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상대의 이름이나 나이, 직업을 아는가? 신청서엔 전부 ‘모름’으로 되어 있던데, 그럼 상대와 통성명을 할 생각이나 용기는 있는가?

 

상대에 대해 아는 게 없고, 또 뭔갈 물을 생각이나 용기도 없는 와중에

 

“상대가 제게 호감이 있는지를 확인할 방법이 있나요? 상대에게 전혀 마음이 없는 거라면, 시작이나 도전하긴 아무래도 좀 그런데요.”

 

라는 이야기만 하는 건, 시험 원서 접수하기 전에 ‘응시하면 합격할 가능성이 얼마나 될까요?’를 묻고만 있는 것과 같다. 합격할 가능성이 높은 것 같으면 접수도 하고 공부도 시작해 볼 거라고 하면서.

 

수영강습 중 만난 그녀, 제게 호감이 있는지 어떻게 확인하죠?

 

 

사실 이런 사연은 그저 점쳐보고 싶은 마음에 묻는 것과 다를 것 없는 데다 그 내용 역시 뭐가 없는 까닭에 잘 다루지 않는데, 사연을 읽다가 흥미로운 걸 하나 발견했다. 바로 사연의 주인공인 S씨의 태도가 ‘보통의 사람들이 사용하는, 타인과 친해질 때의 태도’와 좀 다르다는 것.

 

수영장에서 상대가 살짝 다친 것 같았을 때, S씨가 괜찮냐며 물어봤던 것까지는 좋았다. 그걸 계기로 둘은 수영장에서 마주치면 인사를 하는 사이가 되긴 했는데, 이후 S씨가 다른 사람 결혼식에 갔다가 상대인 듯한 사람을 스치게 되었고, 그 후 수영장에서 다시 만났을 때 물었던 부분이 아무래도 좀 이상하다.

 

S씨 – 혹시 주말에 **에 가셨어요?

상대 – 아뇨. (수영장에) 나와서 수영했는데요?

S씨 – 아닌 것 같은데….

 

나중에 다시 가서 간략히 자초지종을 설명했다곤 하지만, 다짜고짜 저렇게 말하고는 ‘아닌 것 같은데….’라며 부정해버리는 건 아무래도 좀 이상한 사람으로 보이게 될 수 있는 일이다. 일반적인 경우 그런 상황에서라면

 

-주말에 **에서 마주친 것 같은데 아닌가? 정말 똑같이 생긴 사람이라 인사까지 했는데 그냥 가버리셔서, 만나면 얘기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아니라고 하니, 내가 애먼 사람에게 인사해서 그 사람도 놀랐을 것 같다.

 

라고 먼저 말하기 마련인데, S씨는 너무 뭐가 없이 그냥 자기가 묻고 싶은 걸 선문답처럼 던지고는 상대의 대답에도 별로 귀 기울이지 않았다.

 

더불어 여전히 내게

 

-아무리 봐도 그분이었다. 닮은 사람이라고 하기엔 너무 비슷했으니까.

-근데 친한 분도 주말에 수영장 왔던 걸로 봐선 거짓말 아닌 것 같기도 하고….

 

라는 이야기를 하는 중인데, 도플갱어든 뭐든 지금 중요한 건 그게 아니잖은가. 아직 상대랑 제대로 통성명도 안 했는데 혼자 관찰하며 음모론을 만들거나 상대 알리바이에 대해 의심을 하거나 하면, 코난이 되는 게 아니라 그냥 상황 자체가 고난이 될 수 있다.

 

 

이게, 어차피 이대로 두면 S씨도 뭐 더 이상 다가가진 않을 거고 그러다 보면 자연히 흐지부지될 수 있는 사연인데도 굳이 다룬 건, 이런 방식으로 이성에게 다가가는 건 괜히 오해만 살 수 있는 일이라는 얘기를 해주는 것과 동시에 그렇게 ‘점쳐보기’만 하지 말고 충분히 더 가까워지길 권하기 위해서다.

 

S씨는

 

-눈이 마주치는 일이 잦다.

-몇 번씩 서로 빤히 쳐다보게 된다.

-착각했다던 닮은 사람과는 1~2분 정도 눈을 쳐다봤다.

 

라고 했는데, 그건 이쪽이 자꾸 쳐다보니까 상대와 눈이 계속 마주치고 있을 확률이 120%인 거라 할 수 있다. 이것까지를 종합하면 S씨는 상대에게

 

-수영장에서 계속 쳐다보고, 주말에 ** 갔었냐고 뜬금없이 묻더니 안 갔다고 하자 아닌 것 같다며 의심하던 사람.

 

으로만 보여질 수 있다는 걸 잊지 말자. 이렇게 뒤에서 혼자 지켜보며 선문답 같은 질문을 던지는 것보다는 수영 경력에 대해 묻거나 수영장에서 누구나 나눌 수 있는 이야기들을 나누는 게 좋으니, 그런 현실적인 부분에 발 딛고 다가가길 권한다. 통성명도 하고, 무슨 일 하는지도 서로 공유하고, 더 친해져서 주말에 할 이슈가 생기면 그것에 대해 대화할 수 있는 사이가 되는 걸 목표로 삼자.

 

“상대가 저에게 전혀 관심도 없는데, 괜히 제가 뜬금없이 들이대서 까이면, 제 자존심도 많이 상할 것 같은데요. 같은 반에서 수영을 하는 것도 힘들어질 것 같고요.”

 

그건 S씨가 다짜고짜 ‘호감 있다. 연락하며 지내도 되겠냐. 전화번호 알려달라’ 라는 식으로 도박을 하려 하니, 혹 잘못되면 잃게 될 것들부터 걱정하게 된 거다. 상대의 이름도 나이도 모르면서 혼자 관찰만 하다 혼신의 힘을 다한 고백같은 걸로 연애를 시작하려 하니 뭘 어떻게 해야 할지 캄캄한 거지, S씨가 같은 반 아저씨 아줌마들과 짧은 대화라도 하며 지내는 것처럼 상대에게도 다가가면, 지금보다는 훨씬 명확하게 많은 것들이 보이며 상대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러니 ‘되면 한다’는 마음만 품은 채 쳐다만 보는 것은 이제 그만 하고, 수영 후 떨어진 당 채우러 같이 어울려 가도 이상하지 않을 사이를 목표로 다가가 보길 권한다. 자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여기 사세요? 몇 호 사세요?"라고 묻는 이웃의 느낌일 수 있습니다. 조심!

로로마2019.02.25 21:10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상하죠. 내가 아는 건 내가 아는 건데 당연히 남도 알 거라고 생각해버리는 분들이 좀 있어요. 상대방의 입장에선 무슨 종류의 뚱딴지인가? 생각할 수밖에 없는데 상대도 이런 나의 속사정과 생각을 당연히 알 거라고 무작정 믿고 말을 안 하고 속으로 혼자 생각만 하고 있고 말이에요.

쿠로체2019.02.25 21:13

수정/삭제 답글달기

해보고 후회하는 게 안 해보고 후회하는 것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합니다~

금홍2019.02.25 21:17

수정/삭제 답글달기

음모론ㅎㅎㅎ 코난과 고난ㅎㅎㅎㅎ
퇴근 후 나른한데 큭큭 웃고가요 ㅎㅎ

수영장에 연애하러 작정하고 온듯한 느낌은 주지 마시구, 회사 친한 동료 대하듯 이것저것 얘기부터 해보시면 좋을 듯한!

금홍2019.02.25 21:24

수정/삭제 답글달기

도플갱어를 만났거나 넘 보고싶다보니 모든 여자가 그 여자로 보이거나?! 후후

코난2019.02.26 04:16

수정/삭제 답글달기

미란이 누나 ㅠㅠ

룰루2019.02.25 22:16

수정/삭제 답글달기

너무 어렵게 급하게 다가가려 하지 마세요~ 가랑비에 옷 젖는줄 모른다잖아요.:)

ㅇㅇ2019.02.25 22:32

수정/삭제 답글달기

결론적으로 붙임성을 좀 갖춰야한단 거군요

2019.02.25 23:09

수정/삭제 답글달기

수영장에서는 잠영으로 헤엄치다 쿡 박은 뒤
당황하면서 "죄송해요"하고 다시 열심히 수영하면 그게 그렇게 멋있고 좋아보이던데..!

먼소리2019.02.27 10:44

수정/삭제 답글달기

성추행으로잡혀가요 재수없으면

2019.03.01 23:04

수정/삭제 답글달기

일부러 박는거 말고 쿡 박아도 죄송하다 말하고 다시 열심히 수영하는 모습이 멋있다는거에욬ㅋ

봄빛달2019.02.25 23:41

수정/삭제 답글달기

연애라는 것도 결국에는 사람 사이의 관계 중 하나인데 건너 뛰시려는 분이 너무 많은 것 같아요.. 친구를 사귄다고 생각하면 하지 않을 행동들을 하게 되는 건 물론 정말로 호감이 있어서 거기서 나오는 조급증 때문이겠지만, 대개 사람들은 너무 빨리 사적 영역으로 뛰어드는 사람들을 좋아하지 않으니까요! 좋아하지 않는 정도가 아니라 경계하고 심한 경우 차단해버리기도 하죠. 사연의 주인공 분께서 이 글을 잘 읽으시고 연애 방식을 한 번 돌아보는 계기가 되면 좋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무한님! 친구에게 추천 받아 처음 들어온 독자입니다. 글을 재밌고 이해하기 쉽게 쓰셔서 몇 개 읽자마자 바로 팬이 되었습니다^.^ 댓글을 전부 남기고 싶었지만 그러기에는 너무 오래 전 글들도 많고 해서 가장 최근 글에 살며시 댓글 달아봅니다.

아직 연애할 생각은 없는 5년차 솔로대원이지만 언젠가 좋은 인연을 만난다면 그땐 무한님에게 무한으로 감사드리고 있을 게 분명하다고 생각해요ㅋㅋ 앞으로도 좋은 글 잘 부탁드릴게요!

김문도2019.02.25 23:46

수정/삭제 답글달기

잘 보고 갑니다.

86542019.02.26 02:06

수정/삭제 답글달기

용기를 내서 다가가야죠

별거 안하는데 상대가 나에게 호감을 가지고..

그런일은 없어요

스스로가 자연스럽게 매력이 흘러넘치는 몇 안되는

사람이 아닌 이상 상대방에게 다가가야죠

ㅁㅍㄹ2019.02.26 05:03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상한 남자한테 호감이 왜 있겠어요...

남자 아니라 인간으로 친해지는게 먼저입니다.

인뭐2019.02.26 08:00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서울에 도플갱어 두 명 정도 키우고 있는 사람입니다. (?) ㅋㅋㅋㅋㅋㅋㅋ

제 친구들이 넘 똑같아서 인사도 할 뻔했다고 하더군요.

심지어 어떤 사람은 저랑 이야기하다 말고
'근데 그걸 어떻게 아세요...?' 하고 물은 적도 있어요. 절 다른 사람으로 착각하고 대화했대요 -_-;;;;;;;;;;;; 너무 똑같이 생겨서... 심지어 직업도 같음ㅋㅋㅋㅋ

사연남이 융통성을 좀 가지고 사셨으면 하는 바람이 듭니다. ㅠㅠ

예스투데이2019.02.26 11:3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의 글은 정말 재미있어요.
결혼 전에 연애고민 있을 때 찾아서 보곤 했는데,
이젠 결혼하고나니 그런 고민은 업네요. ㅎㅎ

아이고2019.02.27 18:04

수정/삭제 답글달기

수영다니는 사람으로 저런 남자 진짜 싫다.
수영장에선 그냥 수영만 하세요~

김과장2019.02.28 18:31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닌 것 같은데"

행여 있던 호감도 한번에 저~멀리로 날아가게 하는 멘트네요.
나중에 한 설명도 그닥 도움이 되진 않았을 겁니다.
상대의 말이 본인의 확신과 다르면 '아, 내가 착각했나보다'하는 대신 상대를-그것도 면전에서-거짓말장이 만들어버리는 형편없는 인격의 소유자임을 인증한거니까요.
무한님이 오죽 어이없고 당황스러우셨으면 이런 매뉴얼을 발행하셨을까 싶습니다.

저도2019.03.01 02:26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가 기억하는 최악의멘트네요.
얼굴만보던 사람이 와~~

상냥한무한님2019.02.28 23:09

수정/삭제 답글달기

사연 보내신분~ 어제 삼성역 지나가셨죠?

아니라구요?

거짓말같은데ㅋㅋㅋ 지나가셨잖아요~
분명 제가 봤어요.

봤다니까 왜자꾸 아니라그래요ㅋㅋㅋ

왜 거짓말하시지 뭐 찔리는거있으신가

저랑 눈도 마주쳐놓고서

피안2019.03.01 06:34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도 잘 읽고 갑니당

아키라2019.03.01 12:32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이 지금 똑같은 내용으로 블로그 10년 하셨는데, 상담신청서 쓸 시간에 글 2년치만 읽어봐도 답 나오는 명백한 사례네요. 답답..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