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어제 영화 <의형제>를 보고 왔습니다. <아바타>나 <전우치>를 보고 왔을 때에는 아무 얘기도 없더니, 왜 갑자기 영화 보고 온 이야기를 꺼내냐구요? 눈치 빠르신 분들은 벌써 예매하러 가실텐데요 ^^


아래는 외부 연재 본문 일부와 링크 입니다.


2. 자기 안에 또 다른 자기가 있다는 남친

어떻게 보면 심각하지만, 간단한 문제일 수 있다.

남친이 가끔 이상한 소리를 하는데. 군대에 가서는 더 심해졌어요.
자기 안에는 또 다른 자기가 있데요.
그러면서 자기가 제어하지 못할까봐 겁난다구..

저를 정말 사랑하지만 또 다른 자기는 어떤지 모르겠다는 말도 하고
그런 얘기를 할 때 마다 무서워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정말 심각하게 얘기를 나눈 적이 있는데.
저랑 헤어지고 싶어서 그러는 걸까요?


그래도 남자친구분은 아직 양호한 편이다. 내가 본 사연 중에는 남자친구 안에 빨강, 주황, 노랑...... 이런 식으로 7가지 자신이 따로 존재하는 사람도 있었다. 월화수목금토일 매일 다른 색깔의 남자친구와 만나는 것 같은 기분을 느끼다가 어느 날은 '블랙'이 찾아오기도 했다고 한다.

사춘기를 보낸 남자들이라면 대부분 겪은 경험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일곱색깔은 아니더라도 자기 안의 또 다른 자아가 존재하는 느낌. 내 주변에서도 그런 얘기를 한 사람들은 꽤 있으니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좋다. 헤어지고 싶어서 그러는 거라기 보다는, 약간의 강박 증상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이 말을 이상하게 생각하진 마시고, 전문의와 상담해 보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일곱색깔의 남친과 사귄 그 여자 분처럼

"오늘은 누구야?"

이런 놀이(응?)를 해 보시는 것도 괜춘할 것 같다.


이런 남친, 정말 대책이 없는 걸까? 보러가기(클릭)




▲ 손가락 버튼 잊지 마시구요! 좋은 하루 되세요! 






<연관글>

남자에게 먼저 반한 여자가 지켜야 할 것들
연애에 관한 여자의 심한 착각들 Best 7
여자들이 연애하면 힘들어지는 남자유형 세 가지
남자들이 반하는 여자의 매력적인 모습들
남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문자메시지' 공략방법



<추천글>

회사밥을 먹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이전 댓글 더보기

10042010.02.05 13:56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또다른 자기가있다..
의미심장한 말이군요
휴가나오면 조심해야할듯?ㅋ

모닝커피2010.02.05 13:59

수정/삭제 답글달기

글 읽구 왔어요!! 곰신들의 고민은 참 귀여움...

그니2010.02.05 14:01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어제 의형제 봤습니다. ㅋㅋ

어장밖녀2010.02.05 14:15

수정/삭제 답글달기



내 안엔 다른 내가 있다고 한다면...
정말 핑계거리가 없는 거절이라고 느껴질듯해요.

근데 남자들은 진짜 나외의 다른 인격이 있다고 믿는겐가? 말도 안돼!

까악거리기2010.02.05 14:18

수정/삭제 답글달기


17등을 위하여 (응?)

얼루어2010.02.05 15:13

수정/삭제 답글달기

중독자처럼 매일매일 보게되는 노멀로그~
넘잼있고, 정말 공감대도 많이...아주아주 많이..ㅠ 되서
가끔 제손발 오그라든다는.. 제가했던 행동때메^^

암커밍투유2010.02.05 15:47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오+_+ 의형제 보러 조만간 영화관에 가야겠네요

그르지말자2010.02.05 17:50

수정/삭제 답글달기

teatea2010.02.05 19:01

수정/삭제 답글달기

며칠 전 어쩌다 알게 된 블로그...
정말 무료한 일상 중에 발견한 오아시스~!!!

여기오는 재미로 살고 있어요 ㅎㅎ

2010.02.06 00:08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시라노2010.02.06 00:22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은 누구야? 빵 터졌습니다 ㅋㅋㅋ

한국은 새벽2010.02.06 05:17

수정/삭제 답글달기

일찍들 일어나셨네요~ 아님 아직 금욜밤의 연속?

이번에 한국가면 책 사볼께요. 항상 감사, 무한님.

몽고2010.02.06 09:52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할루 에브리바리 할루~

ㅋㅋ잼있게 읽고 갑니다


즐주~

덧>국민요정 이뿌니 뽀레버~~ㅎ

betty2010.02.06 13:03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도 이를 악물고 근엄한 표정을 짓고 있어요.

무한님, 즐거운 주말~~~~

레디오수타2010.02.07 09:45

수정/삭제 답글달기

일곱색깔 자아를 가진 남친이

즐겨 부르는 노래가 있다죠?


" 내 속엔...내가 너무도 많아...."


조성모가 부릅니다.

"가시나무새"

두마디V2010.02.08 11:26

수정/삭제 답글달기

보러가야지

깡이2010.02.11 12:31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 다른 내가 있다는 느낌이 한국에 있을 땐 강하게 들었는데
직장 관두고 나니까 사라졌단 느낌이 들어요.
그래서 요즘은 맘이 좀 편하다는..^^

excalibur cigars2011.06.26 18:51

수정/삭제 답글달기

거라 생각한다. 일곱색깔은 아니더라도 자기 안의 또 다른 자아가 존재하는 느낌. 내 주변에서도 그런 얘기를 한 사람들은 꽤 있으니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좋다. 헤어지고 싶어서 그러는 거라기 보다는

Panic Attacks Treatment2011.12.03 21:26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 다른 내가 있다는 느낌이 한국에 있을 땐 강하게 들었는데
직장 관두고 나니까 사라졌단 느낌이 들어요.

Panic Attacks Treatment2011.12.03 21:26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 다른 내가 있다는 느낌이 한국에 있을 땐 강하게 들었는데
직장 관두고 나니까 사라졌단 느낌이 들어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