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호감가는 남자사람이 자신에게 고백할 생각은 안하고 자꾸 소개팅 시켜달라는 얘길 해서 우울하다는 어느 대원의 사연이 있었다. 물론, 모태솔로부대원의 경우

"제 주변엔 그런 부탁을 해 올 남자사람도 없습니다."

위와 같은 이야기를 꺼내겠지만, 사람 일이란 모르는 거니까, 그런 경우 상대는 어떤 생각으로 그런 이야기를 하는 건지, 그리고 적절하게 대응하는 방법은 뭐가 있는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자.


1. 확실한 '타겟'이 있는 경우


그저 "언제 술 한 잔 하자."와 같은 뉘앙스로 던지는 "소개팅 시켜줘."와는 달리, 친구등의 주변인 중 특정인을 소개시켜 달라고 하는 경우, 그건 진짜 소개팅 하고 싶은 마음을 가지고 있는 거라고 생각하면 된다. 특히, "미니홈피 사진 중에 제부도 에서 찍은 거, 노란 체크 남방 입고 선글라스 낀 애"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한다면, 고민할 것도 없이 '뉴페이스'를 갈망하는 중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정말 안타까운 일은, 관심남의 이러한 부탁에도 웃으며 응해주는 대원들이 있다는 거다. 인류애를 몸소 실천하는 것에 대해서는 할 말 없지만, 내 코가 석자인데 발 벗고 나서서 자해는 하지 말자. 앞에서는 관심남과 친구의 소개팅을 위해 발 벗고 뛰어다고, 뒤에선 남들이 못 알아 볼 이야기들로 미니홈피 다이어리에 글을 올리고 있진 말자는 거다.



▲ 이젠 말할 수 있어야 한다. (출처-
이미지검색)


눈치 없는 심남이는 "걔 남자친구 있어."라는 답을 해 줘도, 시간이 지나면 종종 "혹시 헤어지지 않았을까?"같은 이야기를 하니, 이러한 확인사살을 당하지 않으려면 단호하게 자르는 것이 필요하다.

좀 다른 얘기지만 남자대원들의 경우, 좋아하는 그녀가 자신의 친구에게 관심이 있다는 얘기를 꺼낸 까닭에 어떻게든 그녀와 친구를 이어주려 노력중이라는 사연을 보내기도 했다. 내 친구의 여자친구가 된다면 곁에서라도 볼 수 있...

정신차려 이 친구야.

영화 찍는 거 아니다. 거기서 그러고 있을 생각이라면 차라리 나랑 드래곤볼 일곱 개를 모으러 다니자. 용신 나타나면 소원 비는 게 빠르다. 인생을 삽질로 낭비하진 말자.


2. 입버릇이 된 경우


위의 이야기에 이어 자꾸 부정적인 대응만을 내 놓은 것 같은데, "그냥 소개해 줘도 되지 않나요?"라고 묻는다면, 소개해 주어도 상관 없다. 소제목 1번과 2번의 경우는, 소개해 준 이후 둘을 바라보며 고통을 이기지 못하고 좀비상태에 접어든 대원들의 사연을 토대로 한 이야기니 모쪼록 양해 바란다.

자, 소개팅 시켜달라는 이야기를 입버릇처럼 달고 사는 사람들도 있다. 여기저기 투망식 '소개팅 부탁'을 던져 놓으면 그 중 하나는 걸릴 거라는 생각으로 "괜찮은 애 없냐?"라거나 "소개팅 좀 시켜줘."같은 이야기를 하는 거다. 아래에서 이야기 할 '간보기'와 그 접근방법이 비슷하다는 것을 알려둔다.




▲ 언젠가 한 번은 시켜먹을 지도 모른다는 투망식 광고법(출처-이미지검색)


솔직히 말해 '탐색전'에 도입한 단계가 아니라면, 대부분의 남자사람은 자신이 관심있는 여자사람에게 소개팅 시켜달라는 이야기는 잘 하지 않는다. 소개팅을 시켜준다며 '탐색전'을 벌이는 경우는 있지만 말이다. 관심남이 이런 이야기를 한다면, 소개팅을 시켜줄테니, 누군지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이번 일요일 2시에 종로5가 8번 출구 앞으로 나오라는 이야기를 하는 것도 괜춘하다.

만나서 광장시장으로 들어가면 '순희네 빈대떡'이라는 가게가 있는데, 가서 빈대떡에 막걸리 한 잔씩 하며 이야기하면 좋을 것이다. 혹시 "그 남자가 기대했다가 실망하면 어쩌죠?"라며 걱정부터 집어 삼키고 있는가? 인생 그렇게 어렵게 살 필요 없다. 가끔은 저질러보는 용기도 필요하다.


3. 간보기에 맞서기


이건 남자들만 그러는 것이 아니라, 많은 여자대원들도 "소개팅 시켜줘요~" 따위의 이야기로 이상한 탐색전을 벌이다가 '이상한 애' 되는 경우가 있다. 예전 매뉴얼에서 이야기 한 적 있는 '질투심 유발'과 연관되어 있지도 않은 소개팅을 한다는 드립을 치며 상대를 떠 보려다가 떠나 보내는 수도 있고 말이다. 

우선, 남녀를 불문하고 "소개팅 시켜줄까?"라는 떡밥으로 자신의 인맥을 은근히 내보이려는 대원들도 있다. 이들의 특징은 누가 시키지 않아도 주변 괜찮은 친구들의 사진을 스크랩해서 미니홈피에 올리거나 아예 폴더를 따로 만들어 자신의 사진보다 괜춘한 친구들의 사진을 더 많이 공개해 둔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애초부터 소개팅 시켜 줄 생각은 없고, 친구와 자신을 동급으로 놓고 싶어 하는 '허세'에서 꺼내는 이야기 일 가능성이 높으니 이 떡밥은 덥썩 물지 말길 바란다. 

자, 이제 소개팅을 시켜준다거나 시켜달라는 '간보기'에 대해서 살펴보자. 위에서 말한 것 처럼 탐색전의 일환으로 접근할 수 있다. 이에대한 첫 번째 해결책은, 상대가 누구를 권유하든 상대보다 별로라는 식의 이야기를 흘리는 방법이다. 연애에 목말라 "누구요? 뭐하는 사람이에요? 어디 살아요?" 이렇게 설레발을 치지 말고 가볍게 '노 땡큐'를 날리는 것이다. 평소 컨셉이 '막무가내'라면 할 말 없지만, 그게 아니라면 연애를 못하는 게 아니라, 안 하고 있다는 뉘앙스로 대처하라는 얘기다. 얼마 남지 않은 자존심 같은 거 굳이 떡밥 때문에 보여줄 필요는 없지 않은가. 

두 번째 해결책은, '미묘함'으로 상대를 궁금함에 빠뜨리는 것이다. 남자의 입장에서 사실 이런 해결책은 권하고 싶지 않지만, '간보기'에 대처할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는 것에는 부정할 수 없다. "저 소개팅 하면 안돼요."라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다. 이유는 절대 말하지 않는 게 포인트다. 대충 무슨 방법인지 감이 오는가? 아래의 대화 같은 거다. 

관심남 - 근데 숙희같은 애한테 왜 남자친구가 없을까? 소개팅 시켜줘?
숙희 - ㅎㅎ 저 소개팅 하면 안 돼요.
관심남 - 응?? 왜??
숙희 - 왜냐하면..... 음....
관심남 - 뭐야~ 말을 해봐~
숙희 - 아니에요. 암튼 소개팅 안해요 ^^
관심남 - 왜? 뭔데? 말해봐~
숙희 - 아니에요. 근데 아침 뭐 먹었어요?



성격이 급한 대원은 저 스크립트만 봐도 "대체 이유가 뭡니까? 궁금해서 일이 손에 안 잡혀요."같은 이야기를 할 정도로 상대를 피마르게 할 수 있는 방법이다. 상대가 시크한 까닭에 "그럼 말든지."와 같은 대사를 치지 않는 한 말이다. 이처럼 갑작스런 '탐색전'이 시작된다면, 섣부르게 해답을 내려 애쓰지 말고 일단 쉼표를 하나 찍어두길 바란다.


위에 나온 이야기 외에도 "아는 동생이 군대 갔는데, 소개팅 시켜준다고 난리에요. 어쩌죠?"라는 질문을 해 주신 대원이 있는데, "올해는 좀 그렇고, 내년에 시켜줘."정도로 답변하면 간략히 해결된다. 내년에는 그 '아는동생'분이 소개팅을 연결해 줘야 할 '의무'가 없어질테니 말이다. 뭐, 사람의 인연은 모르는 것이니 승낙해 보는 것도 괜춘하다. 

꼭 관심남의 제안이 아니더라도 이성이 소개팅을 시켜준다는 제안에는 되도록 들뜨지 말라는 이야기를 해두고 싶다. 남자와 여자는 각각 자신이 생각하는 '동성'에 대한 기준이 확연한 차이를 보일 때가 많아 '호놀룰루(응?)'가 될 위험이 크니 말이다. 게다가 자신의 마음을 어느정도 눈치 챈 관심남의 소개팅 제의는 대부분 '심리전'인 경우가 많으니, 위에서 제시한 것과 같은 적절한 방법들을 찾아보길 권한다. '덥썩 물지 않는다.'라는 마인드만 가지고 있어도 충분히 잘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 

위와 같은 일을 겪은 후, 여차저차 해서 소개팅을 하게 되었는데 이제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지 막막한 대원들이 있는가? 그 이야기는 다음에 함께 살펴보자. 아래 추천버튼들을 누르면 바로 내일 올라올 수도 있으니, 일단 누르고 볼 일이다.




▲ 소개팅 이후 대처법에 대한 summary가 필요하신 분은 버튼들을 눌러주세요.





<연관글>

남자에게 먼저 반한 여자가 지켜야 할 것들
연애에 관한 여자의 심한 착각들 Best 7
여자들이 연애하면 힘들어지는 남자유형 세 가지
남자들이 반하는 여자의 매력적인 모습들
남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문자메시지' 공략방법



<추천글>

회사밥을 먹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이전 댓글 더보기

Vermond2010.04.07 17:27

수정/삭제 답글달기

소개팅따위 절대 못하는게 아닙니다

안하는겁니다

ㅋㅋㅋㅋㅋㅋ

OTL

화이트오팔2010.04.07 17:28

수정/삭제 답글달기

깍~~오늘 아는 언니가 소개팅시켜줄까~?하고 묻는데,
덥석 물었답니다.ㅋ
아오~몬살아.ㅋㅋ

꽃보다세일2010.04.07 21:09

수정/삭제 답글달기

대문 느무 인상적이네요~~ ㅎㅎ

유나2010.04.07 22:26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관심남이 오늘 이쁘게 입었네~ 해서 장난삼아 오늘 소개팅 가요..했더니..
그 이후에 거짓말이라고 해도...
자꾸 소개팅 가냐고 하네요 ㅠㅠ 괜히 그랬어 ㅠㅠ

수분가득콜라겐2010.04.07 23:21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예전에 제가 대놓고 관심보였던 소개팅 남이 생각나네요 ㅋㅋㅋ

처음에는 제가 열렬히 관심을 보여서 소개팅남이
절 쉽게봐서 별로 안좋아햇던것 같고 그러다가 잠시 연락끊기다가
다시 연락이 와서 했는데... 그땐 이제 제가 별 마음없어서 가볍게
문자주고받는 식이였는데 좀 그러다가 얘가 저보고 소개팅해줄까 이러는거에요
ㅋㅋㅋㅋㅋㅋ
아는애가 여자친구를 만들고싶데나 그래서 여잘 찾나본데 저한테
그러더라구요..ㅋㅋ 좀 기분이 상햇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

....다시는 절대 가볍게 보이지 않으리라 다짐했습니당..

nomenclauture2010.04.08 00:16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 오늘 관심남에게 소개팅 해달라는 소리 듣고 와서 상심하여 노멀로그 들어왓는데......ㅋㅋㅋㅋ휴 이 복잡미묘한 기분....당해보지않은 사람은 모를걸요ㅠㅠㅠㅠ

엘라는 무슨 에라이다2010.04.08 00:24

수정/삭제 답글달기

요즘은 외로움에 토할지경이라
그렇게 거부하던 소개팅도
소자만 들어도 덥썩물었는데
나,,,,,,,,너무 볼품없게 되었나?
ㅎㅎㅎㅎㅎㅎㅎㅎㅎ

난 진심을 다해 해달라고 했는데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獨狼2010.04.08 00:53

수정/삭제 답글달기

근데... 이런 질문 죄송한데요...
댓글 중 파란 바탕과 하얀 바탕의 차이는 뭐죠...?

하~거 별거 아닌데 궁금하네...ㅡㅡa

그냥2010.04.08 02:06

수정/삭제 답글달기

나도 궁금했는데~ ㅎㅎㅎ

그린애플2010.04.08 05:12

수정/삭제 답글달기

호놀룰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좋은글이군요.. ㅋㅋㅋ

신현국2010.04.08 07:21

수정/삭제 답글달기

정말 마음에 드는(평생을 함께 하고픈{?}) 이성이라면,
제일 친한 (동성) 친구중에서도 제일 괜찮은 (동성) 친구를
그 이성에게(관심남,녀) 소개시켜 주는것도 방법입니다.
가장 확실한(?) 방법이죠^^

이민규2010.04.08 08:21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로운 지식이 또 하나 늘었군요~
오늘하루도 힘차고 활기차게 보내세요~^^*

체리핑2010.04.08 09:47

수정/삭제 답글달기

하하...무한님은 절 어찌 그리도 잘 알고 계신지. 전 이제 확실히 모태솔로인거 같습니다. 하나같이 다 저예요...ㅠ0ㅠ....그래도 소개팅 이후의 summary는 매우 궁금하군요~ 저에게 매우매우 임뽈뜬할 거 같습니다.헤헤~~ 좋은 하루 되시구요~~^ㅁ^

금성에서온여자2010.04.08 13:53

수정/삭제 답글달기

바라는 것 없이 추천버튼 꾹 눌렀지 말입니다. ㅋ

anna2010.04.08 15:34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그럼 관심남이 소개팅을 해준건 뭘까요??
사실 아무생각없이 관심남이 주선한 소개팅이후.....ㅜ.ㅠ
머리가 터질듯아파오며 폭풍의 딜레마 상태예용~+_+

간단해보이는데요2010.04.10 11:39

수정/삭제 답글달기

관심남이 있으시면..

"난 소개팅 필요없고 너한테 관심있다"

라고 어필하시면 되잖습니까..

표현하지 않으면 상대가 왕자병이라도 걸린게 아닌 다음에야 그 마음 모릅니다. 안되면 어쩌지? 라는 걱정을 하기보단 반드시 될수 있도록 만들면 되는거구요

세민트2010.04.08 19:32

수정/삭제 답글달기

유용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이런게 정말 실용적 지식이란 말이죠..

사진과의2010.04.09 21:12

수정/삭제 답글달기

싱크로율이... ㅋㅋㅋ
재밌게 봤어요 ^^

우아아오2010.10.15 23:56

수정/삭제 답글달기

역시 무한님... 절 실망시키지 않으시는 군요. ㅋㅋ
아~ 간보기와 관심 너무도 어려운 문제입니다~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Houston Safes2011.06.06 14:08

수정/삭제 답글달기

실망시키지 않으시는 군요. ㅋㅋ
아~ 간보기와 관심 너무

love messages2011.06.07 12:26

수정/삭제 답글달기

도 어려운 문제입니다~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