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원래 남의 얘기일 땐

 

‘저 사람들은 뭐 아무것도 없는데 착각을 하냐 ㅋㅋㅋ 트레이너, 수영강사, 헤어디자이너, 참 다양하게들 착각하네 ㅋㅋㅋ’

 

라는 생각을 하지만, 그게 자기 이야기가 되면 다들

 

“무한님 제 경우는 이거, 진짜인 것 같거든요? 서비스직 남자들에게 착각하는 거 저도 뭔지 알아요. 근데 저는 그거랑 좀 다른 거 같거든요? 절 보고 상대가 웃는 모습이라든지, 굳이 하지 않아도 될 질문을 하는 거라든지, 아무튼 저를 의식하는 게 분명해요. 거기 다른 남자쌤도 있는데, 그 쌤이랑도 제 얘기를 한 것 같거든요? 이 정도면 ‘서비스직 남자에게 착각’ 그거랑은 분명 다른 것 같은데, 무한님이 보시기엔 어떠신가요?”

 

라고 합니다. 차가운 농촌남자인 저는

 

“네, 뭐…, 아무튼. 상대랑 사적으로 연락은 하시나요?”

 

라며 몸쪽 꽉 찬 직구부터 던져보는데, 그 공을 받아 쳐내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대부분

 

“아뇨. 연락을 하는 건 아닌데, 분명 그 눈빛이랑 미소가….”

 

라는 대답을 하기 마련이며, 사적으로 연락하고 지낸다고 답해 무슨 연락인지 들여다 보면, ‘다음 레슨시간 조율’이나 ‘다음에 볼 때 챙겨야 하는 것 공지’에 농담 하나 정도 더한 메시지가 담겨 있곤 합니다.

 

서비스직 남자의 친절, 저는 진짜 헷갈려요. 이거 뭐죠?

 

 

하도 이런 사연이 많아, 저는 [서비스직 상대와의 관계, 썸인지 알아보는 자가확인법(링크)]이라는 매뉴얼을 발행한 적도 있습니다. 딴 사람의 사례는 누가 봐도 서비스직인 거지만 자신의 경우는 의료서비스이니 다르다고 말하거나, 자신의 사례엔 ‘서비스 플러스 알파’가 있었으니 그 ‘알파’까지를 판단해달라고 하는 분들이 많아서 말입니다.

 

여하튼 그래서 전 저 매뉴얼에서

 

-상대가 연락처를 물었으며 선톡을 했는가?

-상대가 만나자고 했는가?

-상대와 계속 연락하며 지내는 중인가?

 

라는 물음들로 자가확인을 해보길 권했는데, K양의 이번 사연은 사실, 저 확인법을 사용하기에도 머쓱할 정도이긴 합니다. 그간 제게 도착했던 사연들엔 그래도 ‘밖에서 둘이 저녁 먹은 적 있음’이나 ‘갠톡하며 기프티콘까지 주고받는 사이’라는 부분들이 있는데, K양의 사연은….

 

“제가 웃으면 상대는 수줍게 따라 웃었어요.”

“다음엔 오후 2시에 보는 거냐면서 굳이 말을 걸었어요.”

“다른 쌤이랑 제 이야기를 했나 싶을 정도로, 그들 간의 눈빛 교환이 있었어요.”

 

저 의혹들에 대한 대답은, K양을 위해서나 저를 위해서나 생략하는 게 나을 것 같습니다. 저도 밤낚시를 가서 한참이나 입질감지기를 주시하고 있다 보면-그게 입질이 있을 경우 초록색에서 빨간색으로 변함에도 불구하고- 초록색이지만 방금 살짝 움직인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해서 고개를 기울여 보기도 하고 보는 위치를 달리 해보기도 하는데, 아무튼 그거랑 똑같은 행동이라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살짝 움직인 것 같든 아니든, 아무튼 지금 바늘엔 고기가 안 달려 있는 거라고 말입니다.

 

 

이 사연은 K양이 혼자 희망회로를 너무 과하게 돌리다가 헛것(응?)을 본 게 너무 분명한 사연이고, 전 그래서 ‘오해인 것 같다/오해는 아니다’에 대해 말하기보다는, 중간에 K양이 한 헛발질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게 더 나을 것 같습니다. K양은 상대와 몇 번 마주하다가, 자신의 호감이 커지며 자꾸 헷갈리니

 

-일부러 눈 안 마주치고, 굳은 표정으로 대하기.

 

를 하지 않았습니까? 바로 저 지점이 상대로 하여금

 

‘뭐야…. 이 사람 이상해….’

 

라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시발점이며, 그렇게 혼자 북과 장구를 치고 난 뒤, 상대에게

 

“혹시 제가 기분 나쁘게 한 거 있나요?”

 

라는 질문까지를 하고 나면, 그건 그냥 칼춤을 추는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저 물음에 상대가 ‘그런 거 없다, 정말 뭐 기분 나쁘거나 한 거 전혀 없다’는 대답을 했기에 K양은 안심하게 된 것 같은데, 전 그 지점에서 상대의 마음속에 ‘K양 위험 주의보’가 발령되었다 생각합니다. 그런 까닭에 마지막 부분에선 철저하게 공사를 구분해, 최대한 사무적으로 대한 것이라 생각하고 말입니다.

 

바로 이런 이유로 인해, K양이 제게 말한

 

“착각이었던 거라면 착각이었던 걸로 하고, 아무튼 전 좀 진전을 시켜보고 싶어요.”

 

라는 것에 쉽게 대답하기 힘들다는 말씀도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중반쯤 제게 사연을 주셨다면 칼춤은 막을 수 있었을 것 같다는 아쉬움이 남긴 하는데, 여하튼 이제 상대와 마주할 일도 다 없어져 버린 지금은 ‘상대의 친절함을 호감으로 오해했던 것으로….’ 라고 결론짓는 게 가장 나을 것 같습니다.

 

좀 잔인한 일이긴 하지만, K양이

 

“상대는 시그널을 보냈는데, 제가 철벽을 쳐서 망쳐버린 건 아닌지….”

 

라고 하는 것엔, ‘그것까지가 착각’이라는 묵직한 팩트 돌직구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저도 이러고 싶진 않은데, K양이 여전히 ‘혹시나’ 하는 생각에 일상생활을 잘 못 할 정도라고 하셔서 말입니다. 보통의 경우 이런 계기가 생겼을 때 어떻게 길을 트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싶어도, 워낙 각색요청을 많이 하신 까닭에 더 말하기가 어려우니, ‘서비스직인 상대와 잘 된 사례들’에 대해선 나중에 한번 따로 매뉴얼로 발행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불금 보내시길 바라며,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공감과 좋아요, 댓글을 남기는 마음 따뜻한 분들, 복 받으실 거예요.

이전 댓글 더보기

리에곰2019.04.20 09:42

수정/삭제 답글달기

진짜 마음에 있으면 싫다고 해도 들이댑니다. 그때가서 판단해도 늦지 않습니다.

큐빅2019.04.20 09:43

수정/삭제 답글달기

길에서 요렇게 요렇게 쉐도 복싱 하고 있는 사람 보면 어떤 생각이 드세요? 이상한 사람이다 비켜가자 라는 생각 드시죠?
근데 그게 존재하지도 않는 상대를 가정하고 그러는 거 거든요. ㅋ님이 한게 그거랑 그렇게 많이 다르지가 않아요. 앞으로는 존재하는 상대의 반응만 보고 현실에 사는게 좋겠어요. 상상의 상대를 놓고 초식을 펼치면... 이상하잖아요

바람2019.04.20 10:53

수정/삭제 답글달기

정말 좋아해서 다가오는 사람 혹은 금사빠는 헷갈리지 않을 정도로 티가 많이 나는 것 같아요.
다만 부담이냐 담백이냐의 차이가 아닐지.

좀 더 쿨해져 보는건 어떨지요. 외로울때 낯선이의 인사만으로 하이킥 차시는 일 없게.

장미2019.04.20 15:30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의 명언이지만
그남자에 대한 관심 or 그여자에 대한 관심 말고 그사람에 대한 관심에서 부터 시작해보면 어떨까요??

간장공장공장장2019.04.20 18:37

수정/삭제 답글달기

서비스직 분들은 일반 사람보다 몇배의 친절함을 기본으로 하기 때문에.. 그런 친절함이 낯선 고객들은 충분히 착각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서비스직 분들을 접하고 헷갈리신다면 그냥 '이 분은 비즈니스 중이다.. 역시 프로다..' 하고 생각하시는 게 맘 편할 듯 해요..ㅠㅠ

쿠로체2019.04.20 23:24

수정/삭제 답글달기

여전히 공감서비스가 이용이 안 된다고 하여ㅜㅜ 하트 누르는 몫까지 꾹꾹 담아 댓글을 달아봅니다. 오늘도 여전히 재밌고 유익한 메뉴얼이었습니다~

냥이2019.04.21 02:24

수정/삭제 답글달기

서비스직.. 실제로 겪어보면 정말 헷갈릴 수 있겠더라구요 ㅠ.ㅠ k양 힘내세요!
그나저나 말미에 북치고 장구치다 칼춤을 추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 칼춤에서 ㅋㅋ빵 터졌습니다. ㅋㅋ
오늘도 잘 보고 배우고 갑니다.:-)

금홍2019.04.21 03:05

수정/삭제 답글달기

서비즈식의 호의ㅡ이것저것 사적인 걸 묻고, 술자리에서나 나올법한 대화를 나누고, 뭐 눈빛도 쏘고(헛...헛것이지만ㅋㅋㅋㅋ)가 백퍼 영업은 아니구, 그들도 따분한 근무시간을 견디는 나름의 재미일 거에요ㅎ 그 재미가 깊어지거나 상대가 신박해보이면 헷갈리지 않을 만큼의 표현과 들이댐이 오더라구요.. 차가운 농촌남자님 말처럼 칼춤만 안 췄다면 찬찬히 유혹할 수도 있었을텐데...흠.. 이번 사건(?)은 넘기구 담엔 칼춤말고 멋진 현대무용 추는 걸로....

(나도 따뜻하니깐 댓글달고 복 받아야짓^^)

인테리어소품 행복예감 공간의 선택2019.04.21 04:0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첫가입했어요.안부드리고 갑니다

무한님짱2019.04.21 20:54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칼춤에서 빵터졌어요 ㅋㅋㅋㅋㅋㅋ

인뭐2019.04.22 01:19

수정/삭제 답글달기

성공한 사례 너무 재밌겠어요! (유부녀의 설레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경험이은 필요2019.04.22 01:38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 생각은 학창시절 남사친 여사친만 있었던 관계인 사람에겐 필요한(?) 경험이라고 봅니다. 주변에서 아무리 객관적으로 말해줘도 보고싶은 것만 믿고 상처를 받아봐야 어떤 상황에서도 호의를 관심으로 생각하지 않거든요.. 사실 제 경험입니다ㅎㅎㅎ 지금 생각해도 이불킥 베스트 순위에 있는 경험이죠. ㅜㅜㅜ

여중여고여대졸업2019.05.15 00:51

수정/삭제 답글달기

너무 공감입니다 ㅋㅋㅋㅋㅋㅋ

ㅇㅇㅇ2019.04.22 12:03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성공한 사례 빠른시일내에 올려주시면 안되나요 너무너무 궁금합니다!!!!

찐 고구마랑 삶은 달걀2019.04.22 14:13

수정/삭제 답글달기


잦은 글 반가워요.
하지만 무리하지 않는 게 제일!

티티카카2019.04.23 10:03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 경험 상 얘기하는거지만 남자들이 누군가를 좋아하는데 실패하는 경우는 조급한 마음에 너무 들이대서 상대를 부담스럽게 하기 때문이더라구요. 긴가민가한 생각이 드는건 절대 남자가 마음이 없는겁니다.

인프피2019.04.23 18:3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상대가 나에게 어떤 마음일지 고민하기 전에 내가 상대방이 좋다 싶으면 일단 대시해보는 것도 방법인 거 같아요 ㅋㅋㅋ 물론 까이면 마음 아프지만 최소한 내가 먼저 들이댔을 때 나에게 호감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상대도 맞받아쳐주거든요. 글케 실전에 뛰어들면 아 요러면 상대가 부담스러워하는구나, 아 요러면 먹히는 구나, 아 요런 남자에게는 내가 잘/안 먹히는 편이구나 감도 좀 오고요. 멀리서 쉐도우복싱하지 말고, 뚜드려 맞더라도 링 위로 올라가자구요!

다음엔 더 잘하실거에요2019.04.23 21:09

수정/삭제 답글달기

에구 ㅠㅠ 저도 20대 극초반 꼬꼬마 시절 연애 경험 데이트 경험 전무했던 시절에 저런 적 있어서 사연녀님 마음 이해갑니다 ㅠㅠ 그게 아무래도 남자의 친절과 호의가 익숙하지 않아서 그랬던 것 같아요 저런 경험이 쑥쓰럽고 맘 아프지만 겪고 나면 다음에는 같은 실수도 하지 않고 정말 나를 좋아하는 사람이 더 분명하게 보이게 되더라고요! 너무 기죽지 마시고 다음에는 사연녀님에게 확실한 호감을 보이는 사람에게 차근차근 다가가셔서 예쁜 사랑하세요!❤️

예림2019.04.24 18:58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흑 ㅠㅠ 눈빛하나에 설렐수있는게 부러우면서도...맴찢. 서비스직이랑 잘된 사례는 진짜 궁금하네용 무한님 기다릴께여 ㅇㅅㅇ!!

피안2019.04.27 22:36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요즘 트레이너랑 운동 하는데
그냥 운동만 해요 ㅋㅋ
무한님 오늘도 잘보고 갑니당

말의온도2019.05.01 17:14

수정/삭제 답글달기

서비스직 트레이너들 일상이 친절이고 애정입니다.. 주변에 여자 남자 엄청 꼬이고 또 꼬시기도 하구요. 맘을 잘 잡으세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