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애매뉴얼(연재중)/천오백자연애상담

데이트 비용 100만원 쓰고 선물도 사줬는데, 불만이 있어?

by 무한 2022. 1. 12.
반응형

그런 남자들이 있습니다. 

 

"자, 연애 시작!"

 

하는 것과 동시에 애정공세를 시작하고, 선물을 들이밀며, '다른 사람들이 부러워할만한 데이트'를 하려 애쓰고, '너무 멋있고, 즐겁고, 행복하고, 오빠 최고!'라는 말을 들으려는 듯 '절대적 사랑꾼'의 모습을 보이는 사람들 말입니다.

 

 

하버드대 연애학과의 레이첼 교수는 이런 성향의 사람들에 대해 '전력투구 금사빠'란 정의를 내린 적 있습니다. 이들의 특징으로는 

 

-'연인'이라는 한 사람에게가 아니라, '내가 지금 연애하는 중'이라는 것에 흥분함. 

-자신이 연애 하면 하고 싶었던 것들을 앞다투어 꺼내며 그것을 헌신이라 생각함.

-자신이 기획하거나 베푸는 것에 연인의 100% 칭찬과 립서비스가 없으면 실망함.

-연인이 그 연애 판타지를 부담스러워 하는 것 같으면 금방 헤어질 생각까지를 함.

 

이라는 것들이 있는데, 이게 얼핏 보면 참사랑꾼 같아 보이기도 하고, 그간 이렇게까지 날 위해 베풀고 헌신하는 사람이 없었기에 '이런 남자가 정말 좋은 남자인 거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를 불러오기도 합니다. 주변에 물어봐도

 

"야 정말 좋아하니까 그러는 거지, 안 그러면 누가 그렇게까지 하냐. 이런 걸로 고민한다는 것 자체가 배부른 고민이야."

 

라는 반응이 대부분이라 정말 배부른 고민인가 싶기도 한데, 당사자인 자신이 느끼기엔 아무래도 뭔가 상대의 주문대로만 끌려가는 느낌인 것 같고, 데이트는 성대하게 하는데 인간적으로 친해지지는 않는 느낌이 듭니다. 화장실에 욕조가 없었어도 좋은 사람과 함께 가서 맛있는 것 먹었던 펜션에서는 정말 행복했는데, 이건 일단 5성급 호텔에 끌려와서는 "그간 해본 데이트 중 가장 최고고, 제일 좋은 곳에 온 거라 얼른 말해!"라는 강요를 받는 느낌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반응형

 

H씨의 남자친구가 바로 위의 '전력투구 금사빠'에 해당하는 사람이었기에, H씨가 사연에 적은

 

-내가 한 실수는 무엇이며, 난 무엇을 고쳐야 하나. 내 미숙함이나 표현의 서투름 같은 것때문에 나 좋아해주고 아껴주는 남자를 내가 떠나가게 만든 것 아닌가. 

 

라는 부분에 대해 대답하기가 어렵습니다. 우리끼리니까 하는 얘기지만, H씨가 오히려 상대가 바라는 대로 다 리액션 해주고 더 적극적으로 풍덩 빠져 같이 전력투구 했다면, 이 연애는 100일 전후로 끝나버렸을 거라 전 생각합니다. H씨의 이성적인 태도에 상대가 안달이 났으니 계속 "더더더더!" 하면서 그나마 반 년 정도 간 거지, 같이 불태웠으면 이미 진작 다 타서는 아침에 거리에서 잠 깬 사람처럼 '내가 왜 여기서 잤지? 얼른 집에 가야지.' 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상대가 잘해주고 헌신하는 것 같다고 무작정 다 좋은 게 아닙니다. 연애 말기에 H씨도 경험하셨듯, 상대와 같은 사람들은 훗날 자신의 헌신과 선물을 권력화 하기도 하고, 그것들을 모두 열거하며 이쪽에 채무가 있는 듯 말하기도 합니다. 꼬꼬마 시절 차 가지고 생색내는 친구가 지 기분 좋을 때에는 집까지 데려다 주면서 그렇지 않을 때에는 심술을 부리며 그냥 가버리곤 하는 것처럼, 이번엔 네가 받은 만큼 해보라거나, 내 마음이 뜨는 것 같으니 노력해서 잡아보라는 식의 말까지 나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헌신이 과했다면 그 크기만큼 치환된 심술이 돌아올 수 있고, 내가 지금 얼른 헌신하고 싶은데 왜 넌 지금 그걸 받을 상황도 안 되나며 짜증을 내는 괴상한 상황이 만들어질 수도 있습니다. 비싼 음식점 겨우 예약해 놨는데 아파서 못 갈 것 같다하니 짜증을 내는, 그런 주객전도된 상황 말입니다. 


제가 걱정되는 건, 이런 연애를 경험해 본 H씨가, 이후 맞이하게 될 다른 연애에 대해 

 

'이전 남자친구가 보인 헌신의 반도 안 되네. 전남친은 선물을 백화점에서 사줬었는데….'

 

하는 생각을 하게 되지 않을까 입니다. 제대로 된 연애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그 짧은 시간 받았던 헌신과 선물로 인해, 속된말로 '눈만 높아져서' 이후의 연애를 제대로 못하는 대원들이 종종 있습니다. 맨날 연인이 집까지 태우러 오고 태워다 주지 않으면 마음이 적은 거라고 생각한다든지, 제대로 이벤트나 데이트를 계획하지 않으면 성의가 없다고 생각한다든지, 선물을 백화점에서 사지 않으면 뭔가 좀 부족하다 생각한다든지 해 섭섭해하거나 서운함을 내비치면 '잘 될 관계'도 꼬아버릴 수 있다는 걸 잊지 말길 바라며, 오늘은 여기까지.

 

▼ 하트버튼 클릭과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7

  • +ㅅ+ 2022.01.12 14:03

    무한님! 1등인가요!
    답글

    • +ㅅ+ 2022.01.12 14:18

      무한님 글을 그간 교과서 읽듯이 탐독했어요ㅎㅎ 수많은 케이스들이 수록되어 있어서 저에게 적용할 수 있는 좋은 글을 찾아볼 수 있었고, 연인관계나 제 인간관계에도 잘 적용해서 자칫 어렵게 될 수 있는 상황도 부드럽고 무사히 넘길 수 있었습니다.
      제 상황과 다른 케이스들도 재미나게 읽다보면 배울 점들이 많았습니다.

      무한님 취미글도 많이 읽어봐서 이번 주말에 낚시도 처음으로 가보려고 합니다! 감성돔 잡고 싶네요!
      돌아오신거 너무 반갑고 고맙습니다^^

  • 파란 2022.01.12 23:27

    어라 페이지 디자인이 바뀌었군요.
    뭔가 새로운 기분이에요!
    답글

  • 저염 2022.01.13 21:42

    금사빠가 되지않도록 주의!
    답글

  • 전력투구 2022.01.14 14:49

    무한님이 이야기해주신 전력투구남이 제 이야기인것 같습니다. 요즘엔 쿨다운하며 본문에 나온 과도기를 넘기는 중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만 제 착각일수도 있겠죠...? 어떻게해야 건강하고 장기적인 관계를 유지할 수 있을까요?
    답글

    • 독자 2022.01.15 15:43

      지나가다 봤는데 오지랖이라면 죄송합니다. 안그러려고 노력하는 수밖에 없지 않을까요?
      주는 게 문제는 아니라고 봐요. 100만원짜리든 1000만원짜리든 좋은맘으로 주고 상대한테 눈치 주지만 않으면 상대도 추억으로 남기겠죠? 설사 헤어지더라도 나한테 그렇게 해줬던 고마운 사람이었다~ 할거구요.
      문제는 '내가 이만큼 해주는데 왜 나한테 최선을 다하지 않는거지?' 이런 마음이죠.
      이걸 줌으로서 어떤 반응을 해줄거고, 평생 나한테 충성해야하고... 그런 생각으로 주는 선물이 기쁠리 만무하지 않을까요?
      엄청난 각오와 기대가 동반될만한 선물은 그래서 자중해야 된다고 봐요. 상대에게 (정서적으로든 물질적으로든) 받은 게 많아서 이정도는 전혀 아깝지 않다 싶은 것만 주세요. 잔뜩 선물하고 먼저 뭐든 다 해놓는 애인보다 좋은 애인은 내 말에 귀기울여주고 내 마음 편하게 해주고 항상 믿고 지지해주는 애인이에요.

  • 헐 ㅠㅠ 2022.01.16 22:03

    세상에 공짜는 없지요. 그게 어떤 방식의 보답이든 돌려받지 못하면 유지되지 않는 거 같아요. 꼭 그에 버금가는 선물이 아니라 상대의 리액션 본인의 만족감 이런 것 들이요. 전력투구 금사빠는 상대보다 이렇게 잘해주는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건지도 모르겠어요. 그냥.. 그런 느낌을 받았었어요 제가 ㅋㅋ 날 사랑하니까 이렇게까지 하겠지 라고 믿었던 시절도 있었는데 현실에 발 디딜 말들을 해보니 지구력이 금방 떨어지더라구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