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오늘도 매뉴얼을 작성하기 위해 창문의 윈도우를 열고 담배의 시가렛에 불을 붙인다. 모두가 잠든 밤, 서쪽의 웨스트에서 불어오는 바람의 윈드가 코끝을 간지럽힌다.

이렇게 서정적으로(응?) 매뉴얼을 시작한 이유는, 오늘 살펴볼 내용이 '남자의 허세모음'인 까닭이다. 만남도 괜춘했고, 연락하고 지내며 곧 핑크빛 미래가 펼쳐질 줄 알았지만 결정적인 '허세'때문에 자빠링을 할 위험이 있다는 얘기 정도로 보면 되겠다. 오늘도 "이런 남자는 없습니다. 이런 여자가 많은 거지." 따위의 댓글이 달리겠지만, 그거슨 운명의 데스티니.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해보자.


1. 신청곡 없어?


샤워를 마치고 거울을 보며, '그래도 내가 보통 이상은 생겼지 ㅋㅋ' 라고 생각하는 것 만큼이나 노래방에서 '그래도 내가 노래는 좀 부르지 ㅋㅋ'라고 생각하는 남자사람이 많다. 상대방이 괜찮다며 손을 내저어 사양해도 꼭 부르는 노래들. 일단 리스트부터 보자.

1. 임재범 - 고해
2. 김동률(전람회) - 취중진담
3. 버즈 - 남자를 몰라, 겁쟁이
4. 윤도현 - 사랑Two, 너를보내고
5. 이적 - 다행이다
6. 더 넛츠 - 내 사람입니다
7. 먼데이키즈,SG워너비 - 전곡



위의 노래들에 호응을 해 주다보면 다른 장르도 잘 부른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아웃사이더, 드렁큰타이거, MC스나이퍼 등등 힙합까지 도전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예전에 "여자들은 노래방 가는 걸 싫어하나요? 처음엔 몇 번 같이 가더니 이젠 싫다네요." 라고 물으신 분은 참고하길 바란다.

상대에게 해를 끼칠 생각이 아닌, 좀 더 잘 보이기 위해서 "신청곡 없어?" 라는 물음을 던지겠지만, 이제 그만 해도 좋다. 상대방은 이제 감동받은 연기를 하기도 힘든 상태니 말이다. 둘 사이의 러브라인이 구축 되었다면 어느정도 인내할 수 있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고문에 가까운 일이 될 수 있다. "근데 진짜 저 노래 좀 하는데요, 그럼 어필이 가능하지 않나요?" 라고 생각하시는 분은, 일단 노래방에서 녹음하자. 그리고 집에 돌아와 들어보자. 대답이 되었으리라 생각한다.

일부 여린마음동호회 사람들 중에는 상대의 노래를 듣고 온갖 의미부여를 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상대 여자사람이 <애인있어요>를 부르면, '아.. 못 잊는 사람이 있는 건가...' 따위의 오해를 한단 얘기다. 그래서 결국 대응책으로 하동균의 <그녀를 사랑해줘요>를 선곡하는 촌극을 벌이기도 한다.

상대방과 좋아하는 노래 스타일이 비슷하고, 실력이 출중하다면 플러스가 될 수 있겠지만 그것도 몇 번이지, 마이크를 놓지 않는 사람은 피곤한 법이다. 노래방에서 자뻑하는 남자사람을 보며 힘들었다고 고백하는 여자사람이 많다는 걸 잊지 말자. 노래방에서는 적당하게 노래를 부르잔 얘기다. 자신의 콘서트라고 착각하거나, 상대의 선곡을 통해 마음을 훔쳐보려고 하지 말고 말이다. 


2. 널리 알려진 미니홈피의 허세


매뉴얼을 통해서도 이미 몇 차례 이야기를 했지만, 미니홈피는 결국 자신을 타인에게 보여줄 수 있는 쇼윈도 역할을 하게 된다. 그렇기에 타인의 입장에서 자신의 미니홈피나 블로그를 들어가 보라는 이야기도 했었고, 다이어리나 사진첩 관리만 하지 말고 히스토리 관리도 하라는 얘기를 했었다.  

과거의 연애경험을 밝히냐, 숨기냐의 문제가 아니라 지금 관심을 가진 사람이 얼마 전 헤어졌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것과, 그 옛 사람 보란듯이 "이젠 너 없이도 웃을 수 있어.." 또는 "너도 그냥 지나가는 사람 중 하나일 뿐이야.." 라고 써 놓은 것을 직접 목격하는 것과는 분명 다르다. 또한, 감수성이 예민한 밤에 끄적여 놓은 글들을 낮에 보면 지우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 처럼, 차분히 심연으로 가라앉지 않은 사람이 보면 웃기는 글들이 있을 수도 있다.



▲ 넌지금미쳐가고있다.jyp (출처 - 이미지검색)



사실, 나도 메신저의 대화명을 손발이 로그아웃 하는 글로 적어놓을 때가 있다. 자신의 마음을 옮겨놓은 글이라고 해도 그것이 '감수성'보다 '허세'로 읽히는 것은 결국 멋을 부리려고 하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지인의 미니홈피에 "그녀에게 못 다한 말이 이렇게 많은데." 라고 적힌 것을 허세라고만 생각하진 않는다. 이별의 경험이 있다면 누구나 한 번쯤 느껴볼 감정이 아닌가. 다만, 못 다한 말이 많다면 미니홈피로 뭔가 하려 하지 말고, 직접 이야기 할 수 있길 추천한다.


3. 승부근성의 폭발


군대에 다녀온 남자사람이라면 대부분 알겠지만, 군대에선 대한민국 남성의 절반 이상이 학창시절에 좀 놀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 얘기는 군대 전역할 때 놔두고 나오자. 이왕 놔두고 나오는 김에 아는 사람에 대한 얘기들도 두고 오자. 연예인하고 같은 학교 다닌 거, 동네에서 제일 큰 식당이 친구네 집이라는 거 그런 걸로 자신을 설명하려 하지 말자.

그리고 어제, 허세가 아니고 정말 잘 하는 일이라서 얘기했는데 여자사람이 안 믿고 웃어서 억울하다는 얘기를 남겨주신 분, 그거 굳이 증명 안 해도 된다. 익스트림 스포츠 관련해서 한국에서 손 꼽히신다면, 그냥 손 꼽힌 채로 계속 계시면 된단 얘기다. 승부근성 드러내서 여자사람을 데리고 익스트림 스포츠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좀 황당하고, 손 꼽히든 안 꼽히든 그 사실이 뭔가를 결정하진 않으니 말이다.

이것 역시 악의를 가지고 허세를 부리거나 잘난 척을 하는 것이 아니라, 남자와 여자의 차이가 이 '오해'를 부추긴다고 생각한다. 쉽게 말해 당구를 150 치는 것과 500 치는 것의 차이를 대부분의 여자사람이 모른다. 병장과 대위가 어느 정도 차이 나는지 모르는 것 처럼 말이다. 그러니 말하고자 하는 이야기에 대한 상대의 사전지식이나 관심사가 어느정도인지 살펴 볼 필요가 있다. 또한 같은 관심사를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말로 뭔가를 증명하기 보단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찾아왔을 때 직접 보여주는 것이 훨씬 효과가 있다는 것을 기억해 두자.



위의 이야기들을 굳이 양지로 끌어낸 까닭은, 이런 부분을 아무도 얘기해 주지 않기 때문이다. 마치 입냄새가 지독한 친구가 자신의 입에서 양말냄새가 난다는 것은 모르고 남의 입냄새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 처럼, 위의 행동들을 하고 있으면서도 자신은 안 그런 줄 아는 상황에 놓여있을 수 있다는 얘기다.

친한 친구도 혹 빈정상할까봐 하기 힘든 이야기들을 알게 된 지 얼마 안된 상대가 해 줄리는 만무하고, 남겨주신 사연과 주변의 이야기들을 종합했으니, "여자들도 허세 쩌는 사람 많은데, 왜 남자의 허세에 대해서만 얘기하나요?" 라는 자빠링 같은 얘기를 늘어놓지 말고, 갖고 싶은 남자(응?)가 되어 보자.




▲ "어찌합니까.. 어떻게 하나요..." 그냥 열심히 하는 거다. 


<이별사연모집>
절대로 연애상담이 아니고, 헤어진 분들의 사연을 모집합니다. 상대방이 바람을 피웠거나, 때렸거나, 혹은 돈을 들고 도망갔거나, 하는 얘기 말고 흔히들 말하는 '성격차이'나 '오해' 또는 '헤어질 수 밖에 없어서'의 사연을 모집합니다. normalog@naver.com 여기로 사연을 보내주시면 됩니다. 보내주신 이야기는 각색을 거쳐 노멀로그에 공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답장을 안 해도 괜찮은 분들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사고발생지역'에 대한 이야기를 준비중입니다. ^^ 행복하시구요!






<연관글>

남자에게 먼저 반한 여자가 지켜야 할 것들
연애에 관한 여자의 심한 착각들 Best 7
여자들이 연애하면 힘들어지는 남자유형 세 가지
남자들이 반하는 여자의 매력적인 모습들
남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문자메시지' 공략방법



<추천글>

회사밥을 먹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이전 댓글 더보기

제이디스2010.02.09 21:30

수정/삭제 답글달기

완전 웃겨 너는 지금 미쳐가고있대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체리핑2010.02.09 22:58

수정/삭제 답글달기

싸이월드의 허세 그림에서 배꼽이 사라지도록 웃었어요,ㅋㅋㅋ어디서 이런 사진들을 구하시는지..ㅋㅋ 오늘도 잘 읽고 갑니다~~^^좋은 하루 보내시길~^^

gg2010.02.09 23:10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글은 읽으면 항상 너무 웃겨요 ㅋㅋㅋㅋㅋㅋ
첨부된 사진은 특히 웃기고 ㅋㅋㅋㅋㅋㅋ

저는 제일 듣기싫은 허세가 자신이 사귀었던 여자에 대한 허세였어요 ㅠㅠ
한번은 지하철 옆자리에서 남자 둘이 서로 자기가 찼던 여자들에 대해 경쟁하듯 늘어놓는데.. 웃음 참느라 혼났다는 ㅋㅋㅋ
두번째는 술 담배에 대한 허세..
그부분을 기대했는데 없군요..ㅋㅋ

하루2010.02.10 00:47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사진보고 빵~~!!!!
저거저거 우리집 근천데...;;;;;;;;
대구다...!!!!!
아~ 사진보고 댓글 달고 갑니다~ +_+_+_+_+_+

+노래에 대한 허세는....
제 남동생이 쫌.. 있는듯...;; 아나~

y2010.02.10 02:27

수정/삭제 답글달기

대위와 병장의 차이를 모르는 사람?은 어떤 부류 인가?
무한님 츠..암 힘들게 사시는 분...
남의 눈만 의식하고 사는 썸쒜하신 남자사람!ㅎ

韓国料理教室2010.02.10 10:16

수정/삭제 답글달기

当店に来店していただいたお客様に、韓国料理をお教えいたします。
(主にキムチになりますが、その他お客様のご希望に応じます)
※ご希望の方は、下記のリンクをクリックしてください。

금성에서온여자2010.02.10 11:40

수정/삭제 답글달기

적당한 허세는 애교로 봐 주겠지만
중증 허세는 별로라는,,
전 진솔한 사람이 좋더라구요. ^^

화이트오팔2010.02.10 12:07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 정말 노래에 자신이 없는데 모임이 있으면 꼭 마지막엔 노래방엘 왜 갈가요?
거기다 부르기 싫다는데 굳이 노래를 억지로 시키고, 거기다 제가 움찔움찔 노래부르면 뒤에서 전부 데굴데굴;;
제가 노래 못부르는거 알아서 안부르겠다는데 시켜놓고 지들끼리 막 웃어요 ㅜ,n
더한건 남친도 같이 웃은적도 있다는거,,,대폭소를 하더군요,,
그래서 맨정신엔 노래 안부릅니다.ㅡㅜ

잘읽었습니다.2010.02.10 13:08

수정/삭제 답글달기

예전에 소개팅한 남자가 생각나는군요.
꽃미남 스타일에
샤방샤방한 웃음을 날리고
성격도 여리고 착해보여서
아~ 이제 내 인생에도 봄이 오나 싶었는데

노래방에 갔는데 두시간동안
자기자신 노래에 심취해서는
단 한번도 마이크를 놓치않고
제차례인 노래에서도 계속 그사람이 큰목소리로 노래불러서
내목소린 들리지도 않고

호프집에서 시켜놓은 안주는
그사람 앞에있는 돈까스나
내앞쪽에 있는 돈까스나
똑같은 돈까스구만
왜 내쪽에 있는걸 홀랑 집어먹는지
내쪽에 있는 돈까스 몽땅 실종.
누가보면 남자는 안주안먹는데
여자만 돼지같이 다 쳐먹은줄 알게끔 해놨어요.

착해도 눈치코치없는남자는 정말 아니구나 그때 알았죠.
애프터 거절했더니
소개시켜준 언니는
그애만큼 착하고 인물좋은 남자가 어디 흔하냐며
왜 그런애한테 상처를 주냐며
저보고 밉다고 하더군요.
에휴~~~~~~~~~~~

귀요미2010.02.10 22:30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ㅋㅋ 왜 눙무리... 나죠?ㅋㅋ

누가보면 남자는 안주 안 먹는데
여자만 돼지같이 다 쳐먹은 줄 알게끔 ㅋㅋㅋ

구리너뎅2010.02.10 16:41

수정/삭제 답글달기

여자도성형해놓고,안했다며 오히려 되려고민이라며 말하는 어처구니없는 여자들도많소이다..뻔뻔한 허세인여자들도많고요

지나가던..2010.02.10 17:22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정말 너무 웃기네요 재미있는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일단 7가지 노래선곡에서부터 빵빵터졌습니다 ㅋㅋㅋ

추천 꾹꾹

또레몽2010.02.10 18:25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이렇게 애매하고 어려울법한 이야기를 글로다가 아름답게 표현을 하시다니.. 잘 읽었습니다.제 주변엔 저런 허세왕들이 너무많답니다.ㅠㅠ

언제나2010.02.10 21:49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제야 댓글을 다네요.
잘읽고있습니다.

예전에 진짜인줄 알고 믿었던 말들이 생각해보면 다 그 남자들의 허세였던것 같다는..ㅎㅎ

귀요미2010.02.10 22:37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 매일매일 자신의 속마음을 전지적 작가 시점으로
친절히 미니홈피에 글 쓰는 남자들 매력이 좀 없더라구요. 아 물논 오늘 있었던 일을 자기가 느낀 감흥과 함께 쓰는 그런 건 좋다요.
근데 사랑이란... 뭐다..이런류의 약간 허세 글들을 매일매일.. 올려서 항상 new를 띄우는 사람들 말이에요.
머 연애할 때야 너무너무 좋아서 그렇다 쳐도...
이별 후에... 자학하면서 매일 그런 글을 올리는데..
헤어진 여자가 보면 좀 그럴 것 같더라구열
주변 사람들 보기도 좀 민망하고 웃기기도 하고;
거기다 그 사람은 오프라인에서 열 받은 일로
미니홈피 다이어리에 'ㅄ 샛길 두고보자.'
(장난 아니고 진심으로)
하면서 씩씩거리며
일일히 적어두기도 하더쿤영..ㅋ....;_;

민둥2010.02.10 22:40

수정/삭제 답글달기

만년 쏠로 친구한테 스물다섯 새해선물로
무한님 책을 선물했더니 한달만에 남자친구가 생겼대요!

이건 무슨 부적 같은 건가요ㅋㅋ
다른 친구가 효험 좋다고 가져가버렸어요ㅋㅋㅋ

2권도 빨리 나오길~~~

박정윤2010.02.17 12:17

수정/삭제 답글달기

조..좋은 글이다

라떼향기2010.08.31 17:38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 잘읽고 갑니다.

ㅇㅎㅎㅎ2013.03.16 17:21

수정/삭제 답글달기

퍼갑니다. 괜찮죠?

무도리2013.04.02 14:45

수정/삭제 답글달기

의미의 중첩이네요~~ㅋㅋㅋ

허세가 좀 필요하지 않아요?...

돌직구만 던지면, 뻔한 줄거리만~~ㅠㅠㅠ

고아랄라민2016.04.15 11:23

수정/삭제 답글달기

남친 허세 때문에 너무 고민이네요.... 자꾸 '오빠가~'하면서 말하고, 틀린 지식으로 막 설명하려 들고 사실 지식도 짧은 게 느껴지고요..;; 근데 그래도 그게 절 좋아해서 더 잘 보이고 싶어 하는가보다 하고 좋게 좋게 생각하려고 노력 중인데, 종종 정이 떨어질 때가 있네요ㅠㅠ 그렇다고 이 나이에 헤어지기도 그렇고.. 사실 지금까지 남자 꽤 만나봤지만 지식이 뛰어나거나 하는 사람들도 다른 단점들도 많았기 때문에... 이 오빠가 눈치도 빠르고 잘 해주는 편이긴 해서.. 왠만하면 그냥 만나야지 싶긴 한데, 앞으로 자식 낳을 걸 생각해보면 자식들에게 그리 좋은 영향이 갈 것 같지도 않고 고민이 너무 많네요. 허세 많은 사람과 그대로 결혼 해서 사시는 분들, 어떤 문제 있으신지 알려주실 수 있으신지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