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불펌하지마세요

어제 발행한 [수원으로 맞짱을 뜨러 간 부산싸나이]를 아직 읽지 않으신 분께서는 앞의 글을 먼저 읽으시길 권합니다. 전혀 상관이 없는 이야기처럼 보이실지 모르지만, 인물에 대한 설명이 앞의 글에 나와있는 까닭에 이 글만 읽으시면 대략 재미가 반감되실 수 있습니다.


은규형 - 와, 점마 먼데?

혁주 - 아까부터 저러고 있더라고.

은규형 - 쥑이네. 점마 일 내는거 아이가?


창밖에는 환자복을 입은 남자와 사제복(민간인 옷)을 입은 여자가 있었다. 면회객들은 지정된 병원입구 면회객실 이상의 진입이 불가능하지만, 면회객실을 지키는 기간병들의 눈을 피해 병원 뒤쪽까지 여자를 데려온 듯 했다. 병원 뒤쪽에는 '한마음 쉼터'인가 하는 공원 비스무레한 것이 있었는데,경사진 곳의 계단을 좀 오르면 배드민턴을 칠만한 평지가 있고, 거기서 좀 더 올라가면 앉아서 쉴수 있는 벤치가 있었다.

벤치 위에는 나무로 된 지붕이 넓게 설치되어 있어 비가 들이치지 않았다. 병실에서 생활하는 환자들의 경우, 우산을 가지고 있지 않은 까닭에 비오는 날에는 그곳까지 올라갈 일이 없었다. 환자복을 입은 그 병사도 알고 있는지, 둘은 대담한 장면을 연출하시 시작했다.

꽤나 멀리 떨어져 있는 관계로 둘의 얼굴 확인이 불가능한 것은 물론이고, 그저 남자와 여자라는 것만 구별할 수 있는 정도였지만 군인들은 초인적인 힘으로 그들의 행동을 분석하고 있었다.

혁주 - 아깐 서서 비비고 껴안고 난리를 치더니, 남자가 입질이 왔는지 벤치에 앉더라고

병수 - 에이, 저러다 말겠지, 저기서 뭐 하겠어?

무한 - 뭘 해?

병수 - 아.. 형 쪼옴~

무한 - 미얀

은규형 - 저 봐봐봐봐 가시나 뭐하는데?


남자 앞에 서 있던 여자는 자신의 상의를 남자의 머리에 덮어 씌운 채 장난을 치는 듯 보였다. 그 장면을 창너머로 지켜보고 있는 모든 수컷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그 비슷한 촉감들을 떠올리고 있는 듯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어느새 이비인후과와 비뇨기과의 거의 모든 환자들이 창문에 달라붙어 그 장면을 지켜보고 있었고, 병동에는 침 삼키는 소리만 크게 울리고 있었다.

은규형 - 손기술 들어갔다 아이가

여자의 상의에서 머리를 빼낸 남자는 머리대신 손을 여자의 상의에 집어넣고 있었다. 은규형의 '손기술'이라는 말에 애써 쿨한 척 책을 보고 있던 정민이형도 창가에 붙었다.

혁주 - 와, 나 이거 지통실(사회의 경찰서라고 생각하면된다)에 보고(신고)해야겠다.

은규형 - 아이다.

혁주 - 응?

은규형 - 아직 안 무긋다 아이가.(응?)


은규형의 만류로 데스크로 뛰어가려던 혁주가 돌아왔고, 우리는 다시 숨죽여 창 밖의 커플을 관찰하기 시작했다.

남자의 무릎에 여자가 앉았고 둘은 격렬히 얼굴을 비벼댔다가, 꼭 껴안고 있다가, 서로의 애정을 확인하는 듯 원숭이처럼 머리카락을 헝클어 트리기도 하고 다시 원상태로 돌려놓기도 하며 지루한 전초전(응?)을 벌이고 있었다.

홍대 미대를 나왔으며, 같은 병동에 있는 녀석들이 작업녀(?)의 사진을 가져오면 초상화를 그려주느라 우리들 사이에서는 예술가로 불리던 정민이형도 기다림에 지쳤는지 짧은 탄식을 내뱉었다.

정민이형 - 버퍼링 너무 긴거 아니냐?

어미새를 기다리는 아기새들처럼 브레송이 이야기한 '결정적 순간'을 기다렸다. 거사를 앞두고 벤치로 올라오는 계단과 주변을 수 차례 확인한 그 커플은 드디어 일을 저질렀다. 은규형은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소리쳤다.

은규형 - 혁주야, 연락해라

혁주는 데스크로 뛰어가 지통실로 전화를 걸었다.

혁주 - 충성, 602병동 이병 김혁줍니다. 한마음 쉼터에서 환우와 면회객이 이상한 짓을 하고 있습니다. 잘못들었습니다? 아닙니다. 면회객 맞습니다. 여잡니다.

잠시 후, 완장을 찬 당직사령(사회로 지차면 파출소장)과 M16을 든 기간병(사회의 경찰)이 유유히 '한마음 쉼터'의 계단을 올라가는 모습이 보였다. 커플? 그 커플은 둘만의 퍼포먼스를 하는 일에 정신이 팔려 계단으로 누가 올라오는 지도 몰랐을 것이다. 아니, 총을 든 병사 둘과 당직사령이 올거라곤, 꿈에도 생각을 못했을 것이다.

부리나케 환자복 하의를 올리는 그 병사를 보며 병동의 모든 군인들은 환호했다. 웃겨 죽겠다는 듯 눈물을 흘리며 박수를 치거나 연신 '완전,대박' 같은 환호성을 질렀다. 당직사령은 그 커플을 데리고 한마음 쉼터를 내려왔고, 직접 확인하진 못했지만, 그 이후의 일에 대해서는 여러 소문이 있었다. 병사라고 생각한 그 환자는 간부였던 까닭에 병원에서 강제퇴실 당하는 걸로 마무리가 지어졌다는 얘기가 있었고, 영창을 가서 군생활을 더 하게 되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물론, 둘 다 믿을 건 못 된다. 나 역시 그 커플의 소식을 묻는 녀석들에게, 남자는 알고보니 내 고등학교 동창이었다는 이야기와 학창시절부터 대단했던 녀석의 무용담을 들려줬으니 말이다.

그 녀석과 정말 고등학교 동창이었냐고?

군대에선 70%가 뻥이다.




▲ 무한의 다른 이야기들이 기대되시는 분은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세요. 추천은 무료!






<연관글>

수원으로 맞짱을 뜨러 간 부산싸나이
파출소에 간 형의 진술서, 경찰을 사로잡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방금 경험한 네이트온 메신저 사기


<추천글>

혈액형별 특징으로 알아보는 연애의 기술
그와 헤어진 것은 당신 잘못이 아니다
나쁜여자에게 배워야 할 연애의 기술
그녀와의 만남, 실패하지 않는 대화의 기술
소개팅 이후, 마음에 드는 상대 공략방법

이전 댓글 더보기

정기사♡2009.10.16 14:56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대박인데요!ㅋ
아~그냥 그대로 두지~ㅋㅋ
신고는 왜 하셔담~ㅋ

위키백과2009.10.16 15:15

수정/삭제 답글달기

종종 너무 다른분이 글을 쓰고 있나? 싶을정도로 무한님의 글은
인도의 한 신이름중에 시바 라는 분있죠? 백개의 손 인가?
다른 색깔과 분위기가 있고 톤도 그렇고 암튼 신 입니다

지나가다가2009.10.16 16:22

수정/삭제 답글달기

하악 ..오늘도..들어와 버렸어..

칠흑날개2009.10.16 16:44

수정/삭제 답글달기

남친 면회갔을때가 생각나네요.
헌병아자씨들이 남친에게 경고를 줬죠.
우린 뜨거운(!) 사랑을 나눈건 아니였다구요.

벌써 2년이 다되어가는 이야기군요 흐흐.

雜學小識2009.10.16 18: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

ㅋㅋ
이번 글 역시, 대박이네요.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블루로미오2009.10.16 18:25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글을 읽으니 말도 안되는 저의 군대이야기가 생각납니다.

군대..
그곳은 말도 안되는일들이 하루에도 몇번씩 일어나는곳.

원더랜드.

강인탁2009.10.16 18:28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찌이리 글을 재미있게 잘쓰십니까??ㅎㅎ

정말 재믿습니다.

자주와서...읽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글값은 담에 연락하시면..

현찰을 준비하던지..

술을 좋아하시면...술을 사드리던지..

아가씨를 원하시면...제가 여장을 하는 한이 있더라도..^^;;

정입니다...2009.10.16 18:42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나...이거 실제로 있었던 일로 아는데..

양주 병원의 써도 되는거야?

betty2009.10.16 19:24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두 버퍼링.....ㅎ

우연히2009.10.16 21:02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연히 들어왔는데 넘 재미있어요.

허허 참2009.10.16 21:42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거 표현하긴 난감하지만 길가에서 막 교미 중이던 개들을 떼어놓는 게 계속 연상되네요 -_-;;;;;

솔로부대독일지부2009.10.16 22:18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 이건.. 정말!!
그 현장에 있던 사람처럼
바짝 긴장(!)하며 읽고 있었는데
끝은..ㅋㅋㅋㅋㅋㅋㅋ

역시 군대얘기의 결말은 다 똑같군요!ㅋㅋ

원거리연애2009.10.17 02:01

수정/삭제 답글달기

푸하하하하
재밌네요..!!
역시~ 최고~

뻥?2009.10.17 02:38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운 친구들~.

스무살2009.10.17 04:18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ㅋㅋ

그래도 다음엔 신고하지 마세요~

한창 달아오를때 떼어지는 슬픔은...

오죽하겠습니까;;; ㅠ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결2009.10.17 06:33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화질 한 넘 패 직기뿌까? 뻥이야!!

겪다2009.10.18 02:55

수정/삭제 답글달기

단결님 왠지 겪어 본 듯--------ㅋㅋㅋㅋㅋㅋㅋ

거위소녀2009.10.17 13:42

수정/삭제 답글달기

군단병원 의무병하던 첫사랑 생각나네요~
거기는 얼마나 사람들이 버글버글하던지...
지금도 그 동네 지나갈때면 저의 불같던 20대가 생각나네요.

에고고 비오니 허리 쑤셔요

규에요2009.10.19 18:29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대박.ㅋ
군대 얘기의 70%가 뻥이면요..ㅋㅋㅋ
이것도 뻥인건 아니죠??ㅋㅋㅋ

NABI2010.02.02 14:00

수정/삭제 답글달기

뭔가 재밌는걸 기대했는데...
갑자기 옆으로 샌거같은 그런느낌??ㅋㅋ
근데...그커플은 참 대담하시네요..
ㄲ ㅑ ~~~~

jini2010.11.13 06:07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글들을 오늘 우연치않게 접했습니다.
글을 참 맛깔나게 잘 쓰시네요.
지금도 이글 저글 다 읽고 있습니다.
이글 또한 아주 잘 읽고 갑니다.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