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호감104

서비스직 남자의 친절, 저는 진짜 헷갈려요. 이거 뭐죠?(29) 원래 남의 얘기일 땐 ‘저 사람들은 뭐 아무것도 없는데 착각을 하냐 ㅋㅋㅋ 트레이너, 수영강사, 헤어디자이너, 참 다양하게들 착각하네 ㅋㅋㅋ’ 라는 생각을 하지만, 그게 자기 이야기가 되면 다들 “무한님 제 경우는 이거, 진짜인 것 같거든요? 서비스직 남자들에게 착각하는 거 저도 뭔지 알아요. 근데 저는 그거랑 좀 다른 거 같거든요? 절 보고 상대가 웃는 모습이라든지, 굳이 하지 않아도 될 질문을 하는 거라든지, 아무튼 저를 의식하는 게 분명해요. 거기 다른 남자쌤도 있는데, 그 쌤이랑도 제 얘기를 한 것 같거든요? 이 정도면 ‘서비스직 남자에게 착각’ 그거랑은 분명 다른 것 같은데, 무한님이 보시기엔 어떠신가요?” 라고 합니다. 차가운 농촌남자인 저는 “네, 뭐…, 아무튼. 상대랑 사적으로 연락은 하시.. 2019. 4. 19.
제게 호감이 있었다는 여자. 그런데 지금은 미지근해요.(17) 같은 ‘호감’이란 단어를 쓰더라도, 그건 쓰는 사람에 따라 의미가 다를 수 있다. 누구는 모임에서 눈에 띄는 사람을 발견한 걸 두고 호감이라 할 수 있고, 누구는 그 사람과 대화하며 신기하게 잘 통하는 걸 느껴 계속 대화하고 싶어하는 걸 호감이라 할 수 있으며, 또 누구는 그 사람에게 푹 빠져 계속해서 생각나고 어떻게든 계기를 만들어 만나고 싶어하는 걸 호감이라 할 수 있으니 말이다. 여기서 보기에 H씨의 사연 속 그녀가 말하는 호감이란 -모임 내에서 눈에 띄는 사람(H씨)이 생겨 친해지고 싶었던 것. 정도였던 것 같은데, H씨는 그녀의 ‘네게 호감이 있었다’는 말을 듣고는 -나에게 완전히 반해선 사귀고 싶었던 것. 으로 착각한 것 같다. 때문에 H씨는 ‘상대는 내게 호감을 가졌었다고 하니, 내가 조금만.. 2019. 3. 7.
호의적인 남자도 질리게 만들고 만 철갑녀, 문제는?(36) Y양은 자신이 좋은 사람이라 생각하는가? 연애를 제외한 대부분의 관계가 다 무난하며 모임에서도 사람들의 신임을 얻을 정도로 활동하고 있으니, ‘나쁜 사람’으로 보일 모습은 딱히 없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남자’, 특히 ‘나랑 연애하게 될 것 같은 분위기가 풍기는 남자’에게 Y양은 좋은 사람이 아니다. 보통의 여성대원들이 썸남 > 최측근 > 지인 > 타인 의 부등호 형태로 호감을 베풀거나 호의를 보이는 것과 달리, Y양은 최측근 > 지인 > 타인 > 썸남 의 형태로 이성을 대한다. 때문에 상대는 그냥 '아는 사이'일 땐 Y양과 잘 지내지만, 썸남이 되어 더 연락하고 가까워지려 할수록 갈굼을 당하거나, 비꼼을 당하거나, 관계를 쫑내겠다는 위협에 시달리고 만다. Y양의 썸남이 될 경우, 그는 Y양의 ‘최측.. 2018. 9. 19.
처참하게 퇴짜 맞는 남자들의, 들이댐 5단 콤보.(38) 했다 하면 무조건 망하는, 들이댐 5단 콤보의 이야기를 오늘 좀 해볼까 한다. 지난주에 발행한 매뉴얼 후속편이라 할 수 있는데, 이거 내가 그간 각각의 사연들에서 제발 하지 말라고 권했음에도 불구하고 그게 흩어져 있다 보니 미처 파악하지 못한 남성대원들이 있는 것 같다. 이야기를 시작하기 전에, 아래에서 소개할 콤보들을 행한 적 있다고 너무 상심하진 말라는 얘길 먼저 해주고 싶다. 누군가에게 호감을 품고 다가가는 게 처음일 땐 누구나 행할 수 있는 실수이며, 나 역시 별로 떠올리고 싶지 않은 흑역사에 저 콤보가 포함되어 있다. 중요한 건 똑같은 헛발질을 다시 안 하는 거지 헛발질을 한 적 있다는 사실이 아니니, 뭐가 왜 어떻게 문제가 되는지를 파악하며 교정하는 데 의의를 두자. 자 그럼, 출발. 1. 선.. 2018. 7. 1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