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날 좋아하는 것 같던 그녀, 왜 다른 남자와?
제목만 보고 또 어장에 있던 남성대원들이 '이거 내 얘기야.'라며 흥분했으리라 생각한다. 이 글은

"그녀는 절대 어장관리하는 여자가 아니라는 걸 못 박아 두고 싶습니다.
억지가 아니라, 제가 그녀에게 느낀,
그리고 제가 그녀에 대해 가지고 믿음입니다."



라고 두텁게 당부하던 C군을 위해 쓴다는 것을 미리 밝힌다. 컴퓨터가 USB 메모리를 인식하지 않아 메인보드 AS, 윈도우 재설치 등을 해 보았지만 증세가 여전하다는 한 지인. 그에게 

"USB 메모리를 다른 포트에 꽂아봐."


라는 간단한 권유를 해 문제를 해결한 적이 있다. USB 메모리의 문제가 아니라, 해당 포트가 불량이었던 것이다. C군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바로 '포트' 얘기다. 나름 착실히 관계를 형성해 온 C군에겐 아무 문제가 없더라도, 포트 이상으로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것. 출발해 보자.


1. 잘 찍은 사진과 기억나는 사진.


사진에 관심이 많은 나는 종종 사람들이 웹에 올린 사진을 감상한다. 사진을 보다 보면, 어디 하나 흠 잡을 데 없이 깔끔한데 그냥 그게 전부인 사진이 있다. 그러니까 보는 사람도 잘 찍은 걸 알고, 찍은 사람도 잘 찍은걸 아는, 그냥 잘 찍은 사진.

C군은 사연에,

"그녀를 위하는 몇 마디 감동의 말을 하며 편지를 썼습니다."
"공감대를 이끌어 내려 노력했습니다."
"다양한 개그소재와 함께 재미를 주려고 노력했습니다."



라고 적었다. 그리고 그런 일들을 실제로 잘 해내기도 했다. 그녀가 나쁜 반응을 보이거나 하지 않았으니 말이다. 안타까운 점이 있다면, 그냥 잘 했다는 거다. 마치 면접관이 기특하게 생각할 걸 예상하며 모범답안을 말하는 지원자 같다고 할까. 그녀를 앞에 두고, '괜찮은 남자'라는 연기를 한 느낌이다.

바보 같은 모습을 좀 보여도 괜찮고, 아쉬운 건 아쉽다고 말해도 괜찮은데, C군은 철저히 숨겼다. 사연에서, 그녀에게 잘 보이기 위해 연출한 부분을 빼면, 한 사람으로서의 C군은 얼마나 남아있는가?

나무, 풀, 꽃 모두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풍경사진과 지인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찍은 스냅사진 중 어느 것이 더 기억에 남을까?

하나 더. 상대에게 '좋은 오빠' 이상은 될 수 없는 것 같다며 괴로워하는 대원들의 사연을 읽다 보면, 그 대원이 상대에게 보여 준 모습이 '좋은 오빠' 뿐인 경우가 많다. 간판에 '김밥천국'이라고 쓰여 있으면 분식점이라고 생각하는 건 당연한 일 아닌가. '좋은 오빠'라는 간판을 달고 있으면서 "간판만 그럴 뿐이지, 사실 난 남자친구 후보다."라고 말하는 좋은 오빠들. '좋은 오빠' 연기는 그만하자. 상대가 꼬꼬마가 아닌 이상, 상대도 다 안다. '내가 아는 걸, 쟤도 알고 있다.'에서부터 시작하길 권한다.


2. 디핑소스와 김밥.


나와 종종 함께 식사를 하는 한 지인은, 피자를 시킬 때 디핑소스는 필요 없으니 가지고 오지 말라고 말한다. 추가로 돈을 더 내 디핑소스를 구입하는 나로서는 이해하기 힘든 일이다. 그 지인은 또, 뷔페에 가서 장어나 육회, 갈비 등을 놔두고 김밥을 먹는다. 고기를 사랑하는 나로서는 충격적인 일이다. 뷔페에 가서 김밥을 먹다니. 위에 약간의 공간이라도 더 확보해 고기를 저장해야 하는 곳이 뷔페 아니던가!

그녀를 만날 때마다 감동과 재미를 선물하고, 그녀와 통하는 부분도 많으니, 곧 그녀가 자신에게 올 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는 C군. 그에게 저 디핑소스와 김밥의 얘기를 해주고 싶다. 나도 지인이 피자를 시키며 디핑소스는 필요 없으니 가져 오지 말라는 얘기를 했을 때,

'날 골탕 먹이려고 저러는 건가?'


라는 오해를 잠시 했다. 뷔페에 가서 지인이 김밥만 먹고 있을 땐, '뭔가 화나는 일이 있나?'라는 오해도 했다. 하지만 지인은 그냥 디핑소스를 싫어하고 김밥을 좋아하는 것뿐이었다. 지인은 장어나 육회, 갈비보다도 김밥을 더 좋아하는 사람이었던 것이다.

"제가 너무 질질 끌어서 다른 남자를 선택했던 건 아닐까요?"


라고 묻는 C군에게, "그녀가 C군보다 그 남자를 더 좋아해서는 아니고요?"라고 되묻고 싶다. 계획과 분석을 좋아하는 C군은 '왜 내가 아닌 그 남자와?'라는 의문을 가질 지도 모르지만, 누군가를 좋아하는 것에는 별다른 이유가 없을 수도 있는 법 아닌가. 그냥 더 좋을 수 있단 얘기다. 도그쇼에서 우승한 푸들보다 우리 집 애프리 푸들 '간디'가 내게는 더 예뻐 보이는 것처럼. 간디는 벌써 다른 강아지들 하고는 눈빛부터가 다른데, 뭐 이건 다른 견주들도 비슷하게 생각하는 부분이니 접어두고.

한 발짝 물러서서 거리를 두기로 한 C군의 생각에 엄지손가락을 들어주고 싶다. 어장관리든 아니든, 노력하지 않아도 얻을 수 있는 것엔, 누구나 소중함이나 감사함을 느끼지 못하는 법이다. 그러니 당분간은 지구와 달 정도의 거리를 유지하며 종종 얼굴을 내밀길 권한다. 그리고 마음 부서지면서까지 상대의 연애상담 같은 걸 하진 말길 바란다. 상대가 이야기를 꺼내면, 그냥 들어주는 정도로 충분하다. 이상한 보호본능 같은 걸 발휘해가며 경쟁회사 제품(응?)까지 A/S 해주진 말란 얘기다. 


3. 무한님이 제 상황이라면 어떻게 하실 건가요?


어떡하긴 뭘 어떡하는가. 우선 연애전선이 뚫렸다는 진돗개 하나 경보를 내리고, 생선 가시 같은 그 놈을 그녀에게서 발라낼(응?) 계획을 세운다는 건 훼이크고, 내게 여러 감정들이 바람처럼 불어왔다 불어 나가는 모습을 하나하나 찬찬히 살필 것 같다.

그리고 내가 살피며 발견한 것들을 그녀와 공유할 것 같다. 그건 반성문도 아니고, 진술서도 아니다. "나는 저 쪽까지 걸어갔다가, 이런 조개껍질을 발견했어."라며 보여주는 것이다. 우리가 서로에게 반했고, 마음에 보호필름 붙이지 않고 대화할 수 있는 사이라면,

"우와! 이건 어디서 찾은 거야? 저쪽?"


이라며 함께 다른 조개껍질을 찾으러 갈 것 같은데, C군의 생각은 어떨지 모르겠다. 그녀가 따라오지 않는다고 조개껍질을 내팽개치진 않고, 그건 주머니에 넣은 채 또 다른 조개껍질을 열심히 찾을 것 같다. 그러다 얼른 그녀에게 알려주고 싶은 조개껍질을 발견하면, 또 한 걸음에 달려가서 그녀에게 내밀 것 같다. 하나, 둘, 셋, 넷...

주머니가 수북해 져도 난 좋다.


나도 언젠가 누구에게 들은 말인데, 그 말을 C군에게 전해주고 싶다.

"너는 꼭 멋있는 사람이 되지 않아도 괜찮다."


C군의 사연 끄트머리에 '거짓 없는 진실된 사랑'이라는 말이 나오는데, 그건 그저 저 산 꼭대기에 있다고 소문만 들어 알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그저 꼭대기를 향해 올라가고 있는 중이지, 정상에 도착한 건 아니지 않은가. 키 작은 나무들이 나오려면 아직도 한참이나 멀었다. 쉬었다 간다고 산이 혼내지 않으니, 잠시 쉬었다가 다시 또 신발끈을 묶고 올라가 보자.



▲ 상대에게 마음의 유효기간을 보여주세요. 전 3,648,175일 정도 남았네요. 추천은 무료!




<연관글>

이별을 예감한 여자가 해야 할 것들
늘 짧은 연애만 반복하게 되는 세 가지 이유
나이가 들수록 연애하기 어려운 이유는?
인기 없는 여자들이 겪게 되는 안타까운 일들
예전 여자친구에게 돌아가는 남자, 왜 그럴까?

<추천글>

유부남과 '진짜사랑'한다던 동네 누나
엄마가 신뢰하는 박사님과 냉장고 이야기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새벽 5시, 여자에게 "나야..."라는 전화를 받다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이전 댓글 더보기

backlinks2012.11.07 03: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를 이해하는데 최고의 강연, 책들을 찾아 읽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수 많은 글들과 영상을 이해하는데 있어 부족하다는 느낌이

waterbay ec2012.11.13 02:3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만 독일과 달리 분단을 면하였던 것부터가 일본에게는 행운이었고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하자 일본은 전쟁의 후방기지와 병참기

article source2012.11.14 19:5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게하지 않습니다. 한랭 단계 안에 당신이한 기회에 걸릴 놀라게하지 않습니다. 한랭 단계 안에 당신이한 기회에 걸릴 놀라게하지 않습니다. 한랭 단계 안에 당

marble polishing2012.11.17 04: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듣고 정말 좋은 것입니다. 저도 여기에서 점에 동의합니다. 좋은 블로듣고 정말 좋은 것입니다. 저도 여기에서 점에 동의합니다. 좋은 블로

chorusdesign2012.11.22 00:4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를 찾아 내 사업에 사 항상 실용적인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찾아 내 사업에 사 항상 실용적인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찾아 내

Kiki Smith2012.11.27 21:0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씩 요청 거절청 거절할 때 그요청 거절할 때 그몇번씩 요청 거절청 거절할 때 그요청 거

Herbal Supplement2012.12.18 20:4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휴전을 격렬히 반대하고 나서자 한국과 휴전을 격렬히 반대하고 나서자 한국과

more info2012.12.25 18:0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다면 돈수 있지 않을까 싶어욕심만욕심만 과하지 않다면 돈수 있지 않을까 싶어욕심만욕심만 과하지 않

premarital counseling advantages2012.12.27 17:5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을까않다면 돈수 있지 않을까않다면 돈수 있지 않을까을까않다면 돈수 있지 않을까않다면 돈수 있지 않을까

dry eyes2013.01.09 17:2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히 들렀는데 간만에 양질의 포스팅을 보고가네요히 들렀는데 간만에 양질의 포스팅을 보고가네요

Wetland Mitigation2013.01.14 22:4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 소속 행성들은 이권 다툼에만 바쁘고, 경기 부양책은 늘 당파의

ticketing companies2013.04.20 22:4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대로 당신을 위해 아무것도 할 정도로. 그러나, 당신은 더 이상 그를 진행되지 않는 경우에 우리는 볼 수 있습니다. 그것은 가능하다, 내가 말할 수 없지만

Samsung galaxy s42013.04.22 17:1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지금까지 모든 점은 명확하고 당신은 그들이 어떤 신체가 이해할 수 있도록 쉬운 방법을 언급했다.

nail polish designs2013.05.28 20:3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거기에 여기에 언급 한 너무 많은 좋은 점은없고 좀 더 각도가 더 읽기와 정보를 확인하기 위해 추가 할 수있는 다른 내가 찾을 수 없음

Wedding photography in pakistan2013.06.13 21:4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지금까지 우리는 항상 사이트에 가치있는 자료를 공유해야하고, 또한 그것을 읽는 사람들은 코멘트에 그들의 관점을 설명

Carolyn Cooley2014.01.25 11:2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워드와 분리해서 연말에 먼저 시상식을 갖게 됐는데, 기업/공공기관에 있어서워드와 분리해서 연말에 먼저 시상식을 갖게 됐는데, 기업/공공기관에 있어서워드와 분리해서 연말에 먼저 시상식을 갖게 됐는데, 기업/공공기관에 있어

website2014.04.17 12:3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 깊이에서 다루는 주제에 대한 정보를 많이 제공하는 아주 좋은 사이트입니다 때문에 나는 여기 행복합니다. 나는 사람들이 실제로 그런 현명한 방법으로이 문제에 대해 작성하는 것을보고 기뻐.

2016.03.22 15: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여러 감정들이 바람처럼 불어 왔다 불어 나가는 모습을 하나하나 찬찬히 살필 것 같다'는 표현이 참 좋네요.

마음 속에 부는 바람이 점점 더 거세지기 시작했어요. 상대방의 작은 손짓 하나, 짧은 카톡 하나에 마음이 자꾸 널을 뛰어요. 아아, 나는 정말로 병신인가 봐................................................................

예전엔 '연애를 시작하면 안 이럴 테니 괜찮겠지' 하는 마음으로 연애의 '시작'에 집착했는데, 이제는 그건 '시작'이지 결코 '끝'이 아니라는 게 제 눈에도 아주 잘 보이네요, 하하하, 하하하하.. 도대체 이런 인간은 어떡하면 좋은 걸까.. 제가 관심이 1도 없는 상대들과는 관계를 참 잘 맺어 가요. 관심 없으니까 마음 속에 아무 바람도 안 불고 멀쩡한 모습으로 잘만 대하고. 근데 상대에게 호감이 생기거나, 나보다 훌륭한 친구(말 그대로 동성 친구)라거나, 하는 생각이 들면 갑자기 상대방 앞에서 움츠러들면서 어느 순간 훅 간 일이 많았어요. 왜 남들은 그냥 걸으면 되는 건데 저는 한 걸음 한 걸음이 땅 위에 올라온 인어 공주 같은 걸까요.. 다리가 없던 자리에 다리를 박아 넣었더니 아직 걷는 게 익숙하지 않은 건가.

진짜 막 비참한 기분이 들 거 같은데, 축축 처져 있어 봐야 좋은 일은 하나 없으니 다시 웃어야겠어요. 그래도 전보다 좋아졌어, 하는 걸 작은 위안으로 삼아 보아요.

Christena4212016.06.16 18:1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v.good, you clear all your points,nice blog, thanks for sharing.
http://www.mobile-phone.pk/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