우리가 심증만을 가지고 썸이라 우기며 하이파이브까지 해도, 상대에게 답장이 없다면 다 부질없는 일 아니겠는가. 그래서 준비했다. 굳이 내게 ‘최대한 긍정적으로 보이는 심적 증거’, ‘미세하지만 분명 의미가 있.. 2017. 4. 25.
[금요사연모음] 인기를 즐기는 남자 외 2편(56) [금요사연모음] 인기를 즐기는 남자 외 2편 매뉴얼로 발행하긴 어딘가 좀 부족하고, 그렇다고 그냥 두자니 자꾸 눈에 밟히는 사연들을 모아 소개하는 시간. 금요사연모음의 시간이 돌아왔다. 오늘은 갈 길이 머니, 바로 본론으로 들어가 보자. 1. 인기를 즐기는 남자 트레이너. 오해할 수 있는 게 맞다. 그 트레이너가 했다는 "주희가 나랑 놀아주겠지~" "제일 열심히 해서 예쁘니까, 내가 와인 한 번 사주도록 하지." "운동 그만둬도 내가 친구 해줄게~" 따위의 말들은 확실히 사람을 헷갈리게 만든다. 상대가 먼저 말을 걸기도 하고, 하루 종일 카톡으로 대화를 나누기도 하는 상황에선 누구라도 '혹시 내가 이 사람과 연애를….'이라며 김칫국을 마실 수 있다. 하지만 웃고 떠드는 그 '부분'이 아닌 '전체'를 보면.. 2012. 12. 22.
먼저 관심을 보이더니 차가워진 남자의 속마음(116) 먼저 관심을 보이더니 차가워진 남자의 속마음 오래 전, 카메라 기변을 하며 전에 쓰던 카메라를 중고장터에 내 놓은 적이 있다. 장터에 카메라를 판다는 글을 올리고 몇 분 지나지 않아 전화가 왔다. 전화를 건 남자는 자기가 카메라를 사겠다고 했다. 우리는 다음 날 정발산역에서 만나 직거래를 하기로 했다. 그렇게 약속을 잡은 후에도 카메라를 사겠다는 사람들의 연락은 계속 왔다. 난 그들에게 거래 중이라는 답장을 보내 주고, 게시물에도 '거래 중'임을 밝혔다. 문제는 다음 날 아침에 발생했다. 카메라를 사기로 했던 남자가 일산은 너무 멀다며 '원당역'에서 거래를 하자고 한 것이다. 난 좀 짜증이 났다. 빨리 팔아 없애려고 싸게 내 놓은 물건이라 그 남자 말고도 살 사람은 많았다. 원당까지 나가서 거래를 해야 .. 2011. 11. 15.
남자가 보이는 호감, 어디까지가 진심일까?(108) 오랜만에 매뉴얼을 쓰는 것 같다. 요즘은 자전거에 꽂혀서 날마다 자전거를 타고 있다. 여전히 몇 시간 타다보면 똥꼬가 찢어질 것 같은 통증이 있지만, 누적으로 500km정도 타면 똥꼬가 적응한다기에 열심히 적응을 돕고 있는 중이다. 왜 이렇게 자전거를 열심히 타냐고 묻는다면 '2010 자전거로 가을을 달리다'라는 혼자만의 행사(응?)를 위해서라고 답하겠지만, 나도 내가 왜 이 짓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없으니 '그냥, 꽂혔구나.' 정도로만 이해해 주길 바란다. 어차피 인생은 관심과 동기부여의 연속 아닌가. 아무튼 재미없는 내 얘기는 이쯤하고, 오늘은 수많은 여성대원들이 물어오는 "이 남자가 보이는 호감, 진심일까요?"라는 질문에 대해 함께 살펴보자. 사실, 진심인지 아닌지를 구별하는 것은 지구력만 있어도 .. 2010. 8. 1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