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글모음/작가지망생으로살기

택배기사와 벌인 숨막히는 심리전

by 무한 2009. 9. 3.
택배기사분들의 센스에 관해서는 이미 웹 여기저기에 이야기들이 퍼져있다. 특히 내가 가장 재미있게 봤던 내용은 아래 이미지로 첨부하는 택배기사와 어느 학생의 문자다.







사실, 이야기를 반 정도 짜 놓았던 소설이 있는데, 택배기사가 주인공인 본격 추리 스릴러(응?) 물이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친구와 대화를 나누던 중 그 소설을 쓰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무한 : 야, 이거 대박이야. 잘 들어봐. 어느 아파트에서 연쇄살인사건이 일어나. 범인은 밝혀지지 않았고, 노후된 아파트라 CCTV가 있을 턱이 없어. 사건은 아무런 실마리도 없이 흘러간단 말이야.

친구 : 요즘은 웬만하면 용의자 파악하지 않나?

무한 : 아냐, 못 파악한거야. 음.. 파악했다고 해도 한 삼십대? 그정도의 남자라는 것만 밝혀진거지.

친구 : 그래서?

무한 : 근데 택배기사가 그 연쇄살인이 자신이 담당하는 아파트에서 일어났다는 걸 알고는 사람들에게 물어서 피해자들의 집을 알아보니, 이상하게도 자신이 방문했던 집들이라는 걸 알아차려.

친구 : 오호.. 택배에 뭔 장치가 되어 있었나?

무한 : 아니, 그런건 아니고, 그 피해자 중에서 마침 택배를 받을 수가 없으니까 1층 자전거 바구니 안에다가 물건을 넣어 달라고 부탁했던게 생각나.

친구 : 그 물건이 아직 있는거군.

무한 : 응. 혹시나 하고 가 봤더니 이상하게 가볍다고 생각했던 그 박스가 있는거야. 아직 주인이 못 찾아간거지.

친구 : 상자 안에 뭐가 들었는데?

무한 : 집에와서 그 상자를 받고 고민해. 혹시나 이 상자를 열었다가, 안에 이상한게 들어있어서 자신도 죽지 않을까 하는 고민도 되고, 그러다가 이 상자의 원래 주인은 상자를 열어보지 않았는데 죽었다는 걸 생각해 내지. 그리곤 조심스럽게 상자를 열어.

친구 : 뭔데? 뭐 들었어?

무한 : 국화야. 다 시들었지. 이 택배기사는 소름이 돋았어.

친구 : 죽음의 암시 같은건가? 그 다음엔?

무한 : 아직 그 다음은 생각중이야. 여러 스토리가 있는데, 뭐가 좋을지 모르겠어.

친구 : 그럼 범인은 누군데?

무한 : 범인은 택배기사야.

친구 : 뭐야 ㅡ.ㅡ; 택배기사가 왜 죽여?

무한 : 그래서 고민이야. 죽일 이유가 없어. ㅅㅂ

친구 : ... 근데, 그 비슷한 얘기 나 알어.

무한 : 뭔데?

친구 : 옛날에 진실 혹은 거짓 이었나? 거기서 나왔던 건데, 외국 어느 나라에서 우체부가 맨날 무료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가, 자기한테 '좋은하루 되세요' 였나? 아무튼 뭔가 그 조용한 일상을 깨는 물음을 하던가 인사를 건네면 그 사람을 죽여. 무슨 효과라든가? 무슨 병 같은 거였는데 기억은 잘 안난다...

무한 : 아.. 그래? 그럼 누가 범인으로 하지? 형사가? 아니야. 형사가 죽일 이유가 없지. 경비아저씨? 아니야 경비 아저씨도 너무 뻔해. 그냥 싸이코패스? 그럼 너무 허무하잖아. ㅅㅂ 일주일을 고민해도 답이 안나네.. 그냥 딴거 써야겠다. 아, 딴 얘기도 있어. 이번에는 모텔 얘기인데......



택배기사가 주인공인 소설을 쓰지 않기로 마음을 먹은 다음날, 차가운 농촌남자답게 늦잠을 즐기고 있을 때, 이른 아침부터 전화가 왔다.

무한 - "여보세요?"

남자 - "전화를 왜 이렇게 늦게 받아요?"

무한 - "아.. 꿈 속에서 날개옷을 훔치던 중이라.. 근데 누구세요?"

남자 - "택배에요. 11시에 집에 계시죠?"

무한 - "네..."


요쿠르트를 다 마시고 난 다음 혀에 남아있는 무언가처럼 찐득한 목소리였다. 정신을 차려보니 상대는 이른 아침부터 전화를 걸어 나에게 짜증을 내고 있던게 아닌가.

'이따가 찾아오면 복수를 해 주겠어'

하지만 괄약근에 힘을 주며 했던 다짐은 그 택배기사를 보는 순간 거짓말처럼 잊혀졌다. 초인종을 놔두고 문을 두드리는 그 소리부터 보통의 택배기사가 아님을 알 수 있었다.

오른팔에는 담배로 지진듯 여러개의 흉터가 자리잡고 있었고, 왼팔 팔뚝에는 한문인지 한글인지 모를 문신을 보는 순간 내 심장은 얼어 붙었다.

'서..설마.. 내 소설속에 나오는...'

잠깐의 침묵이 흘렀을 때, 나는 재빨리 신발장에 있는 우산과 나의 거리를 계산했다. 그리곤 그가 만약 흉기라도 빼 낸다면 내가 우산을 들어 반격을 할 수 있는 시간도 계산했다. 바로 그때, 그 남자가 입을 열었다.

남자 - "물 좀 주세요."

무한 - "네?"

남자 - "물 좀 달라고요." 

무한 - "아.. 물이요. 잠시만요."



부엌으로 걸어가며 티비에 반사되는 그의 모습을 살폈다. 다행히도 그는 나를 따라 오거나 뭔갈 꺼내는 것 같지 않았다. 들고있는 PDA만 만지작 거리고 있을 뿐이었다. 물을 가져다주자, 그는 숨도 쉬지 않고 한번에 들이켰다. 그리곤 잘마셨다는 말도 없이 빈 컵을 내게 내밀며 말했다.

"무한 씨죠?"

'이 사람 날 알고있어....택배 기사가 아니야..'

온라인상에서 닉네임으로 쓰고 있는 '무한'이라는 말을 택배기사가 알리 없었다. 그러므로 지금 내 앞에 서 있는 사람은 택배기사가 아니라는 확신이 생겼다. 난 용기를 내어 말했다.

무한 - "절 아시는 분인 것 같군요."

남자 - "네?"

무한 - "제가 무한이라는 걸 어떻게 아셨죠?"

남자 - "하하.. 참..나.."


남자는 긴장한 듯 다음 말을 못 잇고 있었다. 정체가 드러난 마당에 무슨 짓을 할 지 몰라 나는 다시 우산쪽으로 그가 눈치 못 채도록 서서히 움직이고 있었다.

"여기 써있잖아요"

그가 손가락으로 가리킨 상자 위에는 '받는사람 무한님' 이라고 써 있었다.

무한 - "아...."

남자 - "이름이 무한이에요?"

무한 - "아니요.."

남자 - "앞으론 무한이라고 쓰지 말고 본명을 쓰세요. 싸인 할때 복잡하니까요"

무한 - "네..."

남자 - "무한이 뭐에요. 무한도전도 아니고.."

무한 - "......"



무한도전도 아니고,
무한도전도 아니고,

무한도전도 아니고......OTL

괄약근에 힘이 풀어지는 것을 느꼈다. 내가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사이, 이미 그 남자는 나에게 상자를 건네어주고 다시 계단을 내려가려 하고 있었다. 궁금하면 밤에 잠을 못자는 까닭에 그 팔뚝에 있는 문신에 대해 물어보기로 했다. 그리곤 용기를 내어 그를 불렀다.

무한 - "저기요.."

남자 - "왜요?"

무한 - "죄송한데.. 그 팔에 뭐라고 적힌 거에요?"

남자 - "이거요? 좌우명이에요."

무한 - "아.. 어느 나라 말로 쓰신거에요?"

남자 - "한글 이잖아요"

무한 - "......"


도저히 한글로 보이지 않는 그 문자에 대해 다음 할 말을 못 잇고 있을 때, 그남자가 고개를 돌려 다시 계단을 내려가며 대답했다.

"술먹고 거울보면서 새겼더니. 거꾸로 되서 그래요."

'......'

멍하니 서 있다가 허무한 심리전이 끝났다는 걸 알았다. 상자안의 내용물은 다행히도 국화꽃이 아닌, 노멀로그 애독자 뚱스뚱스님이 보내주신 사슴벌레 젤리였다.

키우던 장풍이가 즉사해서
남아있는 젤리들을 보냅니다.
사슴벌레들 잘 먹이시고,
무한님도 잘 드시고...(응?)


"뚱스뚱스님 감사합니다. 원하시면 제가 장풍이 애벌레라도..."

생각해보니 사슴벌레이야기를 업데이트 안한지도 꽤 오래 되었다. 이미 톱사,애사,넓사 모두 애벌레들은 2령까지 커 버렸고, 불임(응?)인 줄 알았던 장수풍뎅이부부도 벌써 새끼손가락 만해진 애벌레를 보여주며 노익장을 과시한다. 좀 더 분발해야겠다.




▲ 무한의 작가지망생(이라고 쓰고 백수라고 읽는다)으로 살기 이야기가 괜춘하시면 손가락 버튼을 눌러서 추천해주세요. 로그인도 필요없고 추천은 무료입니다.



<연관글>

내 닉은 무한, 내 얘기좀 들어볼래?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회사밥을 먹다 죽을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군대 포경수술, 세번이나 재수술한 까닭은?


<추천글>

연애하기 위해 버려야 하는 것들 (남성전용)
남자가 연애하기 위해 지켜야 하는 것들
좋은 오빠동생 사이를 연인으로 바꾸는 방법
연애를 못하는게 당연한 세가지 이유
미니홈피가 당신의 연애를 망친다


카카오뷰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과 연관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과 연관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140

    이전 댓글 더보기
  • Estelle 2009.09.03 21:54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참 웃고 갑니다 ㅋㅋㅋㅋ
    답글

  • 휴학남 2009.09.03 22:12

    사소한일이 어떻게 이런 재미있는 글이 될 수 있는지 궁금하네요;;
    답글

  • 작은마녀 2009.09.03 22:38

    아....오랜만에 댓글 남기네요....
    ㅋㅋㅋㅋ 택배하시는분들도 장난아니시네요....
    추적해서 찾아서 물건을 전달해야 하니.....ㅋㅋㅋㅋ
    택배기사가 추적하는쪽이면 어떨까요???
    답글

  • 나비세마리 2009.09.03 23:56

    무한님 그 소설 내용이 참 좋네요.제가 한번 가져다가 써봐도 될까요?ㅋㅋㅋ
    답글

  • 냥이 2009.09.04 00:27

    받는 사람에 닉네임을 섰다고 툴툴거리는 택배아저씨라니...카페 특성상 우체국택배를 자주 이용하게 되는데 실명을 안 쓰고 닉네임을 써도 아무 말 없이 보내주고 아무말없이 배달해주더군요.(제 카페 닉네임으로 받은 물건이 4~5개는 됩니다. 닉네임으로 보낸적도 한번있고...)
    답글

  • 존나쎄팬 2009.09.04 09:05

    간만에 남기는 댓글.^^


    은근 사슴벌레 얘기도 기대된다는...
    저도 요즘 건담이 밀려서 귀차나 진다는.ㅠ
    답글

  • Y양 2009.09.04 09:45

    아 오늘아침도 웃고 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거위소녀 2009.09.04 13:40

    "술먹고 거울보고 새겨서 그래요"아니... 본인이 직접 작업했단거져? 왠지 깨진 거울에 사시미칼로 작업하는 한남자의 뒷모습이 상상되네요 ㅡ,.ㅜ
    답글

  • 이름이동기 2009.09.04 14:01

    저도 어떤 택배기사 님이

    " 아니 , 이집은 뭐 이리 택배가 자주와요 ? 전쟁 날까봐 사재기해요 ? "

    했던 적이 있었어요 ㅋㅋㅋ

    사재기 ... 사재기 ... 사재기 ...
    답글

  • 나초큼 2009.09.04 15:51

    헐...울 회사사람이 제가 쓴 댓글을 봤어여 ㅠ.ㅠ
    역시 무한님 인기짱 ㅠ.ㅠ
    답글

  • 비코프 2009.09.04 16:42

    무한도전ㅋㅋㅋㅋㅋㅋ
    너무 우끼네요^0^*

    잘보고갑니다.
    (살짝 트랙백 걸고 갈께요(__)(^^))
    답글

  • EYQREKKL 2009.09.04 19:52

    오래간만에 댓글남겨요
    택시 기사로 읽고
    그래 길 찾는 거 가지고 심리전 하는 거 불편하지
    이런 생각을 했다는... 풉ㅋ
    답글

  • Ol크 2009.09.04 22:54

    재밌게 읽고 갑니다..
    무한도전도 아니고 ㅋㅋㅋㅋㅋ
    답글

  • 2009.09.05 01:39

    '술먹고 거울보면서 새겼더니. 거꾸로 되서 그래요.' 에서
    허걱!

    ㅋㅋㅋ 묘한 심리전이 잘 나타나있네요. ㅋㅋ
    답글

  • L모양 2009.09.05 09:36

    헉...
    저도 처음 무한님 닉들었을때..
    무한도전 생각했는데......
    ㅋㅋㅋㅋ....찔리네요....
    답글

  • 2009.09.06 00:23

    무한도전도 아니고
    답글

  • 날개 2009.09.07 10:33

    ㅋㅋ
    저런 택배기사 아저씨 만나고 싶군요 ㅋ
    무한 도전도 아니고..
    완전 센스쟁이
    답글

  • 해물파전 2009.09.07 12:53

    전 왜 택시기사로 읽고 들어온 것일까요;;
    (난독증초기인가;;)
    답글

  • Draco 2009.09.08 16:25

    잘 읽고 갑니다. ㅋㅋㅋㅋ
    너무 웃었어요. 스릴러나 미스테리 쓰지 마시고 코믹물을 쓰세요.
    답글

  • 디자이너킴 2011.10.24 12:43

    무한님~ 예전에도 읽었었는데 또 읽어보니깐 한 만화가 생각나요!
    무한님의 택배기사 본격 추리 스릴러 내용과 거의 비슷한 웹툰이 있더라구요!
    혹시 무한님의 아이디어에서 영감을 받아서 쓴 건 아닌지..?
    택배기사가 마지막에 범인이라는 것도 같아요!
    네이버웹툰 [스토커-by 단우]에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