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4

애프터까지 좋았는데, 그녀는 왜 잘 안 맞는 것 같다고 하죠?(10) 난 조카가 꼬꼬마일 때 공부를 가르친 적 있어서인지, 조카와 TV를 볼 일이 생기면 자꾸 뭔가를 설명하려 들곤 한다. 사극을 보면서도 복장에 대해 얘기하거나 비슷한 시기 서양의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는 건데, 그럴 때마다 조카와는 조카 – 삼촌 그건 좀 TMI요. 무한 – 어 미안. 이라는 대화를 하게 된다. ‘안물안궁(안 물어봤어 안 궁금해)’인 걸 자꾸 내가 설명충이 되어 말하니 그만하라고 하는 건데, 요 부분이 이렇게 잘 아는 우리끼리는 서로 말해주며 제동을 걸 수 있지만, 그게 아닌 경우라면 상대의 ‘예의상 리액션’이 긍정적인 반응인 줄 알고 계속해서 하게 될 수 있다. 사연의 주인공인 S씨가 이번 소개팅을 망친 가장 큰 이유를, 난 S씨의 ‘TMI(Too Much Information)’ 때.. 2019. 2. 2.
끌리지만 사귀기엔 좀 부담스러운 여자(92) 끌리지만 사귀기엔 좀 부담스러운 여자 P양이 내게 사연을 보내기 시작한 지도 벌써 2년이 다 되어간다. P양이 첫 사연을 보냈을 때 군에 입대한 꼬꼬마가, 지금쯤은 제대해 복학을 준비하고 있을 것 같다. 남자 다섯의 얘기가 P양의 사연에 녹아 있다. 공명도 유비가 세 번 찾아가니 따라 나섰다고 하는데, P양의 다섯 번째 사연을 내가 어찌 모른 척 할 수 있겠는가. 그래서 오늘은 P양을 위한 매뉴얼을 준비했다. 그간 P양의 사연을 다루지 않은 이유는, P양이 질문만 했지 정작 내게 들려줘야 할 이야기들은 모두 생략했기 때문이라는 걸 밝혀 둔다. 혼자 만남을 다 분석한 후 "전 이렇게 생각하는데, 무한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라고 물으면 난 할 말이 없다. 동네 분식집 떡볶이가 맛이 없다는 얘기를 하려면 .. 2013. 1. 28.
물고기를 잡으러 다니며 만난 사람들 1부(44) 반가운 녀석들! 과거 어항 사진을 선별하고 편집하며 내내 즐거웠다. 급류에 떠내려간 줄 알았던 청춘의 실마리를 발견한 느낌이다. "내 청춘은 왜 피기도 전에 지는 거냐! 다 어디갔냐!" 라고 불평하는 분들이 있다면, 오랜 기간 정리를 하지 않은 서랍이나 축적을 방치해 두었던 컴퓨터의 '받은 파일'폴더, 과거 핸드폰의 사진앨범, 뭐가 들었는지 잘 생각나지 않는 책장 위의 박스, 이제는 사용하지 않는 과거의 메일계정 등을 들여다보길 권한다. 별 의미 없이 두꺼운 전화번호부 같은 그곳들에서 '열정의 순간'이나 '즐거움의 기록'등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각설하고, 지난 이야기 [우리 동네에는 어떤 물고기가 살까?]의 후속편, 바로 출발해 보자. ▲ '내 책상 위의 물탱크'라는 슬로건으로 시작된 어항. 버들붕어.. 2010. 12. 16.
물고기를 너무 키우고 싶었던 한 남자(79) 물고기를 키워야겠다는 생각이 처음 든 건, 열 두살 때였다. 목욕탕을 가려면 버스를 타야했던 작은 동네, 이렇다 할 놀이거리가 없어 "잠자리를 잡아 날개를 양 옆으로 잡아당기면 안에 참치(응?)가 들어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동네 형들과 함께 지내다 보니, '신촌 세브란스병원 신생아실 출신'이라는 이력은 경의선 열차가 밟고 지나가 버린 십원짜리 동전처럼 찾을 수 없게 되어 버렸다. 봄에는 뱀을 찾아 막대기로 후려치고, 가을이면 메뚜기를 잡아먹거나 밤을 주으러 다니는 것이 유일한 놀이였다. 여름은, 그래 여름은 로망의 계절이었다. 이미 블로그에 연재중인 '사슴벌레'가 나오는 시즌이었고, 사슴벌레 만큼이나 가슴을 뛰게 만드는 '물고기'가 있었으니 말이다. 1. 물고기와의 첫 만남 여름, 팬티만 입고 즐기는 .. 2010. 6.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