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남자의 본능을 자극하는 여자의 여우짓들
그대는 친구들과 막걸리를 파는 전통 술집에 들어갔다. 그대가 앉은 테이블은 세 면이 벽으로 둘러 싸여 있다. 벽들에는 이런 저런 낙서가 적혀 있다. 술기운이 좀 올랐을 무렵, 그대는 낙서가 하고 싶어졌다. 벽들 중 두 곳은 손바닥만 한 빈공간이 있는 반면, 다른 한 곳엔 애국가를 다 적어도 남을 만큼의 빈공간이 있다. 그대는 어느 벽에 낙서를 하겠는가?

"아, 뭔지 알겠어요. 남자를 위한 빈공간이 많은 그런 여자가 되라는 거죠?
빼곡한 낙서가 있는 벽 보다는, 아직 채울 자리가 많은 벽에 낙서를 할 테니까요."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모범답안은 '내가 앉은 쪽 벽'이다. 대부분 앉은 자리에서 손 뻗으면 닿는, 가까운 곳에 낙서를 할 것 아닌가. 자, 우리는 여기서부터 출발해 보자.


1. 가까운 곳에서부터 시작이다.
 

인연 타령만 하고 앉아 있다간 크리스마스에 케빈(나홀로 집에 주인공)을 또 만나야 한다. 삶의 동선에는 아무 변화도 주지 않은 채, 그냥 누군가 그 길로 뛰어 들어오기만 바라지 말자. 동선을 바꿔야 한다. 영화<넘버 3>에서 조필(송강호 분)은 이렇게 외치지 않는가.

"잠자는 개에겐 결코 햇빛이 비치지 않아! 햇빛!"


그간 매뉴얼에서 추천한 대로 교회도 나가 보고, 동호회 활동도 해 봤다는 여성대원이 있었다. 그 대원은 동호회 모임에서 마음에 드는 사람을 발견했다고 한다. 하지만 타고난 여린마음 때문에 그저 주변을 맴돌기만 했고, 동호회에서 "지영씨가 올 해 모임에 제일 많이 출석한 회원이야. 내년에 총무 한 번 해 볼래?"라는 제의만 받았다고 한다. 아 잠깐, 눈물 좀 닦고.

다수의 사람들이 있을 때 입이 얼어붙는 성격을 가지고 있다면, 맨투맨으로 전략을 바꾸면 된다. 그 '맨투맨' 작전의 좋은 예를 하나 소개해 주고 싶다. 얼마 전 커플이 된 여성대원의 사례다. 그 여성대원은 일본어를 배울 계획을 갖고 있었다. 그녀는 처음엔 일본어 학원을 다니려 했다. 일본어도 배우고, 그 모임에서 괜찮은 사람도 만날 생각이었던 것이다. 하지만 '다수'가 있는 모임에선 늘 아웃사이더가 되는 자신을 잘 알고 있었기에 학원을 다니는 걸 포기했다. 대신 그녀는,

일본어 과외를 받기로 결심했다.

여기저기 찾아보니, 일본어 과외를 한다는 또래의 남자들이 있었다. 스마트한 그녀답게, 그곳에 올라 온 전화번호를 저장했고, 카톡으로 '과외선생님'들의 사진 및 남김말을 확인했다. 끌리는 사람에게는 과외에 대해 물으며 말을 걸기도 했다. 그녀는 그렇게 고른 한 사람에게 일본어를 배우기 시작했다. 그리고 지금은 그 남자와 연애를 하고 있다.

내 지인 중 한 명도 요즘 인터넷으로 물품 거래를 하다 만난, 아니다 이 얘긴 쓰면 안 되겠다. 아무튼 누군가가 내 동선에 끼어들어 가까워지기만 기대하지 말고, 상대의 동선으로 운명처럼 뛰어들어도 보란 얘기다. 그게 시작이다.


2. 남자의 기사도 본능을 자극하자.


수염이 나기 시작한 남자라면 누구나 기사도 본능을 가지고 있다. 어려움에 처한 여자사람이 도움을 부탁하는데 거절한 남자는 없단 얘기다. 이에 관해 "남자는 '부탁'에 약하다."라는 얘긴 이미 이전 매뉴얼들에서 많이 했고, 오늘은 조금 다른 기사도 본능에 대해 말해보자.

기사도 본능 중에는, '상대도 나처럼 만들려는 노력'도 있다. 이에 대해선 이미 심리학자 하이더가 '균형이론'을 제시하며 어려운 말로 설명한 적이 있다. 이를테면 이런 거다.

"미드 본다고? 뭐 보는데? 내가 전에 본 미드는 재미없던데."


위와 같은 얘기를 '전혀 관심 없는 여자'에게 들은 게 아니라면, 대부분의 남자들은 그녀가 미드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돕기 시작한다. 자신이 보고 있는 미드에 대해 설명을 해 가며 볼 것을 권하기도 하고, 여자들이 좋아할 만한 미드 목록을 나열하며 추천하기도 한다.

남자들이 많은 커뮤니티에 가보면, 위와 같은 기사도 본능에 시달리는 남자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야구나 축구 등에 흥미가 없는 여자친구가 흥미를 갖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을 묻거나, 관심 있는 여자사람이 사진에 흥미를 보이는데, 선물 할 예정이라며 여자가 입문용으로 쓰기 적당한 카메라를 묻는 질문들.

"근데 집에 어항 있으면 씨끄럽진 않아? 공기 나오는 데에서 소리 나잖아.
소음만 없다면 나도 물고기 한 번 키워보고 싶긴 한데..."



난 저 이야기를 들은 후, 30큐브 어항을 세팅 해 집에 설치해 준 한 남자를 알고 있다. 어항에 소음이 없는 걸이식 여과기를 설치하고, 돌보기 쉬운 물고기들과 물고기 밥까지 챙겨 준 한 남자를.


3. 남자에게 채무를 제공하라.


보통, 여성대원들은 남자와 만날 때 지출에 소극적이다. 소개팅으로 생계를 유지한다는 이야기가 떠도는 시대라 그런 건진 모르겠지만, 남자에게 선물을 기대하는 여자는 많아도 남자에게 선물했다는 여자는 찾아보기 어렵다. 상대에게 빠져 팬클럽 회원이 된 경우가 아니라면, 대개의 경우 수동적인 입장을 고수한다.

별 생각 없이 남들이 하는 걸 비슷하게 쫓아 하는 건 바보 같은 짓이다. 그대는 노멀로그 독자 아닌가.(응?) 노멀로그의 독자는 좀 달라야 한다. 앞으로 우리의 슬로건은 "되로 주고 말로 받기" "기쁨 주고 사랑 받기"로 정하자. 먼저 주는 거다.

로버트 치알디니의 <설득의 심리학>엔 '상호성의 법칙'이 소개되어 있다. 남에게 빚을 지게 되면 마음이 불편해져 빨리 그런 상태에서 벗어나려 하는 것. 우리는 그 법칙을 연애에 적용시켜보자. 그간 저 법칙을 사용한 건 남자들이었다. 여자에게 호의를 베풀면, 그 호의에 보답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여자가 좀 더 다가오게 만드는 방식으로 말이다. 그걸 여자가 사용한다면 어떨까?

남자는 '내가 베풀어도 모자란 판국에, 지금 내가 호의를 받은 거야?'라며 어떻게든 그 상황에서 벗어나려 할 것이다. 같은 경우 여자가 느끼는 것의 한 세 배 정도로 말이다. 상대가 밥을 사면 이쪽에서 커피를 사고, 상대가 영화를 보여주면 이쪽에서 음료를 사는 소극적 태도에서 벗어나 보자.

어마어마한 호의를 베풀라는 얘기가 아니다. 이건 남성대원들에게 알려주려고 아껴두었던 건데,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 같은 뜬금없는 시간에, 기프티콘을 하나 보내는 거다. 상대가 어떤 커피를 좋아하는지 알고 있다면, 상대가 피곤해 할 것 같다고 생각되는 시간에 기프티콘을 하나 보내자. 그런 걸 받을 거라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던 상대는, 기쁠 것이다. 그리고 그 기쁨과 동시에 '이 호의를 빨리 갚아야 해.'라는 마음이 찾아올 것이다. 그리고 그 빚을 갚기 위한 '연락'과 '만남'이 이어질 것이고 말이다.

단, 위에서 말했듯 그대가 상대의 팬클럽 회원이 되어 있는 상태이거나, 상대가 연예인병에 걸려서 그 호의를 당연하게 생각 할 경우엔 절대 사용하지 말길 권한다. 그런 상황에선 그대의 호의가, 상대에게 '채무'가 아닌 '조공'으로 받아들여 질 테니 말이다.


위와 같은 방법을 사용해 블링블링한 후라이데이를 보내고 있는 대원들이 있는 반면, 오늘의 운세나 자신과 별 상관없는 기사들을 읽으며 후라이데이를 보내는 대원들이 있다.

'대체 구조대는 언제 오는 거야?
이 빌어먹을 무인도 같은 곳에서 나가야 뭘 할 텐데.'



따위의 불평만 하며 말이다. 구조대는 오지 않는다. 매뉴얼을 통해 계속해서 뗏목 만드는 법과 수영하는 법, 바람을 읽는 법 등을 말하고 있지 않은가. 눈치가 빠른 대원들은 벌써 무인도를 탈출했다. 그 대원들은 아마, 지금쯤 크리스마스 계획을 짜고 있을 거다.

'아 몰라, 저런 건 남의 얘기야. 난 못해.'


라며 무인도에 계속 남아 있는 대원들은, 저 멀리서 별빛이 반짝이는 걸 보고 "구조신호죠? 저한테 오는 거 맞죠? 그죠?"라며 호들갑을 떨거나, "어젠 저 돌이 저기 있었던 것 같지 않은데, 누군가 왔다 간 게 아닐까요?"라며 상상연애만 한다. 크리스마스는 다가오고, 날은 점점 추워진다. 조만간 하얀 눈도 쏟아질 기세다. 블링블링한 후라이데이를 위해 오늘부터 뗏목을 만들어 보자. 더 늦기 전에!



▲ 파도가 무얼 가져다 줄 지 누가 알겠어요? 윌슨! 윌슨! 제발 돌아와! 미안해.. 추천은 무료!




<연관글>

이별을 예감한 여자가 해야 할 것들
늘 짧은 연애만 반복하게 되는 세 가지 이유
나이가 들수록 연애하기 어려운 이유는?
인기 없는 여자들이 겪게 되는 안타까운 일들
예전 여자친구에게 돌아가는 남자, 왜 그럴까?

<추천글>

유부남과 '진짜사랑'한다던 동네 누나
엄마가 신뢰하는 박사님과 냉장고 이야기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새벽 5시, 여자에게 "나야..."라는 전화를 받다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이전 댓글 더보기

브로컬릿2011.11.26 09:38

수정/삭제 답글달기

생각해보니 사귈때도 약간의 채무감..?을 주는것도 나쁘지않은거같아요 제남친은 항상 저보고 넌 돈을 너무 많이 내.. 혹은 못해줘서 미안해 등등.. 그래서인지 잘해주려고 노력해주더라고요. 음 오늘 올려주신 여우짓은 정말 최고네요^^ 연인끼리 아슬아슬 긴장감 줄수있는 밀당법이나 여우짓은 뭐가있을까요?^^♥

아미2011.11.26 09:40

수정/삭제 답글달기

당췌.... 언제쯤이나 생길까요. 크리스마스는 저랑 아무상관없는 날.... 상관있는날은 언제 쯤이나되어야할까요 ㅠ 넘 외롭 흑흑 ㅠㅠ 서로 변치않고 사랑한다는게 이렇게 힘듣일인지 이케 어려운 일인지 몰랐다뉸....

어라2011.11.26 11:10

수정/삭제 답글달기

난 왜 여자사람인데 2번에 아주 잘 해당될까요...
주변에 미드 전파 시킨다고 이미 다 봐서 지웠던 거도 다시 다운 받아서 놋북에 옮겨주고....ㅋㅋ큐ㅠ;;

추운도시녀자2011.11.26 13:45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번글엔 공감할수 없네요~
저한테 관심있다고 생각했던 남자들이나 아니면 제가 관심있던 남자들, 친구라고 생각했던 남자들한테 저 방법을 다 써먹어봤었는데요

저한테 관심있다고 생각했던 남자들과는 좋은 관계가 유지되었지만
제가 관심있던 남자들(팬클럽까진 아니고 제가 조금 호감을 보였고 상대도 그 호감을 나쁘게 생각하지 않는상황)은 제가 지한테 아주 빠진것으로 착각하고 태도가 거만해졌었고

친구라고 생각했던 남자들은 그뒤로 지들이 살 생각을 안하길래
"내가 이번에 밥샀으니깐 니가 다음번에 뭐사라"
이렇게 정해주지 않는이상 살생각을 안하더라구요^^

세상에 무한님만큼 개념있고 착한 남자들만 잇는게 아니에요
오히려 개념없는 사람이 개념있는 사람들보다 더 많고
아직까지는 여자가 먼저 호의를 베풀면 쉬운여자, 신경안써도 되는여자로 전락하기 마련입니다 제 다년간의 사회생활에서 나온 결론이에요...~
물론 개중에 그 진심과 호의를 알아봐주는 멋진 남자도 있겠지만...그전에 상처투성이가되서 남자를 불신하게 된다에 제 손목을 걸죠 ㅋㅋㅋㅋ


결론은 나한테 관심있는 남자들한테는 저 방법이 아주 잘 통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한테는 오히려 거만함을 안겨줄수있고 내 가치를 낮추는일이 되며
나한테 관심있는 남자들한테는 저 방법을 굳이 쓰지 않아도 알아서 잘된다는 이야기가하고싶네요

보리차2011.11.27 00:10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는 조금 다른 방향으로 생각을 해봤습니다
사실 누구나 관심 있는 사람을 대할땐 콩깍지에 씌어서 호감을 갖고 대하게 되니 단점이 잘 보이지 않는데 무한님의 방법을 관심남들에게 써먹었더니 본성을 알게 되더라는 생각 입니다
그렇게 거만해지고 쉬운여자로 취급하는 사람들 만날 필요 없고 만나서도 안되겠죠 만약 이런 방법을 모른체로 그냥 호감만으로 연애를 하게 되었다면 더 큰 상처를 받게 됐을지도 모르잖아요
여러 방면으로 도움되는 무한님의 글이네요

공감인2017.07.19 02:38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래된글이지만 공감꾹하고 갑니당 제가 상호성법칙인가 저게 너무심한 1인인데요 여자든남자든 호의받고 갚는사람 몇못봤어요 대부분 다음번엔 너가사라고 하면 저만쪼잔해지고요 전엔 아무생각없이 샀지만 저도이젠 돈없는척하고 전에비해서는 가끔만 사요 다들돈없다면서 지사고싶은거 하고싶은거 다하더라고요 지겹습니다 ㅎ..

하하2011.11.26 16:06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 남자친구도 사귀기 전에
맛있는데 안다면서 간단한 점심 먹자고 저를 데려갔는데
엄청 비싼집이었어요
결국 그게 부담스러워서
저도 또 밥을 사고 액수 맞춘다고 또 사고 한게
벌써 사귄지 일년 반이 되가네요ㅋ

Kou2011.11.26 17:45

수정/삭제 답글달기

너무 재밋게 웃었습니다.
조공 얘기가 나올 때 특히 :)

많이 공감되는 내용이네요. ㅋㅋ

노란카레2011.11.26 18:45

수정/삭제 답글달기

완전 괴롭습니다 ㅠ
외로워 미치는건아니구요ㅡ완전 해탈지경이라서ᆢ
남들이말하는 노처녀가 되어서ᆢ결혼은 해야겠고 선도 봤지만ᆢ억지로도 만나봤지만 맘에드는사람은 없구
똥줄은 타구ᆢ집에선 애물단지구
그렇네요
읽어보니 제가 잘못한것만 보이네요
봐두봐두 까막눈이라? 방법을 모르겠습니다 ㅠ
오랬동안 저 좋다하던사람 전 이젠 좋아졌는데 싫다네요
저 좋다는 새로운사람은ᆢ제가 싫으네요
너무 바보같이 살은것같아요 ㅠ
제게 희망은 언제오는걸까요

봄구름2011.11.27 01:18

수정/삭제 답글달기

힘내세요!
새옹지마!

sick & tired2011.11.27 11:26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랑 똑같은 상황이라 ㅠ 저는 주변에 티는 안내지만 괴로워요. 나이만 먹고 남친생길기미는 ㅠ 나좋다는 사람은 제가 마음안가고 제가 좋으면 그쪽에서 적극적이지가 않으니 아 이거 ㅠ 크리스마스가 곧인데 ㅠ저 실을 클스마스 걱정은 여름부터했다뉸ㆍㆍ아 눈물좀 닦구요 ㅠ

ㅠㅠ2011.11.27 21:03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랫동안 저 좋다한사람 이젠 제가 싫다고 하고, 하지만 저는 이제 그 사람이 좋은데...'라고 말씀하시는거 보고
갑자기 노랫말이 생각나네요.. ㅠㅠ

'미안해, 내 사랑이 너의 이별보다 한 걸음 더 늦어버린 이유로...-기억해 사랑해 by 플라워'

피안2011.11.26 21:08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 회사 언니들이 하는 말이
사귈때 남친한테 많이 선물 받아야지
안 그럼 나중에 결혼하고는 택도 없다고 그런 말 하던데
저는 알아서 좀 챙겨주지요
그럼 더 잘해준다는 당연한 원리
뭐든 주고 받게 되는게 사람인가봐요 ㅎ

아... 크리스마스 다가오는 군요 ㅋㅋㅋ

티르2011.11.26 23:44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전 공감이 많이 가는 내용이네요. 모두 즐겨쓰던 방법들...그래도 가장 중요한 건 역시 감과 타이밍!!! 왼손은 그저 거들뿐...인거죠.

특히 세번째 방법은 양날의 검인것이 남자가 완전 싫을 경우 차버려도 부담스럽지 않게 내가 다 돈을 쓰거나 하는 경우가 많아서..
적절한 채무에는 돈뿐만 아니라 약간의 시간과 노력을 포함한 것이 좋다는...

무한님..2011.11.27 09:44

수정/삭제 답글달기

좀더.... 좀더요. 이런류는 해도해도 넘치지않는 주옥같은 정보이니 좀.. 더...

Derek. J2011.11.28 08:12

수정/삭제 답글달기

남자에게 채무를 제공하라 이부분이 딱 와닿네요 ㅎㅎ

더네임2011.11.28 10:25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정말 무한님 어쩜 그렇게 글을 잘쓰시는지...
매번 잘보고있어요.

아키라2011.11.28 10:32

수정/삭제 답글달기

금요일부터 주말내내 또 정독했는데 모바일로 보느라 웹댓글을 이제야 답니다.
오늘 출근하고 나서도 글 안올라오나 벌써 3번째 들어와봐요 ㅎㅎ

총각2011.11.28 20:56

수정/삭제 답글달기

정확하십니다 ^_^ 짝짝

정대중2011.12.19 15:14

수정/삭제 답글달기

뗏목 튼튼하게 만들어야 할텐데 ^^

rak offshore2012.03.17 22:30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끼 다치게하겠다고 힘없는 새끼 다치게할순없고 와닿네요!

PSD to HTML2012.03.28 21:18

수정/삭제 답글달기

구경도 재밌게 하구 가요~

Kerala holiday packages2012.04.05 16:43

수정/삭제 답글달기

我感謝你把你的時間,有很多的讀者分享您的想法和意見。其非常典型的這類典型的主題寫文章。

shopping saver2012.05.11 15:30

수정/삭제 답글달기

這的確是我非常高興,想想您的網站也奇妙在這裡感謝您的當前內容。

기프티콘2013.09.10 13:20

수정/삭제 답글달기

기프티콘이 먹히나 봐요

시험기간이래서 커피 기프티콘을 보냈는데

뮤지컬 티켓이 돌아왔네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