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상윤씨가 그녀에게, 완전히 속아 넘어간 것 같습니다. 그녀는 그냥 예쁘게 대답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려 했던 건데, 상윤씨는 그녀가 딱 그 정도로 단순하며 그게 그녀 모습의 전부라 생각한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누군가가

 

“ㅋㅋㅋㅋㅋ 아 너무 웃겨.”

 

라고 말은 했어도, 실제로는 별로 웃기지 않으며 저거 말고는 해 줄 리액션이 없어서 저럴 수 있는 건데, 상윤씨는

 

‘내 드립이 통했나보네 ㅎㅎ 완전 성공적! 담에 또 해야지!’

 

라고 착각한 거라 할까요.

 

바람직한 건 아닙니다만 제 경우는 상대가 자신의 10% 정도만 제게 드러내 보여주며 그것과 다른 나머지 90%의 속마음을 가지고 있을 거라 생각하는데(어쩌면 제가 여린마음동호회 회장인 게 이것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상윤씨는 저와 반대인 것 같습니다. 상윤씨는 상대가 보여주는 게 90%이며 나머지 10%는 속마음이라 생각하는 것 같고, 그것마저도 그 10%는 ‘연약함, 겁 많음, 힘들어함’ 들이 주를 이루고 있는 거라 여기는 것 같습니다.

 

시험 준비중이던 그녀, 두 달 사귀었는데 이별통보를 하네요.

 

 

상윤씨는 이별의 원인을

 

-그녀가 시험 준비와 연애를 병행하기 벅차했기 때문.

 

이라고 생각하며, 때문에 지금은 붙잡고 싶은 마음을 참고 묵묵히 응원하는 마음으로 있다가 시험이 끝난 후 ‘가볍고 밝게’ 손을 내밀면 잡힐 거라 여기는 것 같습니다. 그러면서 그렇게 기다리는 중에 이쪽에서 해야 할 연락이나 이후 ‘가볍고 밝게’ 다가갈 때의 멘트 등을 도움받고 싶어 하시는 것 같은데, 무슨 말을 어떻게 하든 그녀는 상윤씨를 거절할 것이라는 것에 전 제 카카오뱅크 통장을 걸 수 있습니다.

 

그건, 그녀가 상윤씨를 밀어낸 게 ‘응원을 잘 못 해줘서’라거나 ‘좋아한다는 표현을 많이 안 해서’가 아니라, ‘특별한 한 사람으로서의 매력이 느껴질 정도로 와닿는 게 없어서’ 이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상윤씨는 제게

 

“전 좋은 말 많이 해주려 노력하고, 연락 성실히 하려 노력하고, 갈등을 만들지 않으려고도 애썼으며, 최대한 챙겨주려 노력했거든요. 근데 그렇게 했음에도 불구하고 특별한 한 사람으로서의 매력이 느껴질 정도로 와닿는 게 없어서일 거라 하시니, 뭘 얼마나 더해야 하는 건지 모르겠네요….”

 

라고 하실 수도 있는데, 오히려 전 상윤씨의 그 ‘애써서 잘해주려 꾸몄던 모습’이 ‘특별한 한 사람으로서의 매력’을 묻어버렸다고 생각합니다. 글에 비유하자면, 상윤씨가 보여줬던 모습들은 ‘수필’이나 ‘후기’가 아니라 ‘신문기사’나 ‘교과서’의 느낌이었던 거라 할 수 있겠습니다.

 

문제를 해결하고자 함께 살펴보는 거니 이런 표현을 쓰는 걸 양해해 주신다면, 전 상윤씨가 ‘뻔한 남자’에 속하는 거라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계속 사귄다면, 오늘도 내일도 모레도 무슨 얘기를 하고 어떻게 반응할지가 빤히 다 보입니다. 내일은 또 ‘아침을 여는 글귀 한 줄’ 같은 걸 보내며 파이팅 해줄 것 같고, 회식이 있으면

 

“나 이제 회식가요오~ 자기는? 퇴근 잘 했오? 보고파요 ㅎㅎ”


라는 멘트를 보낼 것 같습니다. 상대가 고민을 말하면

 

“헐헐 그랬오? 우리자기 마음 아팠겠네~”

 

정도로 반응할 것 같으며, 아무튼 이걸 옮겨 적는 것도 참 재미없을 정도로 그냥 애교 섞은 일상보고 하고 기계적인 애정표현을 할 것 같은 느낌이 강합니다. 그렇게 친하진 않았지만 그래도 한 10년 만에 연락이 닿아 반가운 친구에게, 웃으면서 좋은 얘기 해주고 칭찬해주는 것 같은 일이, 두 달 동안 변함없이 일어나는 느낌이랄까요.

 

어쩌면 상윤씨는 또 제게

 

“그건, 그녀가 먼저 ‘했오~’ 같은 말을 해서 저도 따라한 건데요? 그리고 제가 그렇게 말했을 때 그녀 반응이 나쁘지 않았는데, 실제로는 그게 아니라니 혼란스럽네요.”

 

라고 할 수 있는데, 그래서 이걸 전

 

-그냥 둘 다 귀여운 척하며 이십 대 초반의 첫 연애하듯 하다가, 질리고 만 연애.

 

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상윤씨가 사연신청서를 쓰기 위해 본인이 전체를 조망하며 했던 생각, 상대에 대한 분석, 상황에 대한 해석 등을, 제게 말할 때 썼던 말투를 사용해 상대와도 어느 정도 공유를 했어야 합니다. 그래야 상윤씨도 어른스러운 생각을 할 수 있으며, 마냥 오오 헤헤 하고 있는 사람이 아니고, 원래 혀짧은 소리로 단순보고만 하는 사람이 아니라는 걸 상대도 알 수 있는 겁니다. 상윤씨가 그걸 못 하는 사람이 아닌데, ‘착한 남친’을 연기 하려다 1차원적인 모습만 보여주고 만 게 저는 좀 안타깝습니다.

 

 

상윤씨가 제게 부탁한 ‘가볍고 밝게’의 멘트나 연락빈도 같은 걸 말하기 어려운 이유를, 그리고 그걸 우리가 고민해 봐야 손톱만큼도 효과가 없을 것임을 이제 좀 알 것 같지 않으십니까? 지금까지 제가 한 이야기를 들은 후 두 사람의 마지막 대화를 보면 상윤씨도 제가 느꼈던 충격과 공포를 느끼게 되실 거라 전 생각합니다. 이별통보하는 상대에게

 

“그럼 친구할까.”

“흥흥.”

“나빠 나 차다니.”

 

정도의 반응을 보였던 부분, 그리고 예의 있게 만나서 얘기해달라며 생각 정리되면 만나자고 요구하는 부분 말입니다.

 

상윤씨는 노멀로그에 있는 많은 글들을 읽으셨다고 하는데, 그 글의 대부분은 ‘수험생인 상대’에 대한 글이지 않습니까? 때문에 그걸 보고 내린 결론은

 

-고시라는 게 강박을 가지게 하기에 상대가 그런 것.

-이별의 아픔보다 불합격의 아픔이 더 클 수 있기에 그런 것.

-그게 해결되면 고민이 없어질 테니, 당당히 유혹(응?)하면 되는 것.

 

인 것이고 말입니다. 동시에 자신에 대해 살펴봐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헤어질 때 친구로 남자는 식의 대시는 한 번 했으니 그걸로 된 것’ 정도로 간단히 결론을 내버리시고 말던데, 지금이라도 ‘상대’에게 초점을 두던 것에서 벗어나 ‘상대가 봤을 나’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보셨으면 합니다. 그러면 무슨 말을, 어떻게 전해야 할지 갈피가 잡히실 테니 말입니다. 더불어 ‘그녀가 날 찼다’는 것에만 너무 꽂힌 까닭에 ‘그녀가 마지막이라며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를 놓치지 말길 바라며,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공감과 좋아요,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리메2019.03.27 02:21

수정/삭제 답글달기

감사히 읽고 갑니다 ^^

1등2019.03.27 02:24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오 밤늦게까지 메뉴얼을 쓰기 위해 달리신 모습을 상상하니 멋지네영

ㅁㅍㄹ2019.03.27 05:30

수정/삭제 답글달기

흥미롭지 않은 사람 그러니까 게임의 엔피씨 같은 사람인거죠.

ㄱㄴㄹ2019.03.27 06:41

수정/삭제 답글달기

깊은 생각을 드러낸다는게 쉬운 일은 아닌것 같아요. 진짜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는게 무서운 것 말고도 깊은 생각이라는거 자체가 뭔지 잘 모르겠습니다. 예를 들어 뭐가 있을까요?

지혜1222019.03.27 06:50

수정/삭제 답글달기

'나빠 나 차다니"'라니.. (깜짝)

뫼르소12019.07.04 07:05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거기서 식겁..

로로마2019.03.27 06:53

수정/삭제 답글달기

사람이 무슨 공략게임 캐릭터 하나가 아닌데 너무 단순하게만 보고 계신 건 아니신지요.

지나가던남자32019.03.27 10:40

수정/삭제 답글달기

마치.. 제 예전 모습 보는거 같아 뜨끔 하면서도 열심히 읽었습니다. 근데 이런건 성향이나 가치관 문제라서ㅠㅠ 잘 맞는 사람이 나타나길 비는수 밖에요...

Tone and Manner2019.03.27 11:13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수험생활 중 연애를 한 적이 있는데(상대도 수험생이었구요), 정말 힘든 것 같아요. 감정이 일어 연애를 하게 됐지만 공부에 온전히 집중해야될 시기에 이 연애가 혹시 현실도피가 아닐까 하는 생각에 스스로 죄책감도 들었고, 그러다보니 상대와 이야기 할 때도 입바른 소리만 하게되고, 좀 더 솔직하지 못하게 되고. 그러다보니 썸탈 때보다 더 불편하고 어색해지더라구요. 결국 상대도 이런 걸 느꼈는지 먼저 이별을 통보했습니다(상대가 먼저 대시했음에도요). 그때 전 못나게도 이 관계의 문제점을 솔직하게 터놓고 얘기하기보단 "넌 처음부터 그냥 나한테 장난질 해본거라고 생각한다" 뭐 이런 내용으로 관계가 틀어진 것에 대해 상대 탓 하기 급급했던 것 같습니다(저의 이런 모습에 상대는 가장 실망하고 놀라더군요). 사연을 읽으며 예전 생각이 나네요. 지금은 내가 조금 더 나은 사람이 되어있기를 바라며 이만. 좋은 글 감사해요!

김문도2019.03.27 22:14

수정/삭제 답글달기

잘 보고 갑니다.

2019.03.27 22:29

수정/삭제 답글달기

“흥흥, 나빠 나 차다니” 는 충격을 넘어 미저리급 멘트인데요...진짜 이런 멘트를 카톡으로 보낸거에요? 아 그녀가 상윤씨를 차단했을거라고 확신합니다. 공부하다가 문득 생각나면 몸서리를 치며 한동안 수험생활에 방해가 될 정도의 데미지를 초래하셨네요.

별나비려2019.03.28 02:56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저 몇년전에 한창 힘들때 무한님 글보면서 얼마나 위로와 힘이 되었는지 몰라요.. 무한님 덕분에 저도 제 자신을 돌아보면서 더 나은 사람이 된 것 같습니다. 마음속으로 항상 감사드리고 응원해요!

큐빅2019.03.28 10:22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런 말투는 고등학생이 해도 힘든 말투입니다만... 앞으로는 참아주시길 바랍니다;

상윤2019.03.28 10:42

수정/삭제 답글달기

글을 여러번 읽고 반성많이 했습니다 무한님이 보셨을때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으시다니 ....
앞으로 다음 인연과는 좋은연애 하겠습니다 피드백 감사드립니다 ^^

인프피2019.03.28 17:3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연애라는 게 어려워요. 제 경우도 상대가 힘든 상황이니까, 상대를 배려해주자 생각해서 하는 말이나 행동이 관계를 너무 얉게 만들어 버리더군요., 상대에게 솔직한 제 생각이나 제 모습을 보여주기 보다는 '좋은 애인'으로서의 가짜 자아만 보여주게 되어서요 ㅜㅜ 우리 다음 번 연애는 더 깊게, 진득하게 해보아요...!!

봄빛달2019.03.31 04:57

수정/삭제 답글달기

다음에는 좀 더 상윤님을 보여주는 연애를 하실 수 있을 거예요! 가장 나다울 때 가장 매력 있는 거 같더라고요 :)

응원할게요!

괴기2019.03.28 14:07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 한심하다. 구체적 사례없는데 인성 포장하네..

2019.03.29 08:36

수정/삭제 답글달기

보통 무한님 국민은행 통장 거는대 이번엔 카카오뱅크 통장으로 바꿔네요^^

피안2019.03.29 17:17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도 잘보고 갑니당

리에곰2019.03.30 14:33

수정/삭제 답글달기

댓글을 쓰려 했는데 별로 쓸 말이 없다는데 당황했어요 @.@ 시험공부할 때는 같이 공부해주는 거죠. (도서관이나 커피숍에서 다른 책을 읽거나..) 연애한 지가 5년이 넘어가니 감도 없네요 ㅜ.ㅜ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