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이건 Y양이 남자를 대하는 방식이 어장관리형태이기 때문이라고도 할 수 있고, 다르게 말하자면 상대도 어장관리형태로 Y양을 대하기 때문이라고도 할 수 있다. ‘관리자 VS 관리자’의 신경전이랄까. 서로 그냥 멀리서 떡밥만 뿌릴 뿐 바짝 달려들진 않으니, 뿌릴 때만 반짝 반응할 뿐 나머지 시간엔 연락 없이 남으로 지내도 이상할 것 없는 거라 할 수 있겠다.

 

이런 일은 주로 ‘인기 많은 남녀대원’이 만났을 때 일어나며, 보통의 경우

 

관리자여성대원 – 바쁜가 보네ㅎㅎ 연락이 없어~

일등참치남성대원 – 바쁘긴! 요즘 뭐해? 오늘 바빠? 이후 블라블라….

 

라며 대화가 이루어지는 것과 달리,

 

관리자여성대원 – 바쁜가 보네ㅎㅎ 연락이 없어~

관리자남성대원 – 뭐야ㅎㅎ 기다려도 연락 안 오드만ㅎㅎ

 

정도로 대응만 하고 다시 팔짱 끼고 있는 게 특징이 있다.

 

만나면 호감이 보이는데, 헤어지면 연락 없는 남자. 뭐죠?

 

 

관리자인 여성대원들은, 이게 말만 툭 던져도 열심히 혼자 인터뷰하며 대화를 이끌어가는 보통의 경우와 분명 다르기에, 당황하며 내게

 

“카톡 좀 하다가 그냥 끊겨요. 상대가 좀 씹는 느낌이랄까요? ‘난 ~해야겠다.’ 같은 얘기를 하면, 읽고 그냥 씹는 경우도 있거든요. 이건 왜 이러는 거죠?”

 

라고 묻곤 한다. 우리끼리니까 편하게 말하자면, 떡밥을 던졌는데도 그걸 받아 열심히 되묻거나 반응하지 않으니 당황하는 것인데, 사실 따지자면 그건 둘 다 똑같은 방식으로 서로를 대하고 있는 거라 당연한 일이 당연하게 벌어진 것이라 할 수 있겠다.

 

Y양은 상대를 굉장히 만만하게 보며

 

-상대는 얼굴 작고 마른 편이라서 아이돌 외모 같음. 남성미가 느껴지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호불호 갈리는 외모라고 생각함. 그래서인지 남자답게 ‘고!’ 하지 못하는 것 같기도 함.

 

이라는 이야기를 내게 하기도 했는데, Y양이 내 지인이었으면

 

“야, 박보검 같은 남자를 남성미 없다는 식으로 폄하하면 안 되지. 그래 버리면 별 보러 못 가. 그리고 만날 다음날 연락이 없는 건 아쉽지 않다는 증거지, 남자 답지 못 해서 ‘고!’ 안 하는 게 아니야….”

 

라며 이상하게 합리화하는 것에 제동을 걸어줬을 것 같다.

 

저건 Y양이, 모든 남자를 ‘내 어장 속에 있는가, 밖에 있는가’로만 갈라 판단하기 때문일 수 있는데, 그런 의미로 비유하자면 ‘수달’ 같은 남자도 있을 수 있는 거다. 가두리 양식장을 운영하는 사람들이 식겁하는 존재가 바로 수달 아닌가. 수달은 그물을 찢고 어장 속에 들어와 배를 채우며, 배를 채우고 난 후엔 다시 유유히 빠져나간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Y양과 그의, 관리자 레벨이 달랐던 것으로 결론짓자. Y양이 ‘들이대는 사람에게 가끔 떡밥 주고 관심을 즐기는’ 정도의 일반 관리자였다면, 상대는 살을 주고 뼈를 칠 줄 아는 고급 관리자였던 거라 할 수 있겠다. 굳이 고자세를 취하며 자존심 세울 필요 없으니 Y양이 다가오면 Y양과 놀고 밥까지 얻어먹곤, 안 다가올 땐 그렇다고 막 아쉽거나 절실한 것 아니니 그냥 두었던 것이다.

 

 

Y양은 내게

 

“이 모든 게 저의 착각인가요? 아니면 걔가 저를 헷갈리게 하는 게 맞는 건가요?”

 

라고도 물었는데, 이 질문에 답을 하기도 솔직히 좀 애매하긴 하다. Y양은

 

“토요일에 진짜 왔어요. 먼 거리인데도, 저 보러 내려온 거예요.”

 

라고 하지만, 따지고 보면 토요일에 오라고 한 건 Y양이지 않은가. 오라고 하니 온 건데, 그걸 두고 ‘오라고 하니 진짜 왔는데, 그건 무슨 마음인 거죠?’라고 물으면 난 곤란해진다.

 

내가 Y양에게 권하고 싶은 건, 그저 상대를 유혹하려 하거나 심리를 읽어 무슨 기술 같은 걸 쓰려 하지 말고, 그냥 상대와 대화하고 싶을 때 먼저라도 말을 걸며 진짜 관심을 갖고 물어보기도 하라는 것이다. 상대와 만나 밥 먹으며 대화할 수 있는 시간에, 굳이 ‘나에게 들이대는 다른 남자’ 이야기를 하며 상대가 어떻게 반응하는지만을 볼 필요는 없는 거다. 오라고 하면 진짜 오는지를 보려고 변죽 울리는 이야기로 떠볼 것 없이, 요즘 어떻게 지내며 뭐 좋아하는지를 물어보면 되는 거고 말이다.

 

Y양이 지금까지 상대 심리를 읽었다며 ‘완전 소심하고 순수한 듯’이라고 한 분석은, 사실 Y양 자신에 대한 해석이라고 할 수 있다. 상대는 그냥 그런 척하면서 Y양 스스로 자기 속마음을 다 말하게 한 것인데, 거기에 넘어가 술술 다 말해 놓고는 상대를 ‘어린 애’ 정도로 여기고 만 것이다. 그런 생각으로 ‘쿨하고 센 누나’를 연기하며 우위를 점하며 상대를 읽으려 하다간 바보가 될 수 있으니, 그런 것 역시 그만하고 그냥 본래의 Y양을 보여주며 인간적으로 친해질 수 있게 노력했으면 한다. 그랬을 때 이번 상대의 반응이 어떨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최소한 Y양이 괜찮은 사람과 만났을 때 정말 친해지고 의미 있는 관계를 맺을 수 있는 좋은 연습이 될 것은 확실하니 말이다. 자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공감과 좋아요,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애나2018.12.11 16:05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무한님 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선댓글 후 정독!

다링2018.12.11 16:19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싸 선 ㅠㅠㅠ 기다렸습니당 ㅠㅠ

장미2018.12.11 17:15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우~오늘도 무한님의 유익한글 정독하고 추천꾹!하고 갑니다^^

ㄱㄴㄹ2018.12.11 18:55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ㅋㅋ연애 신경전이네요

호잇2018.12.11 18:57

수정/삭제 답글달기

일단 여자분도 어장관리 가능한 스펙이니까 자신감 있게 다가가도 좋을듯

2018.12.11 19:00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여자분 바보
ㅋ 내공이 더 쌓이길 바래요~

근데2018.12.12 04:25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그냥 좀 계산없이좀 만나라
왜 그리 힘들게 사냐 응 왜 그렇게 살어

ㅁㅍㄹ2018.12.12 05:21

수정/삭제 답글달기

고수들의 실속없는 진검승부

dd2018.12.12 10:47

수정/삭제 답글달기

밀당 너무 머리아파요.. ㅠ

ㅇㅇ2018.12.12 14:51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냥 진정성 있게 행동하면 되는걸 무슨 독심술사 빙의해서 서로 테스트하고 신경전만 하고 계신지?
그 어리석음에 딱하다 못해 가여워 보인다.

아만다2018.12.12 16:19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래서 오늘 배경사진 수달이었던거군요ㅋㅋㅋㅋㅋㅋ 흐릿하게 보이는데도 귀여워요

와우2018.12.12 23:28

수정/삭제 답글달기

수달 ㅋㅋㅋㅋㅋㅋ 졸귀 ㅋㅋㅋㅋㅋ
어장관리에 대처하는 법으로 써먹어도 좋을듯요 ㅋㅋ
오늘 사연 재밌었어요

으아2018.12.13 13:02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장이라도 좋으니 만나고싶네요 박보검같은 남자..ㅠㅠ

옴므2018.12.13 23:34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위에 '저같은 여자' 글 댓글창이 없어용...

저그2018.12.17 09:44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는 겪어본적이 없는 고수들의 이야기.... 재밌어요 ㅎㅎㅎㅎ
요새 이런일 가끔 봐요

수달미워2018.12.21 04:33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 얘기네요 ㅋㅋㅋㅋ사연속 수달남때문에 고구마 백개 먹은 기분으로 살다가 도저히 못참겠어서 귀찮음을 무릅쓰고 장문의 사연을 보냈었지요:) 벌써 3개월이나 지났네요 간략히 후기를 말씀드리자면 수달남과는 사귀게 되었지만 얼마 못가 헤어졌어요ㅋㅋㅋ이도저도 아닌 애매한 사이가 되어서 예전처럼 지내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할거 같습니당 그리고....수달남은 박보검과는 거리가 정말 멀어요... 박보검이 나와서 저도 정말 깜짝놀랐네요 ㅋㅋㅋㅋ

희서니2018.12.21 20:18

수정/삭제 답글달기

잘 읽고 갑니다. 수달 사진 정말 귀엽네요 ㅠㅠ

아키라2018.12.25 02:49

수정/삭제 답글달기

관리자 vs 관리자 ㅋㅋㅋㅋㅋ

인뭐2018.12.29 04:20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말씀처럼 상대에 대한 마음을 전달하는 게, 상대를 읽으려 노력하는 것보다 중요하죠 ㅋㅋㅋㅋㅋ
그나저나 적당히 대화하며 상대방의 속마음을 말하고 수법을 읽는 상대가 대단하네요! 사회생활 할 때 많이 필요한 기술인데... 특히 직장생활... 부럽습니다. -_ㅠ

이룸2019.01.23 14:08

수정/삭제 답글달기

22세에 소개팅 실패 후, 좋은 사람 나타났을 때 똑같은 실수 하지 말자 다짐하며 인터넷 검색하다가 우연히 알게 된 무한의 노멀로그.. 한 동안 정독했는데 호감가는 사람은 나타나지 않더군요.
현재 30살 모태솔로로 최근 호감가는 사람이 생겨 다시 방문하게 되었네요. 오랜만에 들어와서 또 따뜻한 조언 받고 갑니다. 상대를 재거나 우위에 서서 읽으려 하지말고 인간적으로 다가가라.. 결과가 어떻든 좋은 연습은 될 수 있을 거라는 말 감사히 받고 갑니다. 무한님, 오늘도 평온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라겠습니다.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