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의62

남친이 소심한 게 아니라, 제가 이기적인 건가요?(42) 둘 다다. 남친도 소심했고, Y양도 이기적이었다. 남친은 소심하기도 했지만 그것보다 -Y양이, 길게 만날 여자로 적합한가? 를 중점으로 보며 저울질을 했던 것 같고, 그러다 보니 Y양은 연애에 푹 빠지지 않는 상대에게 실망해 곁을 더 주지 않았던 것 같다. 둘 다 눈치 게임을 하며 -네가 좀 더 하면, 그때 나도 더 하겠다. 라며 간을 보고 있던 상황이라고 할까. 때문에 현 시점에서 ‘누가 더 잘못한 건가?’를 따지는 건 별 의미가 없을 것 같고, 그것보다는 이 짧은 연애를 통해 Y양이 배울 수 있는 것들을 함께 살펴보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 Y양이 생각해 봐야 할 부분들을 이야기한다고 해서 이게 ‘Y양의 잘못 때문에 이렇게 된 것’은 아니라는 걸 먼저 밝히며, 출발해 보자. 1. 해주는 것에 감동만.. 2018. 5. 18.
썸도 짝사랑으로 만들어 버리고 마는 ‘착하고 좋은’ 남자들(27) 6월경부터 연달아 자신의 썸과 연애를 중계하고 있는 남성대원이 셋 있다. 이들의 사연은 모두 연애매뉴얼을 통해 발행된 적 있는데, 그 이후로 계속 후기나 단편적인 소식을 내게 전하는 중이다. 일부분만 적힌 이야기들이기에 매뉴얼로 발행하기도 애매해서 그냥 두고 있었는데, 오늘은 그 조각들을 모아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썸도 짝사랑으로 만들어 버리고 마는 그들의 문제, 함께 살펴보자. 1.‘좋은 오빠’, ‘좋은 사람’으로 보이려는 노력 ‘좋은 오빠’, 또는 ‘좋은 사람’이 되려는 노력이 그대를 밋밋하게 만들 수 있다. 뭐 하고 싶냐고 물어 해달라는 거 다 해주려는 태도는 그대를 ‘자원봉사자’처럼 보이게 할 수 있으며, 맹목적으로 동의해주고 공감해주는 태도는 그대를 ‘맞장구 로봇’처럼 보이게 할 수 있다. ‘.. 2017. 11. 30.
무개념녀 취급당하며 부자 남친과 헤어졌어요. 제가 문젠가요?(88) 내 주변에도 파주에 있는 주유소 여러 개를 소유하고 있다든지, 일산에 아파트 단지 몇 개를 지어도 될 정도의 땅을 가지고 있다든지, 이름 대면 누구나 알 기업의 부사장 자녀라든지 하는 ‘부자지인’들이 있다. 가깝게 어울리는 건 아니고 서로의 경조사가 있거나 무슨 모임이 있으면 한 번씩 보는 사이인데, 부자지인 중 하나인 A군이 했던 이야기가 아직도 내 기억에는 또렷하게 남아 있다. “여친한테 용돈으로 100만원을 줬어. 이제 그걸 어떻게 쓰는 지 봐야지. 얘가 계획성 있게 쓰면 비전이 있는 거고, 흥청망청 쓰면 미래가 뻔한 거겠지. 그걸 보고 판단할 생각이야.” 내가 생각했을 때 그건 기만인데, A군은 자신이 그런 함정을 파놓곤 필터링을 한다는 것에 뿌듯해 하는 것 같았다. 자신의 그 테스트로 옥석을 가.. 2016. 8. 5.
그녀는 친구로만 지내고 싶어서 밀어내는 걸까?(77) 최형은 내게 '앞으로 그녀에게 어떻게 다가가야 하나'를 내게 물었는데, 아무리 봐도 난 이게 '주변의 아는 이성을 멸종시키는 행위'에 가까운 것 같아. 목적지로 가는 버스를 타려는 게 아니라, 그냥 빨리 오는 버스를 아무 거나 탄 뒤 목적지로 가자고 요구 할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거든. 그래서 안타깝게도 최형이 원하는 대답은 해줄 수 없을 것 같아. 대신 난 '앞으로 어떻게 연애를 해야 하나'에 대한 이야기를 좀 할게. 그걸 살펴보는 게 최형에게도 현실적인 도움이 될 거야. 그리고 최형의 그녀에 대한 이야기도 빼먹지 않고 할 테니까, 앞에 길이 보인다고 무작정 달려가려 하지 말고 표지판을 살피는 기분으로 한 번 읽어 봐봐. 1. 이별 후 적적해서 그럴 수 있어. 그런데…. 이별 후 적적한 마음에 '유적.. 2015. 5.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