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제가 읽으며 그 내용을 가장 파악하기 힘든 사연이, ‘왜, 어떻게’가 없는 사연입니다.

 

-여행 가서도 남친이 제게 실망해 싸웠어요.

-제가 말실수를 한 이후로 남친이 냉랭하게 대했어요.

-만나서 풀고 예전처럼 지냈는데, 남친 태도가 미묘하게 변했어요.

 

왜 싸웠는지, 어떤 말실수를 한 건지, 어떻게 변한 건지 등이 없는 저런 이야기를 들을 때면, 마치 ‘폰이 안 돼요.’ 라는 얘기를 듣는 기분이 듭니다. 폰이 안 된다는 말만으로는 화면이 안 나온다는 건지, 전원이 안 들어온다는 건지, 인터넷 연결이 안 된다는 건지, 터치가 안 된다는 건지, 배터리는 바꿔 끼워 보았는지 등을 전혀 알 수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때문에 해줄 수 있는 말이라고는 ‘침수를 당했거나 떨어뜨렸나요?’나 ‘어떻게 안 되는 건가요?’, 또는 ‘전원 껐다가 켜보세요.’ 밖에 없는 것이고 말입니다.

 

Y양이 주신 사연 역시 설명이 그냥 막연하게만 되어 있기에, ‘헤어지고 싶지 않아요. 방법은?’ 이라는 그 질문에 답을 하기가 참 난감합니다. 막연한 질문에 막연한 대답을 하자면 ‘그럼 다시 잘 해보세요.’ 정도가 될 텐데, 어제 삼겹살 맛있게 구워 먹고 생긴 에너지를 이런 의미 없는 문답에 쓰는 건 서로에게 낭비이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Y양의 질문에 대해선, 연애 중 보인 Y양 태도의 문제와 함께, ‘결혼 약속까지 한 사이라고 해도 주의해야 할 점들’에 대해 말하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해 볼까 합니다.

 

결혼 약속까지 한 남친과 싸웠는데 연락이 없어요. 헤어지기 싫어요.

 

연애고 결혼이고를 떠나, 친구나 지인과의 관계에서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은 결국 연인 관계에서도 분명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어쩌면 사소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늘 늦는 지각의 문제.

-자꾸 지적하고 화내는 문제.

-화가 나면 폭언을 하는 문제.

-극단적으로 이별을 자꾸 말하는 문제.

-한쪽만 일방적으로 돈을 쓰는 문제.

 

등은, 철판을 굽폈다 폈다 반복할 때처럼 그 피로가 축적되어 아예 관계를 두 동강 낼 수 있는 것들입니다. 처음에 별문제가 아닌 것처럼 보이는 건 ‘점점 좋아지겠지’ 하는 기대와 당장은 마냥 좋은 큰 애정 덕분인 거지, 상대가 ‘그래도 되는 사람’이어서 그런 건 절대 아니며 전부 다 이해해 줄 수 있는 사람이어서 그런 것 역시 아닙니다.

 

Y양의 사연엔 여기다 옮겨 적지 말라고 한 이야기들 외에

 

“남친이 항상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하면서 저에게 기회를 많이 줬어요.”

“남친이 제게 확신을 가지고 결혼 얘기를 한 후, 저는 마음을 놓아버린 것 같아요.”

 

라는 부분들이 나오는데, 이런 지점들을 종합해 보면

 

-‘다시 안 그러겠다’고 말은 했지만, 바뀌지 않는 부분이 많았음.

-여러 번 헤어져도 결국 또 만나왔으니, 다툼이나 이별에 별로 긴장하지 않음.

-결혼하기로 했으니 다 된 거라 생각해, 관계에 그다지 공을 들이지 않음.

 

라는 부분들이 이 연애를 피폐하게 만들고 만 것 같습니다. 상대가 진심으로 불편함과 불공평함을 느껴 이쪽에게 호소하는 것들도 ‘잔소리’로 듣고 만다거나, 어차피 결혼하기로 한 거니 연애에 공들이는 건 접어두고 ‘결혼 후 편한 생활’ 같은 것만을 바라고 있다거나 하면서 말입니다.

 

이런 이유들로 인해 결혼의 문 앞에서 갈라서는 커플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결혼을 약속하긴 했지만 그걸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한쪽이 손을 놓고 있어 다른 한쪽을 지치게 한다든지, 결혼까지 약속했으니 헤어질 일 없다 생각해 그냥 짜증 부리고 있는 본성 그대로 행동하다 인간적인 실망을 안긴다든지, 결혼 후 이쪽에게 손톱만큼의 피해도 오지 않게 하려 상대를 들볶고 약속을 받아내려 하다 결국 결혼에 회의적으로 만들고 마는 일이 벌어지는 것입니다. 상대가

 

‘이런 식이라면, 결혼해서 사는 건 거의 수감생활일 것 같다. 나에게 행복이나 즐거움이 되는 건 전혀 없고, 전부 고쳐야 하거나 의무적으로 해야 할 일들만 늘어나는 것 같다.’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을 때, 결혼 약속까지를 포함한 관계 전체에 대한 포기를 하는 거라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이런 갈등은, 연애하다 그냥 싸우고 토라진 채 연락 안 하고 있다가, 며칠 후에 화해의 제스쳐를 보이며 다시 만나왔던 것처럼 해결되긴 힘듭니다. 대부분 ‘홧김에’가 원인인 연애시절 이별 수준이 아니라, 둘이 함께하는 미래에 대한 잿빛 전망이 그 원인이기 때문입니다.

 

Y양은 제게

 

“남친은 돌아올까요? 연락을 기다리면 연락할까요? 남친과 다시 대화를 나누게 되었을 때, 제가 뭐라고 해야 남친을 다시 잡을 수 있을까요?”

 

라고 질문하셨는데, 지금은 예전처럼 그냥 수동적으로 있던 것에서 벗어나 Y양의 솔직한 심정과 둘의 연애를 돌아보며 느낀 것들을 말해야 할 때입니다. Y양은 상대와 꽤 오래 사귄 까닭에 ‘말 안 해도 남친이 날 잘 아니, 내 마음을 다 알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지금 Y양이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있는 건 상대의 결정을 받아들인다는 것이며, 사과할 생각이 없다는 것이고, 그건 자칫하면 끝까지 혼자 자존심만 세우고 있는 걸로 보여질 수 있는 위험한 일입니다.

 

더불어 Y양은

 

-굳이 문제가 되었던 부분에 대해 쑥스럽게 얘기하며 사과하기보다는, 그냥 다시 웃고 떠들며 아무 일 없었던 듯이 지내면 되는 것. 그게 다 풀렸다는 증거.

 

라고 생각하는 타입인데, 이건 그렇게 덮어두고 넘어갈 수 있는 문제가 절대 아닙니다. 그간 서로 잘 안다고 생각해서 칭찬도 제대로 안 하고, 사과도 제대로 안 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꼭 떠올려 보시길 바라며, Y양이 상대의 동반자가 되기 충분히 적합한 사람이며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알려야 할 때라는 걸 잊지 마셨으면 합니다. 제게 말한 반성과 후회의 말들 절반만 남친에게 전달해도 이건 해결될 수 있는 일이니, 서로의 부재에 너무 익숙해지기 전에 얼른 다시 연락하셨으면 합니다. 자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공감과 좋아요, 댓글은 다음 매뉴얼을 부릅니다.

Ascalon2019.09.28 19:04

수정/삭제 답글달기

일등인가?!

흰종이에까만글씨2019.09.28 20:31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러하시군요

김문도2019.09.28 21:24

수정/삭제 답글달기

잘 보고 갑니다.

작크와콩나무2019.09.28 23:4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쿠로체2019.09.29 21:48

수정/삭제 답글달기

다시 만들면 됩니다. Y양 힘내요!

ㅇㅇ2019.09.30 08:17

수정/삭제 답글달기

안일한 사연이어따..

잉여토기2019.09.30 09:2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대화를 먼저 시작해 풀어나가야 할 때 같아요.
어쩌면 이번이 마지막 기회일 수도 있을 거 같아요.

피안2019.09.30 12:07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도 잘 읽고 갑니다.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는 마음이란 건 없죠
어떤 식으로든 표현해야 하는 것 같습니다.

장미2019.09.30 13:32

수정/삭제 답글달기

상대가 이렇게 하면 나도 이렇게 하겠다는 수동적인 태도 말구요.
본인의 진심으로 그사람과의 관계를 지키고 싶다면 진솔하게 대화해보길 권합니다.
상대가 왜 그렇게 까지 화가났는지, 이관계를 놓으려고까지 생각하게 되었는지 정말 두분이서
진솔하게 대화해보세요.

그리고 상대의 결심이 확고하다면, 인정하고 정리하는겁니다.

동그리2019.09.30 13:45

수정/삭제 답글달기

글이 올라와있어서 오늘도 기쁘네요!
대화는 연애 뿐만 아니라 인간관계에서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덮어두는 건 아무 문제도 해결해주지 않더라구요.

Years2019.09.30 18:15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 글 반갑게 잘 읽었습니다.

플라썸2019.10.01 10:40

수정/삭제 답글달기

안일하게 연애하는데 상대방이 행복할리가 없잖아요?

다음 매뉴얼~~ 다음 매뉴어얼~ ㅎㅅㅎ

ui2019.10.01 12:35

수정/삭제 답글달기

으아...;;;;

ㅁㅍㄹ2019.10.02 06:09

수정/삭제 답글달기

방법은 미래를 같이 걸어갈 사람으로 변하는 것뿐이겠죠. 미션 임파서블일듯

ㅇㅇ2019.10.02 13:11

수정/삭제 답글달기

노멀로그를 통째로 정주행하다보니 새 글이 올라온 것을 못 봤네요. 언제나 재미있게 잘 읽고 있습니다~
언제나 대화가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몇 년째 읽으면서도 실천이 힘드네요 ㅠ ㅠ

Ace2019.10.06 00:44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우, 저런 게 제일 무서운 것 같아요. 소리 없이 오랫동안 축적되어 온 피로감과 인간적인 실망. 사소한 피로감이 누적될 때 미리 경고라도 있었으면 고쳤을 수도 있으련만, 나중에 쌓이고 쌓여 버리면 돌이키기가 어려우니..

결혼까지 이야기했던 소중한 사람인데, 남자친구랑 충분히 대화해서 잘 해결되셨으면 좋겠네요!

suri2019.10.10 18:42

수정/삭제 답글달기

개인적으로는 저렇게 '문제가 된 부분을 이야기하며 쑥스럽기 보다는 그냥 웃고 떠들며 아무 일도 없었딘 듯이' 넘어가는 사람들 싫어합니다.
남한테는 상처주고 자기혼자 하하하 그러니 너도 니 상처는 내 모르겠고 너도 하하하해라
화끈하고 뒷끝없다고 말하는 사람 중 저런 사람들이 좀 있는데 제가 느끼는 건 뒷끝없음을 방패로 자기 하고싶은 대로 상대방을 막 대하는 사람들이에요
진짜 별로임.

아아...2019.10.10 21:53

수정/삭제 답글달기

10년 넘게 노멀로그 애독자입니다...

노멀로그에서 사람은 다 다르다
남을 막대하는 게 아닌 정도내에선
포용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런 말들을 항상 새기면서 지냈는데..

배려랍시고 하는 것들을
싫어하는 사람도 있네요.
다들 성격에 맞춰 살아가는거겠지요.

진심이 있다면 형식은 크게 필요가 없다는 사람도 있고, 형식이 진심을 보여준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네요.

이제 결혼을 합니다.
많이 배웠습니다.
앞으로도 재밌는 글 많이 부탁드려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