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난 라면의 유통기한이 적어도 한 2~3년은 되는 줄 알았다. 때문에 두어 박스 사 놓고 쟁여둔 채 느긋하게 먹어도 되는 줄 알았는데, 언젠가 세일하는 라면을 두 박스 샀더니 유통기한이 두 달 밖에 남지 않았었다. 20개짜리 두 박스면 40개인데, 그걸 60일 안에 먹어야 했던 것이다.

 

 

 

물론 그런 건 우리 같은 내배엽의 태양인들에게는 일도 아니라서 한 달 컷으로 두 박스를 비우긴 했지만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고, 당시 라면의 유통기한이 얼마나 되나 검색을 하다 평균 겨우 6개월밖에 되지 않는다는 걸 알게 되었다. 우리 어머니께선

 

- 뜯지 않았으면 괜찮다.

- 냉장고에 있었으면 괜찮다. 만약 얼렸다면 유통기한은 무한대다.

- 유통기한은 숫자에 불과하며 유통에만 관련된 기한이다.

- 선재(엄친아) 엄마는 요플레 유통기한 한 달 지난 것도 먹는다.

- 그걸 왜 버려? 놔 둬 엄마가 먹게.

 

라고 하시지만, 여하튼 몇 년은 될 줄 알았던 라면의 유통기한이 고작 6개월이라는 것에 상당히 놀랐던 기억이 있다.

 

 

뜬금없이 라면의 유통기한 이야기를 한 건, 사연의 주인공인 G양에게

 

“라면도 유통기한이 6개월인데, 썸을 막 1년 반씩 타면 되겠습니까?”

 

라는 이야기를 하기 위해서였다. G양은 상대의 ‘확실한 의도’를 알아내려 혼자 너무 많은 고민을 했고, 상대는 자연스레 다가오는데 그것에도 부담을 느꼈으며, 자신에 대한 믿음이 없었기에 ‘상대와 사귀어봤자 그 결과가 부정적일 가능성이 높은데….’라는 생각으로 마음을 접었다 폈다 하기만을 반복했다.

 

천천히 친해지며 상대가 어떤 사람인지를 조심스레 관찰하는 건 바람직한 일이지만, 다가오는 상대를 밀어내면서까지 그러는 건 상대에겐 ‘거절’의 의미로 느껴질 수 있다. 둘 사이에 있었던 일들을 몇 가지 살펴보자.

 

상대가 도와준다고 함 -> G양은 호감인지 동료애인지를 구별하려 듦

상대가 선물을 주려함 -> G양은 부담스러워서 거절함

상대가 낯선 장르의 음악을 소개함 -> G양 혼자 공연 찾아감

상대가 술에 취해 메시지 보냄 -> G양은 카톡방에서 나오며 철벽을 침

 

이래버리면, 방법이 없다. G양은 상대가 다른 사람과 소개팅을 한 뒤 그 사람과 썸을 타는 듯 보이는 지금도

 

“한 일이 년 뒤를 생각하며 지금은 상대와 그냥 친한 친분만 유지해야 할까요? 멀리 보고 장기전으로 생각하면서요?”

 

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혹 상대가 6월에 결혼한다며 청첩장을 주면 어쩔 생각인가? 이게 막 그렇게 당장은 침만 발라 놓고 2년 후에 뭘 어쩌겠다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그리고 G양의 바람대로 2년쯤 묵히는 게 가능하다고 해도, 그때가 되어 아무 고민 없이 일사천리로 해결될 거란 보장이 되는 것도 아니잖은가.

 

G양의 입장에서는 느긋하게 천천히 상대만을 관찰하고 있으니 상대가 다른 사람과 썸을 타거나 G양에게 보였던 호의와 친절을 다른 사람에게 보이면 ‘배신’처럼 느껴지겠지만, 상대 입장에서 보면 그러는 게 당연한 일일 수 있다. 상대가 다가와도 G양은 잘 받아주지 않으며 밀어내는데, 그러면 상대도 다른 사람을 찾아야지 G양만 바라보며 기약 없이 썸만 타고 있을 순 없는 것 아니겠는가.

 

사연 속 G양의 태도 전반에선

 

- 상대도 나와 같은 처지가 될 것. 나랑만 친하며, 나처럼 외롭고 심심할 때가 있고, 그러면서도 나만 바라보는 모습으로 진심임을 확실히 증명할 것.

 

을 원하는 듯한 모습이 보이는데, 그래선 안 된다. 상대가 내 울타리 안으로 들어와 계속해서 내게 구애만 하길 바랄 게 아니라, G양이 그 울타리를 거두고 상대의 삶 안으로 뛰어들 수도 있어야 한다. 그래야 연애를 해도 둘이 서로의 세계 곳곳까지 탐험할 수 있는 거지, 지금과 같은 태도로는 연애를 시작해도 딱 그 관계에만 고립된 채 날 외롭지 않게 만들어 보라는 요구만 하게 될 수 있다.

 

G양은 상대를 관찰하고 상대의 의도를 알아내는 것에 열중하느라 상대에게 이렇다 할 긍정의 신호도 보여주지 않았고, 때로는

 

‘그래, 결혼까지 잘 될 확신이 없으면 회사 사람은 건드리지 말아야지. 사내연애는 안 돼.’

 

라는 생각을 하며 마음을 접기까지 했었다. 그 결과 이제는 상대에게 새로운 사람이 생겼고, 그는 더 이상 외로워하지 않으며 이전처럼 풀 죽은 모습도 보이지 않고, 또 솔로끼리 뭉치자고 외치던 전과 달리 칼퇴해서 소개팅녀를 만나러 가버리게 되었다. G양은 퇴근시간 주차장에 상대의 차가 빠져나간 자리를 보며 지붕 쳐다보는 감정을 느끼게 된 것이고 말이다.

 

“예전에는 같이 점심을 먹게 될 경우 제가 다 먹을 때까지 상대가 기다려줬는데, 며칠 전에는 제가 먼저 가서 좀 쉬라고 하니 기다려주지도 않고 그냥 가더라고요.”

 

그렇게 계속 ‘밀어내기’와 ‘마음과 반대로 말하기’를 사용해 상대의 마음을 확인하려 하면, 점점 상대는 밀려나가고 말 뿐이라는 걸 잊지 말았으면 한다.

 

“고백이라도 해보고 접을까요? 제 생각에 고백하면 까일 가능성이 85% 정도 되는 것 같은데요. 근데 자꾸 나머지 15%에 희망을 걸어보고 싶어져요. 이미 틀렸으니 그냥 접는 게 나을까요? 보통 이런 사례일 때 결과가 어떤가요?”

 

비슷한 상황에서 대개는, 상대의 소개팅 진행상황을 물어가며 연애상담 모드로 진입했다가 알아서 마음을 접는 방향으로 흐르곤 한다. 또, G양은 고백 성공률을 15%로 봤지만 현실적으론 보통 1.5% 미만이며, 이미 상대에겐 이쪽이 ‘동료’로 굳혀져 있거나 상대가 소개팅녀 외에도 다른 이성에게 마음이 옮겨갔다가 최종적으로 소개팅녀에게 간 것인 경우도 있다.

 

난 G양의 경우도, G양이 ‘철없고 웃긴 오해’라고 말한 사건으로 상대에게 철벽을 치거나 가끔씩 ‘연애는 무슨 연애’라는 생각으로 마음을 접었을 때, 상대 역시 그걸 한계라고 생각하며 마음을 접지 않았던 게 아닌가 싶다. 그러면서 동시에 둘의 관계를 ‘직장에서 제일 친한 동료’ 정도로 설정하게 되었고, 이후의 친절은 동료로서 베푼 것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이전에 상대가 보인 호의가 능동적이고 적극적이었던 것이었다면 지금은 G양이 먼저 말을 꺼내야 그가 ‘응답’의 형태로 그런 호의를 보일 뿐이던데, 이 정도면 그 결이 완전히 다르다고 봐야하는 게 아닌가 싶다.

 

G양이 어차피 내 조언은 ‘많은 연애 블로거들의 조언 중 하나’로만 여기겠다고 했으니 나도 편하게 말하자면, 난 이 썸의 유효기간이 이미 지났다고 생각한다. 과거에 상대가 어떻게 들이댔었는지를 다 접고 ‘지금 이 순간’을 기준으로 보면, 둘은 동료로서 교류할 뿐이며 상대는 현재 다른 이성과 썸을 타고 있는 중이니, G양의 고백은 뒷북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 같다.

 

“만약 제가 지금 고백했으면 상대가 절 선택했을 테지만, 고백을 안 해서 영영 놓치게 되는 거라면요?”

 

정말 상대를 놓칠 수 없을 정도로 G양의 마음에 애정과 호감이 있는 거라면, 누가 뭐라든 고백을 하면 된다. 다만 지금의 G양은 ‘되면 한다’의 마음이 강하며, 사내연애가 될 경우에 대한 불안도 있고, 상대와의 미래에 대한 뚜렷한 자신도 없으며, 상대에게 실망하거나 앞선 걱정으로 여러 번 마음을 접은 이력도 있으니, 진짜 상대가 보고 싶고, 대화하고 싶고, 만나고 싶고, 같이 있고 싶은지 G양의 마음도 다시 한 번 차분하게 돌아본 뒤 선택하길 바란다. 곰곰이 생각해 봤는데 ‘상대가 날 좋아하는 것 같았는데 다른 여자와 잘 되는 것 같아서’ 조급증이 들어 고백하려는 거라면, 고백은 안 하는 게 낫다고 적어두도록 하겠다.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코너명은 <천오백자연애상담>인데 자꾸 길어져서 큰일….

이전 댓글 더보기

아버님2017.04.17 12:54

수정/삭제 답글달기

고백하지마요... 평생 이불킥 하고 싶지 않으시면..

캣키스2017.04.17 13:03

수정/삭제 답글달기

G양 조언마저 가능성을 점치고 본인 마음에 드는 조언을 듣겠다는것처럼 보이네요
잘될뻔 하셨던거 같은데 안타깝네요.

귤씨2017.04.17 13:08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하맛타2017.04.17 13:10

수정/삭제 답글달기

나갖긴 아쉬운데 떠나니 아쉬워서 포장하는게아닌지 심히 의심이 가네요
정말 좋아했다면 남자가 호의를 많이 보여줬을때 그런식으로 쳐내지 않을거에요 가능성이 이제 떠나갔으니 좋은 경험으로 삼으시길 남자는 자기한테 반응안보이는 여자 마음 금방 접을 수 있어요

거북이등짝2017.04.17 13:20

수정/삭제 답글달기

인생은 타이밍!!!
이라는말이 느껴지는 메뉴얼이네용..ㅎㅎ

아민이2017.04.17 13:27

수정/삭제 답글달기

첫판부터 철벽인데 썸은 무슨...;;

플라썸2017.04.17 13:29

수정/삭제 답글달기

사람에게 마음을 좀 더 여시고, 또 손도 발도 한 발짝 먼저 내밀면 더 좋아보이실 것 같습니다. 내 울타리 안에 뭘 들여놓는 일이 쉽지 않아도 그냥 뭐 좀 심기로하는 게 좋겠다 싶습니다. 어쩌다 민들레같은 건 알아서 뿌리내리고 알아서 피어나지만 또, 그러곤 그냥 다시 흩어져버리니까요. 새싹도 죽여봐서 거름 좀 삼고... 오랜시간 함께한 고목이 죽으면 보기에 못내 눈은 시리겠지만, 그놈더러 비바람이나 좀 막으라고 거기 두면 또 나름 나쁘기만 하지는 않을 수도?
거리두기가 매력적일 때도 있지만 g양의 거리두기는 정말 그냥 거리로 보였어요. 그래서 오지랖을 좀!

^^2017.04.17 13:52

수정/삭제 답글달기

주옥같은 댓글들을 보고 또 G양의 거리두기가 남일같지 않아서 저도 댓글을...상처받기 싫어서 몸사리는 스타일이라 그런지 G양의 조심스러운 태도가 동감이 갑니다. 모든 가능성을 고려해보면서 돌다리를 두드려보는ㅎㅎ 그래서 썸 비슷한것을 타게 되어도 타이밍을 놓치게 되거나, 연애를 하더라도 사랑에 풍덩 빠져서 행복하기가 어렵더라구요ㅜㅜ 이것저것 생각하게 되고 고민하게 되고.. 저는 결국 나를 안심시켜주거나 상처받지않는, 미래가 보장된 연애를 하진 못했어요. 다만 상처를 감수하더라도 사랑하고 싶은 사람이 나타나서 철벽과 혼자 생각에 잠김, (어쩌면 아직 내 앞에 오지않은)돌다리 백번 두드려봄 등등의 장벽들이 낮아지더라구요! 사람마다 어떤 사람을 만나며 어떤 과정을 지나가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G양도 마음의 방어막들을 녹이고 싶어지는 사람을 만나시면 좋겠어요

그리고 무한님 어머님의 유통기한 보는 법은 저랑 비슷하군요...ㅋㅋㅋ 몇번 데인적이 있음에도 특히 냉동실 타임동결신봉은 없어지지않는다는(수줍)

장미2017.04.17 17:55

수정/삭제 답글달기

코너명은 <천오백자연애상담>인데 자꾸 길어져서 큰일…....이여도 전 좋습니다^^

Hyunj2017.04.17 19:45

수정/삭제 답글달기

천생 작가라 그런가 봐요, 글이 길어지는 건.
썸탈때 너무너무 두드려서 걸었나 봅니다.

밖에서 썸녀의 행동이 그렇게 보였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해보면 되는 건가요.

캣뮤2017.04.17 20:57

수정/삭제 답글달기

크 깔끔한 답변이네요☆

ㅇㅇ2017.04.17 21:25

수정/삭제 답글달기

좋아하지도 않으면서 하는걸 고백이라 표현하다니 ㅎㅎ 재밌는분이네요

복소수2017.04.18 11:37

수정/삭제 답글달기

하핫 저도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은 다르고 냉동실에 얼리면 괜찮다는 마인드로 살고 있었는데 말이죠 (..) 냉장고 정리하러 가야하나....

ㄹㄹ2017.04.18 12:55

수정/삭제 답글달기

행여 상대가 예식장 잡은 다음에 고백이라고 들이대게 되면... 남자가 결혼후에 외도용으로 데리고 놀아주기 딱 좋은 상대같습니다. 애초에 남자쪽에 그다지 깊은 애정이 있는건 아닌듯 하고,

사연녀의 경우, 본인은 철벽질한다고 하나, 실상은 유부남들이 마음편히 외도로 데리고 놀기 좋은 스타일인거 같은데 빨리 마음 정리하고 그냥 검증이 된 선자리 나가시는게 빠를듯 해요(어차피 이래저래 검증이 중요한 주의이신듯 하니)

무야2017.05.05 14:42

수정/삭제 답글달기

예의바른척하면서 별 거지발싸개 같은 댓글을 쳐달고 계시네요. 어디 알지도 못하는 사람한테 데리고 놀기 좋다 어쩐다 세치 혀를 놀립니까? 여자가 남자 장난감입니까? 소금뿌리기 전에 썩 꺼지쇼

붉은노을22017.04.18 16:1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냥 이사람은 내 인연이 아니다 생각하시고 다른 사람 알아보시는게 ...

진성2017.04.19 00:12

수정/삭제 답글달기

장바구니에만 물건을 담아두기만하면 제아무리 쿠팡이라도 지구멸망하기 전까지 배송 못받아봅니다.

딸기콩2017.04.19 07:59

수정/삭제 답글달기

...썸남 아니셨던것 같은데....

veen10102017.04.19 15:5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냉장고 확인해야겠습니다. 하

놈놈놈2017.04.19 19:11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분 맞는말 하네요
쳐맞는말

샐리2017.04.21 22:36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어머니와 냉장고 스토리 진짜 오랜만이네요
제가 초기에 노멀로그에 빠지게 된 계기였다나 어쨌든
어머니들이 다 그런신걸까요?
글에서 저희 어머니 음성지원되는 줄,,,
빵터지고 갑니다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