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매뉴얼이 책으로 나왔습니다. 새로운 내용과 업그레이드 된 매뉴얼을 만나보세요!



▲ 이제, 매뉴얼을 책으로 만나 보세요 ^^

 

[YES24로 책 보러가기(클릭)]

[알라딘으로 책 보러가기(클릭)]

[교보문고로 책 보러가기(클릭)]



+ 책 발행 관계로 시즌1의 모든 내용들을 블라인드 처리합니다. 시즌1의 내용들은 책으로 만나보세요! 시즌2는 노멀로그에서 계속 보실 수 있습니다. 오른쪽 카테고리를 참고하세요.



 

이전 댓글 더보기

내생각2009.07.08 12:1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러니까 결국엔 이쁘고 잘나야 한다는 말이네요
뭐 새삼스럽게.
굳이 착한남자 착한여자 들먹일필요 있나요?
그냥 깔끔하게 안이쁘면 안좋아한다 그러는게 낫지요^^

참, 그리고 그렇게 이쁜 여자들 만날려면
남자들 돈많이 벌어야 하는거 아시죠?^^
분발하시길^^

생수2009.07.08 12:1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술 안좋아하고 노래방 안가본 나는.. 그나마 나은거?ㅋㅋㅋㅋ 친구들은 노래방 안가서 싫어해요~ㅋㅋ

2009.07.08 12:59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블랙로즈2009.07.08 14:4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항상 무한님의 행운을 빕니다~ㅎ

전 몇 번에 해당하는지 곰곰히 생각해보다가

몇 번의 여자 보단 자신만의 독특함을 가지려고 노력하는 여자라고

결론 내려봤네요^^*

케이2009.07.08 16:4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얼굴이 딸리면..
다른 가능한걸 노력해야죠
몸매를 만들고 성격도 좋게.. 이런건 노력으로 하수 있는거잖아요.
그러다보면 솔로부대를 탈출하는 날이 오리라 믿습니다.
뭐.. SF인분들은.. 성형하는것도 노력의 일환이라눈..? ㅡㅡ;;

-성형하고픈 1인 -

깡이2009.07.08 17:2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제는 생각보다 일찍 와서 기다려도 글이 안 올라 오길래
약속 있어서 나갔다 오니 이미 잘 시간.....ㄷㄷㄷㄷㄷ;;;

암튼 엄청 알찬 글이 올라 왔네요~ ㅋㅋㅋ
솔로 부대 여러분들이 눈에 불을 켜시겠다. ㅎㅎㅎㅎㅎ

정말 착한여자와 쉬운여자는 정말 분간하기 힘드네요...;;;

전 선머슴아처럼 자라가지고 애교라곤 떨 줄 모르고
(딸 키우는 재미가 없다고 할 정도로..-_-...)
귀여움이라곤 눈꼽만치도 없다고 생각하고 살았는데...
왠걸 남친이 생기니 제가 애교를 다 떱디다.. 헐....;;;

이성이건 동성이건 저더러 귀엽다길래
말도 안되는 소리 하지말라고 부정하고 살다가
몇 번 듣고 나서는 이제는 귀여운 척을 하는게 아니라
무슨 물건 같은 걸 사도 귀여운 걸 고르게 되더군요.
스타일도 좀 귀여워 보이는 걸로 사고
(맨날 검은색, 파란색 어두 칙칙한거 샀었는데 분홍색의 터틀넥, 뭐 이런식으로?)
암튼... 그래서 컨셉으로 귀여운 쪽으로 가고 있는데
1위라니 좋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

캄칙발랄2009.07.08 17:4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난 나쁜녀자가 되고싶어라~~ ㅋㅋㅋ

구름이엄청 낮게 깔리네요~~
장메에 떠내려 가지 않도록! ㅋㅋ

페레그린2009.07.08 19:5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을 신봉해야겠어요.+_+

2009.07.09 10:4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정말 무한감동입니다 ㅋㅋㅋㅋ 무엇보다도 저는 여자는
여자다워야한다는 말이 싫어요. 자신만의 개성과 느낌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공장에서 찍어내는 인형도 아닌데..여자는 꼭
하늘하늘거리는 옷을 입어야 하고, 긴머리에, 하얀얼굴....
물론 이런 조건이 갖춰진 분이 있는 반면에 아닌 사람도 있다는 점에서 ㅋㅋㅋ
그냥, 각 사람의 아름다움이 사회적인 미의 기준보다 더 뛰어나다고
생각해요..

2009.07.09 13:2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술....그 놈의 술때문에..아흑.

427번2009.07.09 19:1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3위에 예쁜 여자가 있는거 공감합니다~ㅋ
제 친구 중에 정말 예쁜 친구가 있는데 솔로로 지낸지 거의 6~7년~~
연예인으로 나섰다면 탑이 되고도 남았을 미모인데~
남자들이 너무 부담스러워 하는 듯한~
여자인 내가 문득문득 반한다는~~(쿨럭~~)

독특한 걸로는 남부럽지 않은데...ㅡ,.ㅡ
너무 독특한가...ㅋㅋ

무한님 덕분에 완전 많이 웃었어요~~
두점박이 사슴벌레에서~~제대로 터졌습니다~~~
사무실서 뭐하는데 혼자 키득데냐며~~ㅋㅋ

좋은 글 많이 많이 부탁드려요~~ㅎㅎ

쌩쌩냥2009.07.09 21:4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글을 읽다보면,,
참.. 솔로인게 자각이되서 싫지만ㅠ
계속 읽게되요 ㅋㅋ ! 잘읽구갑니닷ㅎ >ㅡ<

여기2009.07.16 21:4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두점박이 사슴벌레 한마리 추가요.. =_=

Gadgeteer2009.08.08 13:3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 님 글 읽으면 너무 재밌습니다. 오늘도 한참 공감 및 웃다 갑니다^^ 멋진 주말 보내세요~

자칭윤디2009.08.11 12:5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술자리에서 제 주변의 남자들..
요즘은 술을 잘하는 여자가 매력있어요..

그래서 막 마셨다지요.. 아마..
물론. 깡이 있어서 취해서 이상한 추태를 보인적은
없엇습니다.
그런데..

어느순간.
남즈애들이 무서워 하더라구요.

유유2009.08.28 20:5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읽다보니..

제 남친은 제가 미니스커트 입는 걸 좋아해요
전 귀찮은데...
어휴...편하게 입는 것보다 섹시하게 입는 걸 좋아하네요
여친한테 이러길 원하는 남친은 첨이예요 흐미..

키르케2009.09.14 17:0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진짜 빠져들어요. ㅠ
계속 클릭클릭중이에요.
나 오늘 이러다 밤세는거 아님? ㅋ

음. 그렇군여^*^2009.10.28 20:4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래서 내가....ㅠ.ㅠㅋㅋㅋ;; 반대로 남자는 외모보단 '성격'이 더 중요한 것 같아요. 일단 생김새가 수려한 이성이 있다면 한번 더 봐지긴 하지만 그 뿐인듯^^; 자신의 일에 열심이고 매사에 여유와 자신감있는 성격이라면 보통의 외모를 지녀도 인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외아들장남2009.10.31 07:2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결혼하고싶은데...ㅜㅜ요즘들어 자꾸 뱃겨는지는 내머리카락..반대머리가되려는지,,,,,아흐 ,,,,

남녀2009.11.17 18:2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유학갔다와서도 직업없는사람허다하고요..유학생활중에 한국들어가..
뭘할찌에대해서도 불안해서 항상 백수로인생을사는경우가있어서,,ㅡㅡ
인생이ㅡㅡ,,,,, 지대로된직업없이...ㅜ..ㅜ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