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연애를 막 시작한 남자들이 꼭 알아야 할 것들
E군에게 먼저 축하의 인사를 건넨다. 곧 연애를 하게 될 것 같다는 E군의 말에 나도 동의한다. 사연에 첨부한 E군과 상대의 '깨알 같은 카톡대화'를 보면, 이미 상대는 '연애 중'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남들이 보면 '쟤들 미쳤나?'싶을 정도의 상황극까지 문자로 벌이는 건, 이미 호르몬이 파티를 시작했다는 증거다. 마님, 공주님, 뭐 고따위 말들로.

둘은 10월 8일에 횡성 한우축제, 10월 13일에 에버랜드에 갈 예정 이라고 한다. 그리고 에버랜드에서 돌아온 날  저녁, E군은 상대와 칵테일 바에 가서 "음, 할 얘기가 있어..."라며 고백을 할 거라고 한다. 깨알 같다. 깨알 같아. 이 글을 읽는 솔로부대원들은 또,

"나도 한우 먹을 줄 아는데..."


라며 얼어붙은 휴대폰을 볼 지도 모르겠다. 조금만 참자. 그대도 먹게 될 거다. 한우.

여하튼, 'ㅋㅋㅋ'가 가득한 E군의 사연을 읽다가 이런 생각이 들었다.

아침에 들떠 있는 E군에게, 해가 지면 저녁이 올 거라는 얘기를 해 주어야지. 
어둠이 와도 겁먹지 않도록 랜턴을 챙기라고 말해줘야지.



그래서 준비했다. 연애를 막 시작한 남자들이 꼭 알아야 할 것들. 알아두지 않으면, 나중에 저녁이 왔을 때 "보채지 마. 캄캄해서 아무 것도 안 보이는데, 왜 너까지 난리야."라는 얘기도 할지도 모르는 것들. 랜턴을 챙기는 야영객의 마음으로 살펴보자.


1. '생활'이란 땅에 발을 디뎌라.


연애를 시작하면 누구나 들뜬다. 여행을 떠날 때의 흥분. 거기 있는지 몰랐던 가로수까지도 반갑다. 두둥실. 날아오르는 기분이겠지만, 안타깝게도 우리에겐 날개가 없다.

그대가 하늘에 떠 있는 건 분명하지만. 날고 있는 건 아니다. 감정의 바람이 부는 방향으로 날리고 있을 뿐이다. 많은 대원들이 '날고 있다'고 착각한 채,

우리
내일은 뭐 할까?
주말엔 어디 갈까?
뭐 먹을까?
괜찮아
회사엔 아프다고 하면 돼.
그건 나중에 해도 돼.



따위의 이야기만 한다. 그리고 그들은 대부분 추락사로 연애를 마감한다. 특히 연애의 '현실도피기능'에 심취했던 대원들이 가장 처참하게 추락한다. 그들은 물을 좀 마시려고 땅에 발을 디딘 상대에게 이렇게 외친다.

"그러지 마. 우린 날고 있잖아. 물 따윈 안 마셔도 돼. 그냥 어서 다시 와!"


집착이다. '생활'이란 땅에 발을 디디지 않고는 물 한 모금 마실 수 없는 법이다. 그런데 그들은 땅에 발 디디려 하는 상대에게 화를 내거나, 서운함을 전달한다. 그렇게 이별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된다.

E군의 사연을 읽다가 마음에 걸리는 것도 바로 이 부분이었다. E군과 곧 연애를 할 것으로 보이는 상대는, '무료했던 내 생활에 활력소가 찾아왔어.'라는 기분으로 E군을 받아들이는 듯하다. 그런데 E군은 '거의 다 됐어. 이제 고백해서 승낙만 받으면 연애 시작이야. 시작만 하면, 다 달라지겠지.'라며 벼르고 있다. E군은 땅에서 발을 뗄 준비만 하고 있는 것이다. 명심하자. 땅에 발을 붙이지 않으면, 한우고 에버랜드고 죄다 바람일 뿐이다. 불고 나면 없어지는.


2. 상대에 대해 공부하라.
  

난 머지않아 그대가 여자친구에게서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을 발견하게 되리라는 데 내 신한은행 통장을 건다. 현재 콩깍지가 얼마나 씌었냐에 따라 기간만 다를 뿐, 그대는 분명히 상대의 '이상한 성격'이나 '이상한 사고방식'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그대가 발견할 그것들은 사실 '이상한'게 아니다. 서로 다르기 때문에 나타나는 자연스런 현상이다. 상대에게 의학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말이다. 

이런 사연이 있었다. 사귄 지 몇 달 되지 않은 커플의 사연이었는데, 남자는 전화할 때마다 여자친구가 "어, 왜?"라고 묻는 것에 대해 심통이 나 있었다. 연인사이에 용건이 있어야만 전화를 하는 게 아닌데, 그녀는 전화 할 때 마다 "어, 왜?"라며 '왜 전화 했냐'는 뉘앙스를 풍긴다는 거였다. 그래서 남자는 일부러 여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지 않았다. 일종의 확인이며, 복수였다. 그러나 남자의 예상과 달리 여자친구는 먼저 전화를 했다. 여자친구의 마음을 확인한 남자는 여자에게 '전화하면, 항상 용건을 묻는 것 같아서 서운했었다'는 이야기를 털어 놓았다. 그 말에 여자친구는 "아 그래? 미안. 습관이야."라는 허탈한 대답을 들려주었다.

위에서 예로 든 사연은 '3 * x = 15일 때, x 값은?' 정도의 쉬운 문제다. 실제로 연애를 시작하게 되면, 수 없이 많은 '미지수'들이 나오는 문제를 풀어야 한다. 바로 그 때, 상대를 공부해 알아낸 값들이 '미지수'의 값을 채워준다. 상대에 대한 공부 없이, 그저 영화 보고, 밥 먹고, 손잡고 걷기만 했다면 훗날 구해야 할 '미지수'  개수에 겁먹고, 풀기를 포기하게 될 것이다.

잊지 말자, 모르면 풀 수 없다.


3. 거위의 배를 가르지 마라.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이야기는 다들 알 거라 생각한다. 매일 하루에 하나씩 황금알을 낳는 거위. 욕심 많은 노부부는 한꺼번에 황금을 얻으려 거위의 배를 가르고 말았다.

아쉬운 게 정상이다. 연애를 시작하면 당연히 계속 만나고 싶고, 보고 싶고, 만지고(응?) 싶다. 늘 아쉽고, 채워도 채워도 채워지지 않는 느낌이다. 그런 느낌이 들 때마다 모두 채우려 들진 말길 권한다. 오래 전 지구별에 살다간 사람들이 말하길, 꽉 차면 줄어들 일만 남는다고 했다. 꽃이 다 피면 지기 시작한다고도 했다. 한꺼번에 황금을 얻으려 하면, 거위는 죽고 만다. 그래요 난, 난 꿈이 있어요.(그 거위가 아니다.)

전력질주를 하지 말아야 할 이유는 또 있다. 그건 '호의'의 반대가 '악의'가 아니기 때문이다. 문법상으론 '호의'의 반대가 '악의'지만, 연애문법에선 좀 다르다. 연애문법에선 이와 관련해, '아홉 번 못하다 한 번 잘하면 기특한 놈, 아홉 번 잘하다 한 번 못하면 죽일 놈'이란 항목이 있다.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대원들은,

"그런 거 필요 없어요. 전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다 잘 할 거니까요."


라고 얘기할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대원들, 루이비통이 왜 세일을 하지 않는지 곰곰이 생각해 보길 권한다. 세일을 하면 더 많이 팔 수 있을 텐데 왜 세일을 하지 않는지. 세일을 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왜 여전히 '똥가방! 똥가방!'을 외치는 사람들이 많은지.


상대에게 '오빠'소리 들었다고 정신줄 놓은 대원들이 많길래 이렇게 글을 적게 되었다. 이렇게 구구절절 이야기를 해도, 결국은 그대가 일을 저지르고 말 거라 생각한다. 그리곤 훗날 "그땐 왜 이 글이 눈에 안 들어왔을까요."라며 구조신호를 요청할 것이다.

그래도 괜찮다. 영화 <여인의 향기>에서 프랭크(알 파치노)는 말하지 않았는가.

탱고는 실수할 게 없어요.
인생과는 달리 아주 단순하죠.
탱고는 정말 멋진 겁니다.
만일 실수를 하면 스텝이 엉키고

그게 바로 탱고죠.

- 영화 <여인의 향기> 중에서


자, 그럼, 추실까요?



▲ <여인의 향기> 안 보신 분은 꼭 보세요. 두 번 보세요! 추천은 무료!




<연관글>

이별을 예감한 여자가 해야 할 것들
늘 짧은 연애만 반복하게 되는 세 가지 이유
나이가 들수록 연애하기 어려운 이유는?
인기 없는 여자들이 겪게 되는 안타까운 일들
예전 여자친구에게 돌아가는 남자, 왜 그럴까?

<추천글>

유부남과 '진짜사랑'한다던 동네 누나
엄마가 신뢰하는 박사님과 냉장고 이야기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새벽 5시, 여자에게 "나야..."라는 전화를 받다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이전 댓글 더보기

소영2011.10.07 23:3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역시 아쉬운게 좋은 거였군요!!

항상 채우려고 노력 했었는데
초큼의 여지를 남겨놔야징 ~
오늘은 문자 하지 말아야징?
(웬이런결론? @ @ ;ㅎㅎㅎ)

커플을 위한 글 너무 좋아요!!
감사해요♥

2011.10.09 16:0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볼때마다 감동 ㅜㅜ 힝나도연애하구싶다

2011.10.09 16:0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볼때마다 감동 ㅜㅜ 힝나도연애하구싶다

Malak2011.10.09 18:1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흠냐...


'우리의 만남을 위해선, 이별이 필요하다' 인가요?

역설적이지만 진리라고 부르죠. 허허.

bronte beach2011.10.10 14:1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ㅜㅜ
------------
무한님 로또번호 대신 질문 하나요? ㅎㅎ

무한님은 공쥬님은 어떤 매력에 매료 되어서 사귀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검은괭이22011.10.13 12:1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 왜? 는 제가 참 잘 쓰는 말인데...
전화 받을 때마다 하는 말이거든요 ㅎ
저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네요^^ ㅎ

무룽2011.10.13 17:3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명심해야겠네요!

근데 솔로의 기간이 길어지니
조급증이 더하는것같아요...
무한님 떠올리며
조급증 가라앉히려고 노력합니다!!! 흐읏
또한 '연애'에 목적을 두지말고
'상대'에 관심을 두려고 노력합니다!!!
ㅠㅠ사실 잘 안되지만요.
요새 고민이 그거에요.
제가 사랑할 줄 모르른 것 같아서...
흐앙
연애가 문제가 아니라
전반적인 인간관계와
제 심성, 인간성들이 문제인것 같습니당
청춘의 고민이겠죠
후앗! 시험기간엔 일단 공부공부*.*

나항상2011.10.14 04: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솔로생활 청산했습니다.
무한님의 도움이 아주 컸습니다.
언제나 균형잡히고 생각해보게 만드는 글들 감사합니다.
솔직한 마음으로 잘 사귀겠습니다.

맨드라미의 빨강2011.11.02 15:0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좋아요~ 좋아요~

2011.11.09 12:44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11.09 12:44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큐핀트2011.12.01 14:5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처음으로 연애를 하기 시작했는데 무한님의 글이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감정에만 들떠서 마냥행복하기만 할 것 같은 연애의 시작이지만 언제나 발은 땅에 착지하게 될 거라는 걸 명심해야지요.

2011.12.12 19:27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Soyeon2012.01.20 13:0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는 무한님의 유머가 너무 좋아요. 저랑 개그코드 완전 맞아요 ㅋ
신한은행 통장 건다에서 빵터짐 ㅎㅎ

Calgary carpet cleaning2012.01.29 19:3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非常漂亮的網站。我最近建成的礦山和我一直在尋找一些設計思路和您的網站給了我一些。請問您是否開發了自己的網站嗎?

Kattoremontti2012.02.09 17:4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我可以提出一個建議嗎?我相信你已獲得一件事好。但那些添加了對鏈接到一個頁面,備份你說什麼?或也許你可以給我們看看,你說,有形的東西,可以連接嗎?只是一個建議。無論如何,在我的語言,通常是有沒有這樣多好來源。

property valuation perth2012.02.24 19:3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피드에 가입되며 당신이 한 번 더 쓸 곧 희망이다! 이 발표에 관심이있다면, 세션 제안 등록된 모든 사용자에게 공개하고 있습니다. 당신이 사이트에서 계정을 만든 후에는

Otterbox2012.02.29 02:1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결혼이란거 완전골깐다 나도 결혼준비해야하는데 환장하겟음 돈도 들이기 싫고 시간도 들이기 싫고 웨딩사진은 죽어도 찍기싫고 상대방은 나보다 더 넌더리를 냄

요요2012.08.01 13: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자, 추실까요? 에 넘어갈뻔,!ㅋㅋ
잘 보고 갑니다-

요요2012.08.01 13: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자, 추실까요? 에 넘어갈뻔,!ㅋㅋ
잘 보고 갑니다-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